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369133959_20140626.JPG » 한겨레 사진 자료

[매거진 esc] 라이프
해독 작용과 면역력 강화 내세운 씨앗 열풍…
다이어트족 겨냥한 건강식품회사들 경쟁 가세

지금의 건강 트렌드는 씨앗이다. 출처는 미국이다. 2008년 미국 <오프라 윈프리쇼>에서 미국 의사 메멧 오즈는 “오메가3와 식이섬유가 풍부한 치아 씨앗이야말로 다음 세대 슈퍼 푸드”라고 지목했다. 씨앗을 물에 타서 먹거나 갈아서 먹는 방법은 채식 위주로 식단을 간소화하려는 열망에도 부합하는데다 항산화와 식이섬유, 오메가 지방산 유행과도 맞아떨어졌다. 처음엔 미국 온라인 사이트에서 직접 치아 씨앗을 사들이는 해외 구매족들을 통해 발아하기 시작한 한국의 씨앗 건강법은 최근엔 바질, 산미나리, 아마씨로 퍼져나가고 있다. 하나같이 해독 작용과 면역력 강화가 뛰어나다는 장점을 내세운다.

이름도 낯선 이 외래 씨앗들은 최근 대형마트에서도 판매되기 시작했다. 지난달 22일 이마트는 아마씨, 치아씨와 퀴노아를 60t가량 들여와서 매장에 내놓았다. 퀴노아는 쌀이나 보리보다 단백질 함량이 높고 칼로리는 낮다고 해 역시 해외 구매족들의 입소문을 통해 알려진 곡물이다. 이마트는 3년 전부터 퀴노아를 팔고 있는데 3년 새 판매량이 660% 늘어났다고 했다. 5월22일부터 6월10일까지 아마씨, 치아씨, 퀴노아는 이마트에서만 5억원어치 이상 팔렸다.

섬유질 미네랄 농축된 
씨앗 영양분에 전세계 주목 

심장병 예방에서 
지방분해 효과까지 내세워 
과 학적 검증 효과는 부족 
먹는 법 정확히 알아야 
부작용 덜 수 있어

씨앗 유행에 맞춰 건강·다이어트 식품 업체들도 재빠르게 씨앗 건강식품을 내놓고 있다. 김소형 다이어트에서는 바질씨와 치아씨를 섞어 한끼 분량으로 포장한 소식메이트라는 제품을 내놓았다. 한번 먹을 분량에 식이섬유가 3g 넘게 들어 있다고 한다. 풀무원프로바이오에서도 유산균에 치아씨를 섞은 식물성 유산균 치아시드를 팔기 시작했다. 씨앗이 다이어트 식품이 된 이유는 물에 넣으면 불어나는 씨앗의 속성 때문이다. 적은 양을 먹어도 배가 부르니 다른 탄수화물 섭취를 줄이게 되어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다는 이야기다. 풀무원건강생활 쪽은 “식물성 유산균에 맞는 장 건강 원료를 찾고 있었는데 오메가3가 풍부한 씨앗 종류를 중점적으로 살폈다. 치아씨에 대한 블로거들의 후기를 봐도 변비, 다이어트에 집중되어 있어서 트렌드에 맞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소형 다이어트 마케팅팀은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없는 해독 작용 등은 내세우지 않고 있다. 포만감이 있다는 것은 분명히 맞고 식이섬유 비중이 높아서 배변 활동이 원활해진다는 점에 주목했다”고 했다.

심장병을 예방한다는 치아씨,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춘다는 바질씨, 지방분해 효과를 내세운 산미나리씨, 항암 역할까지 한다는 아마씨 등 작은 씨앗의 화려한 효과는 누가 보증하는 것일까? 미국 건강학회나 의료 신문에서는 씨앗 효과를 보고하고 있지만 아직은 모두 가설에 불과하다. 신한대 식품영양학과 김영성 교수는 “지금으로서는 일반론 정도를 이야기할 수 있다. 씨앗 껍질은 수용성 섬유소로 되어 있어서 몸속 수분과 만나면 대체로 부풀어 오르니까 장 활동에 도움이 된다. 게다가 대부분의 씨앗이 토코페롤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 항산화 작용을 하는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미국발 씨앗 건강법이 유행하기 전에도 생·채식주의자들은 모든 씨앗엔 생명 활동에 필요한 영양소가 농축되어 있다고 믿어왔다. 문제는 독도 농축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산미나리 씨앗에는 자궁을 수축하는 작용이 있어서 임산부는 먹어선 안 된다고 한다. 바질씨나 치아씨는 수분 흡수율이 뛰어난 만큼 물을 많이 먹지 않으면 몸의 수분이 부족해질 수도 있다고 한다.

우리는 지금 한 지역의 건강법을 세계가 공유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일본에선 이미 2~3년 전부터 씨앗 건강법이 유행하고 있다고 한다. 세계 독자들은 <클린> <클린 거트> 등 잘 팔리는 건강 서적을 비슷한 시기에 읽고 아마존(www.amazon.com), 아이허브(www.iherb.com) 등 건강보조식품을 전세계로 배송하는 온라인 사이트에서 슈퍼푸드를 검색한다. 덕분에 수천년 동안 안데스 산맥의 가장 흔한 곡물이었던 퀴노아는 페루와 볼리비아에선 값이 몇배로 뛰었다고 한다. 진화생물학자 미셸 레몽은 자신의 책에서 이런 질문을 남긴다. “안데스 산맥의 씨앗은 지구 반대편 사람에게도 몸에 좋을까? 인간들은 몇천년 동안 맞춰온 음식과의 자연스러운 궁합을 단 몇년 동안에 바꾸려고 한다.”

남은주 기자 mifoco@hani.co.kr
박미향 기자 mh@hani.co.kr

>>> 향도 쓰임도 다른 씨앗, 어떻게 먹을까

::: 바질 씨앗
바질 씨앗은 물을 만나면 10분 뒤에는 원래 부피의 30배까지 부풀어 오른다. 오래 불리면 식감은 젤리처럼 쫄깃해진다. 섬유질과 미네랄이 풍부해서 탄수화물을 거의 먹지 않아도 배가 부르고 배변도 잘된다. 유럽에서는 바질 씨앗을 향신료로 애용하면서 한편으로는 다양한 민간요법에 응용하는데 소화에 도움을 준다고 해서 고기, 생선요리에 즐겨 쓴다. 기침을 줄일 목적으로 감기가 걸렸을 때 생강, 꿀, 다른 허브와 섞어 차로 마시는 일도 많다. 다른 허브처럼 차로 달여 마시면 피로를 푸는 구실을 한다. 염증을 가라앉히는 작용을 한다고 믿어서 상처가 났을 때 바질씨를 갈아 붙이기도 하고, 인플루엔자에 감염됐을 때 시럽처럼 마시기도 한다. 그러나 항염작용에 대해서는 아직 의학적으로 확실히 밝혀진 점이 없다.

::: 아마 씨앗
추운 곳에서 싹을 잘 틔우는 아마 씨앗을 보고 그 생명력에 주목하게 되지 않았을까? 아마 씨앗은 오메가3, 6, 9가 7:2:2 비율로 들어 있어 지방산의 비율이 좋은 식품이다. 식이섬유와 미네랄은 보리의 2배로 거의 해조류와 비슷한 양이다.
석류보다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많이 들어 있어서 많이 먹으면 안면홍조나 불면증 같은 여성 갱년기 증상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도 한다.
기름을 짜는 오일이라서 볶아서 가루를 내서 먹거나 그냥 떠먹을 수도 있지만 우리 입맛과는 다른 향을 내기 때문에 들깨 대신으로 요리에 섞거나 빵을 구울 때 섞어서 굽는 방법 등이 추천된다. 시리얼에 섞어서 요구르트나 우유와 함께 먹으면 한번에 많은 양을 먹을 수 있다.

::: 산미나리 씨앗
서양에서는 펜넬이라 부르는 이 풀은 <동의보감>에서는 회향이라고 하며 위장병이 생겼을 때 차로 달여 먹으라고 권하고 있다. 수육을 만들거나 생선찌개를 만들 때 조금 넣으면 비린내를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된다. 산미나리씨는 캠퍼롤과 케르세틴 같은 다양한 플라보노이드 항산화 물질들이 있으며 이뇨작용을 돕는다. 또 강정효과가 있어서 미국 청교도들은 주로 길고 지루한 설교 시간에 펜넬씨를 씹으며 졸음을 쫓고 마음을 달랬다고 한다.
청교도들처럼 한 움큼씩 그냥 씹어도 되겠지만 건강에 도움이 될 만큼 먹으려면 보리차처럼 끓여 식수로 먹는 방법이 가장 무난하다. 우리나라에서는 많이 키우지는 않아 대부분 수입산이다. 약한 독성이 있어 너무 많은 양을 먹어선 안 된다.

::: 치아 씨앗
고대 멕시코 사람들의 주요 영양공급원이었다는 이 씨앗이 각광받는 이유는 식이섬유가 20%를 넘고 지방산 중 60% 이상이 오메가3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이다. 육식을 많이 하는 현대인들은 오메가3 보조제를 많이 찾는데 생선에서 추출한 오메가3에 비하면 씨앗의 오메가3는 중금속 위험이 덜하기 때문이다. 다른 곡류에 비해 칼슘, 인, 마그네슘, 칼륨, 철분, 아연 및 구리 함유량이 높아서 채식만 하는 사람들에게 부족하기 쉬운 영양 균형을 바로잡는다.
치아 씨앗만으로는 아무 맛이나 향이 없어서 물에 타서 먹는 경우가 가장 많고, 다른 식품과 섞어서 요리하기도 쉽다. 물에 넣으면 젤라틴처럼 굳어지는 성질을 이용해 과일과 함께 푸딩으로 만들어 먹거나 차가운 음료수에 넣어서 버블티처럼 마실 수 있다.



(*한겨레 신문 2014년 6월 26일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067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자유롭고 여유로운, 행복가득한 육아일기~!! imagefile [2] 바다바다 2014-07-02 7022
2066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8865
2065 [자유글] 바탕화면 달력 좋네요~ 양선아 2014-07-01 3074
2064 [책읽는부모] 전원 생활에 대한 부러움을 느끼는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imagefile [1] pinetree0308 2014-07-01 3403
2063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6675
2062 [자유글] 고양이의 보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6-30 3313
2061 [살림] 남편의 실내 텃밭 imagefile [5] 푸르메 2014-06-29 6298
2060 [살림] 텃밭 바라보기 imagefile [14] 난엄마다 2014-06-28 5163
2059 [자유글] [게릴라 점심 수다] 푸르메, 난엄마다, 빈진향님을 만났어요~ image [16] 양선아 2014-06-27 9879
2058 [자유글] 국기원 출격기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6-27 3356
2057 [자유글] 돌아온 ‘트랜스포머’ 무한 매력 ‘변신 로봇’ 변천사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27 13185
2056 [자유글] 진정 배워야할 것들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6-27 3095
2055 [살림] 햇살 가득 집 안으로 끌어오는 발코니의 재발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6 6944
» [건강] 요즘 뜨는 씨앗건강법 도전해볼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6 4520
2053 [살림] [수납의 달인] 높은 천장 활용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6 4211
2052 [자유글] 저의 첫 단행본이 곧 출간됩니다. imagefile [7] 윤영희 2014-06-25 3114
2051 [자유글] 사계절은 재앙. 勸농땡, 禁근면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6-25 3091
2050 [나들이] 놀이터를 허하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4 2798
2049 [나들이] 산책하듯 걷다보면 어느새 역사·문화가 내 안으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4 4521
2048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2 imagefile [1] 이니스 2014-06-23 3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