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책읽기 좋은 계절이다. 책뿐이랴 무엇을 해도 좋은 계절이다.

 

올해는 가을이 아닌 여름에 가장 많은 독서를 한 것으로 기록될 것 같다. 첫째 아이 여름 방학 한 달 동안 무려 9권의 책을 읽었으니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도 뿌듯한 결실을 얻었다. 낮에 두 아이 놀 때, 밤에 두 아이 잘 때 책 읽는 것이 나의 찜통더위 퇴치법이었고 내 삶의 활력소였다.

 

개학을 하니 아이 병설 유치원-차량 지원 없음- 등하교시키기, 하교 시간 이후에 학교 놀이터에서 한 시간씩 놀게 하기 등 밖에서 보내는 시간들이 의외로 많아졌다. 그래도 한 주에 최소한 한 권 이상의 책을 읽고 있다. 그러고 보니 이렇게 책을 읽어나갈 수 있는 동력이 도서관 이용이 아닌가 싶다. 집에서 가까운 작은 도서관과 예전에 살 던 곳 근처 큰 도서관 두 곳에서 책을 빌려 읽고 있다. 대여 기간이 정해져 있으니 자투리 시간엔 책에 먼저 손이 가게 된다. 도서관 검색 자료로 내가 읽고자 하는 책이 있는지 확인하고 목록을 정해서 찾아간다. 둘째를 어린이집에 못 보내고-대기 순서가 한참 남았다- 있기에 두 주에 한 번씩 멀리 있는 큰 도서관에 가는 것이 소풍이 되었다.

 

둘째가 태어나기 전 조산기가 있어 병원에 입원했었는데 그 때 ‘독서력을 키우려면 4년간 150권의 책은 읽어야 한다.’는 문구를 어느 책에선가 보았다. 그 때부터 둘째 낳고 전업주부로 지내면서 짬짬이 읽은 책이 만 3년 동안 88권이니 앞으로 1년간 최선을 다한다면 그 목표에 도달할 수 있다는 희망이 보인다. 요즘 부쩍 책 읽는데 속도도 붙은 것 같아 은근히 기대도 해본다.

 

문제는 나의 주 관심분야가 정치, 역사로 이 분야 책에 먼저 손이 간다는 것이다. 책 난이도도 만만찮고 육아에 소홀해지는 것은 아닌가 싶기도 하다. 연 초에 ‘육아서적 보는 양 늘리기’로 계획을 세웠는데 육아 서적으로 읽은 책이 법륜 스님의 ‘엄마 수업’뿐이다. 이 계획을 작심삼일로 끝내지 않기 위해 ‘책 읽는 부모 3기’를 신청하게 되었다.

 

사실 더 큰 기대는 내가 쓴 글을 누군가가 읽는다는 것이다. 언젠가 책을 쓸 계획을 하고 있는데 그 시작으로 기사를 써 볼까 생각했다. 인터넷 신문사에 기자회원으로 덜컹 회원변경만 해놓고 아직 어떤 기사도 쓰지 못했다. 글을 쓴다는 것, 다른 사람들이 읽는 글을 쓴다는 게 적잖이 부담되었다.

 

이번 ‘책 읽는 부모 3기’를 통해 두 마리의 토끼를 잡으려고 한다. 하나는 연초 계획했던 육아서적 읽기와 함께 여러 사람들이 읽을 수 있는 내 글쓰기의 시작을 여는 것이다.

 

그 기회를 잡고 싶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02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5556
101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포대기와 단동십훈 [13] lizzyikim 2012-10-26 6100
100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그동안 육아책 한번 안읽은 당신, you win! imagefile [14] 나일맘 2012-10-23 7496
99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다!~ [10] mosuyoung 2012-10-22 5485
98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다짐 중간보고] imagefile [12] lizzyikim 2012-10-19 5467
97 [책읽는부모] 인사 드려요 [10] selbi 2012-10-18 5805
96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 ebs다큐프라임 [8] bey720 2012-10-18 8153
95 [책읽는부모] 첫번째 책 도착~! [3] jenaya 2012-10-16 5782
9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절망에서 희망으로 [2] 강모씨 2012-10-12 6033
93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를 읽고... 그리고 그 밖의 소소한 이야기들 [1] jsbyul 2012-10-02 5581
92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우리들의 슬픈 자화상 [2] 새잎 2012-09-30 5360
» [책읽는부모] [다짐] 나의 더 큰 계획 [4] paransky77 2012-09-28 4546
90 [책읽는부모] [다짐] 작심삼일 열번이면, 한달~! imagefile [2] 새잎 2012-09-26 5711
89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책읽는 가족이 되고 싶어요 [1] bey720 2012-09-26 5011
88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과거의 상처와 마주한 시간. imagefile [14] 나일맘 2012-09-26 6396
87 [책읽는부모] <대한민국부모>나도 대한민국 부모다... [1] mosuyoung 2012-09-25 4954
86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2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15] 양선아 2012-09-24 5874
8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입시위주 교육의 불편한 진실 [1] lizzyikim 2012-09-24 5213
84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아이의 요구를 거절하라 [4] 강모씨 2012-09-16 6126
83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자식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지 말기! [2] corean2 2012-09-14 514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