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 놀이터

 

아이들의 놀이가 책읽는 부모 6시작의 첫 화두가 되어 기쁘다.

덕분에 열 살, 일곱 살 두 아이가 어떻게 놀고 있는지 한번 돌아보게 되었다.

집 근처 놀이터는 거의 아파트 단지 내에 있다.

예외로 학교 옆에 아파트단지가 새로 들어서면서 만들어진 공원은

학교로 오가는 길목이라 수시로 아이들이 드나든다.

우리 아이들과 동네 놀이터란 놀이터는 다 다녀본 듯하다.

놀이터에 있는 놀이기구들도 고만고만하다.

정글짐이 있는 곳, 손잡고 빙글빙글 도는 회전대가 있는지 정도의 차이는 있다.

가끔 아이가 그네가 타고 싶다거나, 정글짐에서 놀고 싶다고 하면

그 놀이기구가 있는 곳을 들른다.

그래도 우리아이가 특별히 좋아하는 놀이터는

바로 친구나 또래가 있는 곳이다.

그곳이 골목이었다면 골목에서 놀았겠지만

주로 모이는 곳은 자주 갈 수 있는 놀이터이다.



최근에 큰아이는 피아노학원이 끝나면 근처에 아이들이 많이

모이는 놀이터에 가서 두 세 시간을 논다.

놀이터에 함께 있는 엄마들이 몇 번 들어가자고 하지만

너무 재미있게 노는 아이들을 보면

그래, 언제 놀겠나!’ 싶어서일까 어둑어둑해져서야 다같이 일어난다.

올 초에는 이곳 놀이터도 안전점검을 하는지 무엇 때문인지 몰라도

못 들어가게 닫혀있었는데 다시 문을 열고부터는

예전 모습을 되찾았다.

집 가까이 산비탈에 세워진 아파트 따라 작은 놀이터가 위아래로 두 곳이

계단으로 연결되어 있다.

아장아장 걷는 아이부터 갈 곳 없는 청소년들까지

다양한 연령대 아이들이 들르는 놀이터이다.

무엇보다 함께 놀 아이들이 없다면 큰 아이가

자주 가지는 않았을거다.

다행히 또래들이-한 두 살 차이는 상관없이 잘 논다-

놀이터에 나오는 날이면 큰아이 목소리 톤이 높아진다.

정말 신나게 논다.

 

편해문선생님 인터뷰를 포함해서

놀이 이야기가 베이비트리에 올라와 반갑다.

필요에 의해서든 어쩔 수 없는 선택이든

학교와 학원을 돌면서 놀 시간과 공간이 부족해진

아이들이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일 수 있게

어른들이 함께 생각하는 시간이 확장되길

기대해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2 [책읽는부모] 당신의 가슴은 뛰고 있는가? [10] 난엄마다 2015-08-18 4100
101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2] 윤기혁 2016-07-12 4100
10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8-31 4079
99 [책읽는부모] 정우야,, 엄마 말대로 하면 돼.. 그렇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엄마도 같이 할게.. coal0001 2014-07-31 4073
9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kim mi ryoung [5] eruzach 2015-09-08 4071
97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후기 남깁니다 rain2624 2014-10-13 4065
96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4062
95 [책읽는부모] 강변살자.. 여러 생각들 [4] kulash 2016-12-19 4058
94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4012
93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9기 응모 imagefile [1] puumm 2016-08-24 4011
»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함께 놀 또래만 있다면 [2] 난엄마다 2015-07-22 4007
91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3999
90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읽으려는데 [2] puumm 2016-07-08 3993
8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우리 좋은 날 - 둘째는 스스로 자란다. kulash 2015-12-31 3989
8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2] 강모씨 2017-01-21 3955
8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더위를 피하는 두 가지 방법 imagefile kulash 2016-08-23 3950
86 [책읽는부모] 2월 선정도서<대한민국엄마구하기>읽고 [2] elpis0319 2017-03-13 3949
85 [책읽는부모] <아이의 미래는 부모의 말에서 결정된다> 남편에게 강추!!! imagefile [4] 강모씨 2017-12-30 3939
84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서... [1] 푸르메 2016-08-16 3938
83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을 읽고 imagefile puumm 2016-01-22 392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