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7-09-09-50.jpg

 

유치원 교실 공사 관계로 입학일이 늦어졌어요.

그저께 입학식을 하고 어제 첫 등원을 했지요.

 

첫째에게는 제일 형님반이 되어 처음 등원하는 날,

둘째에게는 태어나 처음 엄마와 떨어져 유치원에 가는 날,

엄마는 2012년 이후 처음 혼자 있게 되는 날,

모두에게 의미가 있는 날이었어요.

 

첫째는 익숙한 유치원이니 신이 나서 후다닥 들어가고

둘째는 용기내어 들어갔다가 눈물범벅이 되어 엄마를 외치며 뛰쳐나왔어요.

자신있다고 말은 했지만 처음으로 엄마와 떨어지는거라 무서웠나봐요.

제가 달래주고 간 이후에도 많이 울어서 형님반에 있던 첫째가 여러번 출동해서 달래주었다고 해요. 출동하느라 많이 못 놀아서 아쉬웠지만 잘 달래주었다고 하는데 아고.. 그 마음이 참 예뻐서 쓰다듬어주고, 엄마랑 떨어져서 무서웠을텐데 그래도 재미있었다고 말하는 둘째도 꼭 안아주었어요. 오늘은 다행히 웃으며 잘 들어갔어요.

 

9시부터 1시까지 길지 않은 시간이지만

아이들을 다 보내고 혼자 있으니 짧지만은 않은 시간이네요.

평소에는 첫째 보내놓고 둘째랑 잠깐 놀고 장 보고 설거지나 대충하고 점심 먹으면 끝이었는데

아침에 지인과 커피 한잔 하고나서 빨래 두 판 하고 씻고 설거지랑 청소하고 밥도 먹었는데 시간이 남아요.

애들이 하도 떠들어서 못 들었던 라디오 들으며 집안일 하는데

멘트가 너무 잘 들려서 어색한 기분이 들고요 ㅎㅎ

 

잠투정 심했던 첫째가 밤낮으로 울고 밤에 한시간씩 깨기를 1년을 했을 때도

누워서는 절대 낮잠 안 자던 둘째를 종일 업고 있을 때도

이런 날이 오기는 할까 싶었는데 지나고보니 시간은 휘리릭 흘러가있고

아이들은 이만큼이나 커 있네요.

씩씩하게 등원 잘 하는 아이들이 참 대견하고,

저는 '내일 자유시간에는 또 뭘 할까?' 생각에 두근두근 즐거운 3월입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67 아차하면 미끌…'스트레칭'하고 나오셨나요 imagefile babytree 2010-12-21 17972
3266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무늬만 정원,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10] pororo0308 2014-03-31 17901
3265 여름 과일 잘 먹으면 최고 보약 imagefile 양선아 2010-06-26 17865
3264 [자유글] 예방접종, 보건소 공짜 imagefile nellja 2010-08-12 17835
3263 [자유글] 이빨요정이 필요해 imagefile [6] yahori 2015-03-11 17797
3262 처지고 삐져나온 뱃살, 걷기 운동이 최고!~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7790
3261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7789
3260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2 -개미 imagefile [6] 황쌤의 책놀이 2014-03-12 17781
3259 [요리] ‘동네부엌’서 배운 봄나들이 도시락 레시피 imagefile babytree 2010-04-15 17756
3258 [요리] 사과야 토마토야? 대저짭짤이토마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19 17695
3257 [자유글] 육아지수 `양'..."엄마 아빠 공부하세욧!"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17663
3256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10 17641
3255 엄마와 딸, 제주 할망 품에 안겨 ‘치유’ imagefile babytree 2010-09-14 17624
3254 [자유글] ‘엄마표 주방놀이’ 만들어줬어요 image posada 2010-11-03 17525
3253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525
3252 ‘억지 땀’ 내지 말고 아기랑 함께 ‘산뜻하게’ imagefile 양선아 2010-08-10 17413
3251 [가족] 육아휴직한 아빠에 대한 다양한 반응 imagefile [10] 박상민 2013-04-08 17124
3250 [자유글] 유치원비 5년 동안 36%나 올라…학부모 ‘허리 휜다’ imagefile babytree 2011-07-19 17059
3249 [요리] 김장 잔치로 색다른 요리 해볼까 image hanispecial 2011-11-18 17005
3248 [직장맘] 두 아이 직장맘 10년차, 직장 그만둬야 할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8-23 16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