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딩들에게 물었다. 다시 태어나도 한국에 태어나고 싶다면 그 이유는? 제일 많은 답이 오래된 역사와 아름다운 유산이고 그 다음이 자유가 있는 민주국가라서란다. 세번째가 사계절과 아름다운 자연환경이 있어서라길래 요즘 날씨 봐서는 딱 동남아인데 아직도 그렇게 배우나 싶었다. 어렸을 때 하도 사계절이 있어 행복해요를 강요받으며 자란 탓에 고딩이 될 때까지 알래스카에도 사계절이 있단 생각을 못했다. 지구상에 유일하게 사계절이 있어 축복받은 나라인 것처럼 교육받았는데 글쎄, 사계절이 왜 좋지?

고추가 다년생 작물이란 걸 아는 이는 많지 않다. 늘 따뜻하기만 하다면 5년이고 10년이고 느티나무처럼 커다랗게 자라 파랗고 빨간 수만개의 고추를 버찌처럼 조롱조롱 맺을 수 있다. 하지만 현실은 가을 서리에 폭삭. 사계절이 있어 좋은 것은 '정자에 앉아 시 한 수 읊노라니 자연은 제 스스로 꽃 피었다 푸르고 단풍지더니 설경이구나. 오호 쾌재라!'가 가능했던 유한계급의 이야기.

겨울은 늘 혹독했고 보릿고개는 높았으므로 가난한 이웃들은 봄 여름 가을을 겨울 동안의 양식 마련을 위해 바쳐야 했다. 죽자고 일해도 끼니를 걱정하며 살았으니 근면은 생존의 기본. 고추 같은 다년생 작물도 해마다 새롭게 심고 거두어야 하니 근면이 장려되는 건 당연지사인데 따지고 보면 모두 사계절 탓.

지금도 생각난다. '시에스타는 천하에 빌어먹을 민족들이 즐기는 게으름'이라던 중딩 때 세계사 선생. 그러면서 이어지던 우리 민족은 천성이 부지런하고 그 덕에 먹고 살 수 있게 되었으니 너희들도 부지런해야한다던 勸근면歌. 그런데 땡볕에 앉아 참깨를 솎다보니 드는 생각. '아니 시에스타가 어때서. 먹고 살 만하면 낮잠 좀 잘 수도 있지. 이 땡볕에 부지런은 미친 짓이야!'

그래서 잤다. 달고 맛있는 잠 끝에 팔라우가 떠올랐다. 연평균기온 27도, 인구 20,100명의 남태평양 작은 섬 공화국. 다들 부지런하지 않게 산다는데 그래도 다들 행복하다지. 겨울 양식 걱정만 안해도 그게 어디람. 연중 반팔 셔츠 몇 벌이면 될테니 명품백도 소용없을테고, 명품백이 소용없는데 더 멋진 차, 더 넓은 집에 집착할 리가. 그러니 게을러도 좋은 나라. 사계절이 없는 팔라우.

하기야 아침에 맑다 점심에 스콜, 오후에 폭염인 요즘 날씨 봐서는 우리나라도 곧 팔라우가 되지 싶다. 그러면 다들 조금은 게을러져서 겨울 양식 걱정을 덜고 좀 더 행복해질까. 겨울 없어지면 스키장 슬로프에 고추부터 심을 민족이라 기대는 없지만. 나만이라도 勸농땡, 禁근면.

- 농부 통신 27
 
농부통신 27.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2067 [책읽는부모]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자유롭고 여유로운, 행복가득한 육아일기~!! imagefile [2] 바다바다 2014-07-02 6991
2066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8831
2065 [자유글] 바탕화면 달력 좋네요~ 양선아 2014-07-01 3055
2064 [책읽는부모] 전원 생활에 대한 부러움을 느끼는 '제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 후기~!! imagefile [1] pinetree0308 2014-07-01 3390
2063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6657
2062 [자유글] 고양이의 보은 imagefile 농부우경 2014-06-30 3297
2061 [살림] 남편의 실내 텃밭 imagefile [5] 푸르메 2014-06-29 6265
2060 [살림] 텃밭 바라보기 imagefile [14] 난엄마다 2014-06-28 5142
2059 [자유글] [게릴라 점심 수다] 푸르메, 난엄마다, 빈진향님을 만났어요~ image [16] 양선아 2014-06-27 9833
2058 [자유글] 국기원 출격기 imagefile [3] 분홍구름 2014-06-27 3342
2057 [자유글] 돌아온 ‘트랜스포머’ 무한 매력 ‘변신 로봇’ 변천사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6-27 13141
2056 [자유글] 진정 배워야할 것들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6-27 3081
2055 [살림] 햇살 가득 집 안으로 끌어오는 발코니의 재발견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6 6925
2054 [건강] 요즘 뜨는 씨앗건강법 도전해볼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6 4502
2053 [살림] [수납의 달인] 높은 천장 활용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6 4188
2052 [자유글] 저의 첫 단행본이 곧 출간됩니다. imagefile [7] 윤영희 2014-06-25 3105
» [자유글] 사계절은 재앙. 勸농땡, 禁근면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6-25 3080
2050 [나들이] 놀이터를 허하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4 2778
2049 [나들이] 산책하듯 걷다보면 어느새 역사·문화가 내 안으로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24 4500
2048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2 imagefile [1] 이니스 2014-06-23 3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