[매거진 esc] 야(野)한 밥상

눈을 감는다. 다섯손가락을 바짝 세운다. 아래부터 천천히 쓰다듬는다. 천천히 심호흡을 하고 오른쪽, 왼쪽 더듬는다. 둥글다. 탱탱하다. 완만하게 파인 골이 나타난다. 깊다. 맨 위에 도착한다. 마지막 손놀림이다. 상처의 딱지처럼 거칠한 것들이 나타난다. 눈을 뜨자 토마토가 보인다. 거친 딱지는 꼭지다. 하지만 뭔가 다르다. 붉지 않다. 덜 익은 토마토의 색과는 다른 푸른색과 황갈색, 주홍빛이 곳곳에 묻어 있다. 크기도 작다. 성인 여성의 한손에 쏙 들어간다.


20120419_2.JPG » 대저짭짤이토마토


맛은? 탄탄해서 씹는 맛이 있고 즙도 실속 없이 줄줄 흐르지 않고 자존심 바짝 세우듯 절도있게 흐른다. 붉은 토마토에 질린 이나 호기심이 많은 이들의 호감을 살 만하다. 일명 ‘대저짭짤이토마토’다. ‘대저’는 부산시 강서구 대저동을 말한다. ‘짭짤이’는 이 일대에서 재배되는 토마토에 농부들이 붙인 브랜드다. 10년 전 일이다.

과육은 단단하고 당도도 높다. 지금이 한창 수확철이다. 대저농협 이충선 판매계 대리는 “일반 토마토는 당도가 4~5브릭스(brix) 나오는데 대저는 6~7브릭스 나와요. 토마토는 채소류인데 거의 배나 사과에서 나오는 당도”라고 자랑한다. 대저토마토는 자세히 보면 줄무늬가 있다. 이런 줄무늬가 많을수록 좋은 ‘놈’이다. 이 지역의 자랑거리인 대저토마토의 역사는 약 60년이다. 낙동강 하구 삼각주에 퇴적된 토양과 풍부한 일조량이 만든 맛이다. 대저토마토가 인기를 끌자 다른 지역 농부들도 견학차 많이 이곳을 찾지만 다른 지역에서 재배가 쉽지 않다. 경매 때마다 가격은 다르지만 일반 빨간 토마토보다 약 2만원 정도(5㎏ 기준)가 비싸다.

토마토는 하늘이 내려준 건강식품이다. 항암효과에 탁월한 리코펜(lycopene)이 풍부하다는 것은 이미 전 지구인이 다 아는 소리다. 익혀 먹는 것이 더 건강에 좋고, 설탕을 뿌리면 영양소 일부가 파괴돼 좋지 않다는 것도 알려질 대로 알려졌다. 이렇게 많은 관심을 받는 토마토지만 인기가 없던 시절도 있었다. 중세시대 서양인들은 토마토의 붉은색을 두려워해서 ‘악마의 과일’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1970년대 미국에서는 독성이 있다는 잘못된 소문도 돌았다.

대저농협 누리집에는 다양한 토마토 요리법이 있는데, 그중에서 ‘토마토죽’이 있다. ‘토마토로 별짓을 다 하는군’ 생각할 수 있지만 서양의 토마토 수프와는 다른 별미다. 대저토마토는 그 단단한 특징을 십분 활용해 쌈장용 된장에 넣으면 어떨까! 마늘처럼 잘게 다져 섞는 것이다. 푸른 숲(쌈 채소)과 비옥한 토양(된장)에 아삭한 토마토가 맛을 뽐내는 모양새다.

133231981072_2012032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26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4월 추천 도서 - 똥만이 imagefile 강모씨 2018-04-16 1272
3266 [자유글] 자일리톨로 강제 장 청소... 아침 2018-04-16 828
3265 [책읽는부모] <헝거>, 이 보다 더 솔직할 순 없다. imagefile [2] 강모씨 2018-04-16 1053
326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3기]응모합니다. imagefile [1] elpis0319 2018-04-15 857
3263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1142
326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응모] 4월 소식~ imagefile [2] 푸르메 2018-04-12 851
326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1319
3260 [자유글] 근황 -아이 눈 건강 챙겼어요 imagefile [8] 아침 2018-04-06 1286
3259 [직장맘] 2학년 학부모총회 imagefile [6] 푸르메 2018-03-30 1272
3258 [자유글] 2018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인디고 에디터 스쿨> 1기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indigo2828 2018-03-30 939
3257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1312
3256 [직장맘] 9세 남아 개똥이, 엄마가 돌아가셔서 슬퍼요(?) imagefile [4] 강모씨 2018-03-28 1296
3255 [자유글] 시설에서 홀로 크는 아이들의 목소리 imagefile [2] 정은주 2018-03-25 1152
3254 [자유글] 잊을만 하면 느끼게 되는 건강의 중요성 아침 2018-03-21 947
3253 [자유글] 엄마는 페미니스트 imagefile [2] 푸르메 2018-03-20 1204
3252 [요리]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꿈꾸는 에코 도시락 단체 신청 안내 imagefile indigo2828 2018-03-17 918
3251 [자유글] 자유를 위해 아침잠을 포기했다 #사랑가득 엄마의 성장이야기 [4] 사랑가득 엄마 2018-03-13 1701
3250 [자유글] 불편했던 기억들...나는 천재인가보다 [8] 푸르메 2018-03-09 2012
3249 [자유글] 유치원 첫 등원 풍경....^^ imagefile [2] 아침 2018-03-08 1675
3248 [자유글] 봄비...그리고 세월호참사 4주기 image 푸르메 2018-03-08 7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