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의 회복탄력성>.

제목만 읽었을 때의 느낌은 '이젠 별 용어가 다 나오네, 회복탄력성은 뭐다냐?'였습니다. ^^"

서문을 읽던중 [마음의 근육]이 나오자 급 관심이 생겼습니다.

 

살짝 우려했던 대로, 보다 구체적인 방법.

아이 마음의 근육을 만들어 주는 방법에 대해서 언급이 별로 없어서 아쉬웠지만,

이 책의 논리로 따지자면 부모가 모든것을 다 해줄 수는 없는 법.

대략의 지침과 중심만 잡으면 되지 않을까? 제멋대로 해석했습니다.

 

내용 중 가장 제 기억에 남았던 부분을 공유해볼까 합니다.

 

자녀교육을 방해하는 부모의 다섯 가지 믿음

1. 아이는 원래 착하다

2. 아의의 모든 부정적인 행동에 유의해야 한다.

3. 강압적인 교육은 좋지 않다

4. 무언가를 부탁하기에 아이는 너무 어리다

5. 권위적인 부모보다 친구 같은 부모가 더 좋다

 

그중 1. 아이는 원래 착하다

루소는 그의 저서 <에밀>에서 교육받지 않는 아이는 가장 끔찍한 폭군이 될 수 있다고 했다.

그런데 많은 부모가 '아이들은 원래 착하다'라는 믿음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

<중략>

하지만 이것은 착각이자 오해다.

루소는 아이가 인간적 감정과 사회적 감정을 느끼지 위해서는 적극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어렸을 때 교육받지 못한 아이는 이런 감정을 느낄 수 없다고 했다.

아이가 무엇이든 결정하도록 하고, 보고 싶은 대로 현실을 보도록 내버려 두는 것은 아이를 심각한 폭군으로 만드는 것과 같다고 하였다.

 

임신 중.

지인의 추천으로 루소의 <에밀>을 읽다가 말았는데, 다시 읽어봐야겠습니다.

 

부모도 엄연한 타인임을 인식시켜라.

부모는 어릴 때부터 조금씩 아이의 요구를 거절함으로써

모든 요구를 다 들어줄 수는 없다는 것을 가르쳐야 한다.

<중략> 만약 부모가 아이의 요구를 바로 들어주지 못할 때에는 그 이유에 대해 분명히 알려 줘야 한다.

<중략> 어떤 부모들은 아이가 어느 정도 이를 이해할 수 있는 나이가 되었을 때,

이러한 태도를 보여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시기가 되면, 부모가 항상 아이 옆에 있어 줄 수 없으며,

때때로 부모를 기다려야 한다는 사실을 아이에게 설명하는 게 쉬워질까?

그리고 그 시기란 도대체 언제일까?

 

그리고 그 시기란 도대체 언제일까???!!!

! 이 대목에 한대 맞은 듯 머리가 띵~ 했습니다.

아이가 아직 어리다고, 아직은 훈계 보다 보듬어 주는 사랑이 필요하다고 미뤄왔는데,

오히려 너무 늦은 것은 아닌지 겁이 났습니다.

 

아이에게 어떻게 하는 것이, 어떤 태도를 취하는 것이 아이을 더 행복하게 할 것인가?

아이의 요구를 거절하는 부모의 태도가 그 순간에는 아이에게 실망감을 안겨 줄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오히려 행복한 삶을 선사한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당부합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02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5528
101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포대기와 단동십훈 [13] lizzyikim 2012-10-26 6082
100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그동안 육아책 한번 안읽은 당신, you win! imagefile [14] 나일맘 2012-10-23 7473
99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한국 육아의 힘"을 발견하다!~ [10] mosuyoung 2012-10-22 5468
98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다짐 중간보고] imagefile [12] lizzyikim 2012-10-19 5441
97 [책읽는부모] 인사 드려요 [10] selbi 2012-10-18 5785
96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 ebs다큐프라임 [8] bey720 2012-10-18 8121
95 [책읽는부모] 첫번째 책 도착~! [3] jenaya 2012-10-16 5768
9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절망에서 희망으로 [2] 강모씨 2012-10-12 6013
93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를 읽고... 그리고 그 밖의 소소한 이야기들 [1] jsbyul 2012-10-02 5563
92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우리들의 슬픈 자화상 [2] 새잎 2012-09-30 5338
91 [책읽는부모] [다짐] 나의 더 큰 계획 [4] paransky77 2012-09-28 4523
90 [책읽는부모] [다짐] 작심삼일 열번이면, 한달~! imagefile [2] 새잎 2012-09-26 5681
89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책읽는 가족이 되고 싶어요 [1] bey720 2012-09-26 4990
88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과거의 상처와 마주한 시간. imagefile [14] 나일맘 2012-09-26 6376
87 [책읽는부모] <대한민국부모>나도 대한민국 부모다... [1] mosuyoung 2012-09-25 4934
86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2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15] 양선아 2012-09-24 5861
85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입시위주 교육의 불편한 진실 [1] lizzyikim 2012-09-24 5193
»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 아이의 요구를 거절하라 [4] 강모씨 2012-09-16 6109
83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자식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지 말기! [2] corean2 2012-09-14 511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