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b938e2168ddf95bb86394594e90470.


“너 지금 행복하니?” 수시로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을 던진다. 이제는 습관이 되어 버린 듯하다. 이유는 간단했다. ‘좀더 행복하게 살고 싶어서’였다. 고3 땐 좋은 대학 진학을 위한 공부 덕분에 ‘행복’했고, 심지어 대학 졸업 뒤 백수일 때조차도 ‘행복’했다.


“너 지금 행복하니?” 얼마 전, 내게 물었다. “그럼, 당연하지.” 못난 서른살 노처녀를 구제해준 남편, 엄마의 보살핌보다 더 밝고 건강하게 자라주는 두 딸과 6년째 복작거리면서 살고 있는데, 불행할 까닭이 없지 않은가.


“엄마로 사는 너 행복해?” 이번엔 질문을 바꿔 내게 물었다. 이유인즉, 최근 <삐뽀삐뽀 119>를 쓴 하정훈 원장과 육아사이트인 ‘베이비트리’(ibabytree.co.kr)를 준비하면서 ‘엄마의 행복’이란 것에 대해 다시금 생각기회가 생겼기 때문이다. 그는 엄마들의 출산 기피 현상이 육아 자체를 행복한 것으로 보지 않는 시각에서 비롯됐다고 보았다. 즉, 아기 한 명 키우는 것이 고난과 고통인데, 둘째, 셋째 아이를 낳을 리 만무하다. 저출산 대책이 이런 엄마들의 선입견을 깰 수 없다면 무용지물이나 다름없다는 것이다.


충분히 공감이 갔다. 지금껏 우리나라 저출산 대책은 ‘변죽 울리기’에만 머물렀다는 느낌이다. 2006년 이후 십수조원의 예산이 투입됐지만, 출산율은 제자리걸음이다. 보육시설 확충과 보육비 지원 등으로 적지 않은 예산이 투입되고 있지만, 정작 엄마들은 “저렴하게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아이를 맡길 곳이 없다”고 한탄한다.


두번째 질문에 대한 내 대답 역시 “엄마로서는 행복하지 않다”는 것이었다. 그 이유는 엄마로 살기가 힘겹기 때문이다. 두 딸을 사립 어린이집과 유치원에 보내면서 육아와 보육의 ‘양극화’를 수년째 체감하고 있는데다 요즘 애들 아빠가 갑작스레 바빠지면서 ‘육아’라는 짐의 무게도 커졌다. 딸들이 다니는 보육시설은 아침 8시에 열고, 저녁 7시에 문을 닫는다. ‘베이비트리’ 오픈 등으로 바쁜 와중에 6시 ‘칼퇴근’해야 했던 상황에서 적잖은 스트레스로 작용했다.


엄마들의 불행은 저출산 대책 안에서 느끼는 ‘양극화’도 한 몫한다. 경제적으로 넉넉한 부모들은 자녀를 위한 보육시설이 굳이 필요치 않다. 정부의 각종 보육수당에도 연연하지 않는다. 오히려 저출산 대책에 민감한 계층은 보육시설 의존도가 높은 생산직·일용직 등 소득이 낮은 여성과 그 가정이다. 최하위 계층에 대한 보육비 지원이 확대된 것은 다행이다. 문제는 차상위 계층이나 일반 서민이 저렴하게 이용할 보육시설이 많지 않다는 데 있다. 나를 비롯한 일반 서민들이 정부 대책들이 현실과 동떨어져 도움이 안 된다고 여길 때가 있다. 현재 저출산 대책은 직장을 가진 중산층 주부들에게는 여전히 ‘그림의 떡’이다.


다시금 저출산 대책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 사실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다. 그러나 엄마들을 만나거나, 엄마들이 자주 모이는 카페에서 오가는 대화들은 예나 지금이나 별로 달라지지 않았다. 국공립·24시간 보육시설 확충, 미취학 아동 전액 무상교육, 가구당 일정액의 보육비 직접지원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2009년 한국의 출산율은 1.15다. 정부의 목표는 2020년 우리나라 출산율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 수준인 1.6명까지 끌어올리는 것이다. 아이 두셋을 키워도 엄마들이 행복해한다면 저출산 위기 같은 것은 아예 생기지 않을 것이다.



김미영 스페셜콘텐츠부 기자 kimmy@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자유글] [한겨레프리즘] 엄마라서 불행해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20505
1295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20343
1294 [자유글] 육아휴직 뒤 ‘100% 복직’…‘재택근무’의 놀라운 힘 imagefile babytree 2010-12-06 20167
1293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20152
1292 [자유글] “육아휴직 맘 편히 쓰니 일할 맛 나요” imagefile babytree 2010-12-06 20091
1291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20086
1290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⑫ 여름방학 현명하게 보내기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5-07-27 19870
1289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9537
1288 [자유글] 출산 장려하더니…‘휴직급여’ 돈없어 못준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9488
1287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⑨ 언어발달의 핵심은 바로 대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1-26 19460
1286 [자유글] 와~ 오픈을 축하드려요! imagefile careme 2010-05-07 19449
1285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9433
1284 [자유글] 젊은 엄마, 아들보다는 딸이 좋아! imagefile babytree 2011-07-25 19417
1283 [자유글] 제때 잘 먹인 이유식, 비만·알레르기 예방 image 김미영 2010-04-20 19291
1282 [자유글] 27개월 여아, 변기에 쉬를 못해요 imagefile anasts 2011-03-18 19095
1281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8822
1280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⑩ 한글 깨치기 &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18 18760
1279 [자유글] [이벤트참여]1탄-감기로 이유식 안먹는 아기.잘 먹이는 방법!! imagefile one112 2010-06-05 18667
1278 [자유글] <아티스트웨이> 모닝페이지 12주간 쓰기 imagefile 난엄마다 2019-03-14 18664
1277 [자유글] ‘짠돌이 육아’ 백과사전 image akohanna 2010-06-22 1857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