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말 오랜 산고(?) 끝에 민을 낳고 벅찬 감동을 느꼈다. 먼가 굉장히 평화로우면서 경건해지는 느낌.. 엄마가 되었구나 하나의 가정이 되었구나 싶었다.

 

조리원을 나와 친정에 와있는 지금, 모든 것을 도와주시는 부모님이 계시는데도 그때의 감동은 사라지고, 나는 거의 녹초가 되었다. 아기는 여전히 작고 예쁘지만 가끔 몹시 흥분하여(얼굴이 벌게진채) 울때면 어찌할 바를 몰랐다.

 

머리가 혼란스러워 질때 쯤 베이비트리에서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을 받았다. 육아에는 정답이 없으며 내 아이에 맞게 조정하면 된다는 것, 손탄다고 울게 내버려두지말고 많이 안아주고 보듬어주라는 내용이 기억에 남았다.

또한 LA에서 유행하는 포대기나 아이의 발달을 돕는 단동십훈 등 옛 선조들이 해왔던 방식이 가장 우리 아이들의 발달을 돕는 것이며, 이는 우리 모두에게 DNA처럼 체화되어 있어, 마음과 몸이 가는데로 아이를 대하면 된다고 한다.

 

임신중에 책과 인터넷 육아사이트에서 여러 정보를 얻고, 출산후기를 보며 마음의 준비를 했던 나이지만, 사실 무엇이 서구적이고 무엇이 한국적이다 이런 개념은 없었다. 다만 모든 것이 처음이고 여자형제도 없으니, 임신과 육아에 대해 궁금한 것이 생기면 아주 오래전에 아이를 낳은 엄마보다는 최신 정보가 있는 인터넷이나 책을 택했던 것이다. 그곳에서 도움 받은 내용도 많지만 일부 검증되지 않은 얘기들과 너무나 다양한 사례들에 혼란스러웠던 것은 사실이다.

 

이런 저런 생각이 많았던 요즘 이 책을 만나 다행이다. 내 안에  DNA를 믿으면 되지 않은가..

바람에 따라 흔들리는 낙옆같은 나를 버리고 엄마로써 중심을 잡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야 나를 믿고 내 아이도 믿을수 있을테니까.

조리한다고 몇주 떨어진 남편과도 함께 얘기해 봐야겠다. 단동십훈같은 신체놀이는 가족 모두 아이와 같이 하면 좋을 것 같다. 그나저나 매일 보듬고 부대끼고 신체놀이도 하려면 우선 체력부터 길러야겠다. 요즘처럼 헤롱한 상태일때는 아이가 우는 것도 부담으로 다가오니 말이다. 민아~엄마 보약먹고 튼튼해 질께.. 우리 까꿍 잼잼 많이 하자^^

 

======================================================================================

덧 - 보내주신 맛난 과자는 잘 먹었습니다.~ 인사가 늦었네요. 감사합니다. ^^

    - 체력 보강은 보약도 먹고 운동도 하겠습니다. 오해 없으시길~

       벌써 금요일이네요.. 주말 잘 보내세요^ㅡㅡ^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5527
101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포대기와 단동십훈 [13] lizzyikim 2012-10-26 6082
100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그동안 육아책 한번 안읽은 당신, you win! imagefile [14] 나일맘 2012-10-23 7473
99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다!~ [10] mosuyoung 2012-10-22 5468
98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다짐 중간보고] imagefile [12] lizzyikim 2012-10-19 5441
97 [책읽는부모] 인사 드려요 [10] selbi 2012-10-18 5785
96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 ebs다큐프라임 [8] bey720 2012-10-18 8121
95 [책읽는부모] 첫번째 책 도착~! [3] jenaya 2012-10-16 5767
9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절망에서 희망으로 [2] 강모씨 2012-10-12 6013
93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를 읽고... 그리고 그 밖의 소소한 이야기들 [1] jsbyul 2012-10-02 5563
92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우리들의 슬픈 자화상 [2] 새잎 2012-09-30 5338
91 [책읽는부모] [다짐] 나의 더 큰 계획 [4] paransky77 2012-09-28 4523
90 [책읽는부모] [다짐] 작심삼일 열번이면, 한달~! imagefile [2] 새잎 2012-09-26 5681
89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책읽는 가족이 되고 싶어요 [1] bey720 2012-09-26 4989
88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과거의 상처와 마주한 시간. imagefile [14] 나일맘 2012-09-26 6376
87 [책읽는부모] <대한민국부모>나도 대한민국 부모다... [1] mosuyoung 2012-09-25 4933
86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2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15] 양선아 2012-09-24 5861
8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입시위주 교육의 불편한 진실 [1] lizzyikim 2012-09-24 5193
84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아이의 요구를 거절하라 [4] 강모씨 2012-09-16 6109
83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자식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지 말기! [2] corean2 2012-09-14 511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