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20일자 작성한 글은 삭제하고 다시 써봅니다.^^

---------------------------------------------

 

 

내 직업은 어린이집교사였다.

스물 여섯나이에 결혼해서 신혼을 즐기다보면 자연스럽게 엄마가 되겠지! 라고 생각했지만

생각만큼 쉽지 않은 임신이였다.3년이 지나 인공수정 3번 시도끝에 성공하여

작년 3월 말 첫아들을 출산하였다. 엄마가 된지 1년이 되었다.

내 아이가 생기면 정말 '좋은엄마가 되어야지!'라는 다짐은 항상 해왔다.

임신이되고 나서 입덧도 없었기에 생각보다 편하게 지내왔고

임신7개월때까지 어린이집 생활로 자동적인 태교를 하게되었다.

몸이 너무 무거워져 일을 그만 둔 후 태교교실도 일부러 찾아다녔다.

12시간 가까이 진통을 겪고 아이가 내려오지 않아 결국 제왕절개 수술로 출산

출산 후 직수를 거부한 아들, 생각보다 젖량이 많아 금세 젖몸살로 2주를 고생하니

내가 살아야겠어서 바로 단유를 했지만 젖 말리는데만 1달 반이 걸렸다.

아이가 갖고 싶어 기다리다가 인공수정으로 어렵게 생긴 첫 아들이여서 기뻤지만

출산과정부터 출산 후 나름 고생을 했더니 "육아"라는 단어가 너무 싫었다.

하지만 잘 웃어주고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순둥순둥하면서도 낯가리는 것도 없이

잘 자라주고 있는 아들과 육아라는 시간으로 부딪쳐보니

좋은 엄마, 명확한 엄마가 되고싶다는 다짐을 다시 하게 되었다.

한겨레 베이비트리를 우연히 알게되어 책읽는부모10기에 지원했더니

좋은 결과로 첫 선정도서<대한민국 엄마구하기>를 받아서 읽게 되었다.

"오늘 행복한 아이가 내일 성공한다"

가장 공감하고 가장 좋아하는 말이다.

행복한 엄마와 불행한 엄마의 차이를

확실히 일깨워 준다.

'아이가 공부를 잘하면 행복해질것이라는 생각때문에

아이와 오늘 충분히 누릴 수 있는 행복을 포기하면

너무 억울한 일이라는 말'

아이가 100일이 지나니 내가 너무 답답해서 육아에 지치고 싶지 않아

아이가 5개월되면서 부터 문화센터를 다니기 시작했다.

시작은 엄마가 된 나의 행복을 위해서였다.

'행복을 누릴 수 없는 것이 아니라 누리지 않는 것'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하기 때문에 엄마인 내가 행복한 육아를 하기 위해

문화센터를 다니면서 콧바람도 쐬고 주변 사람들도 만나면서 지냈지만

아이도 또래친구들 만나면서 즐거워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내 아이의 인생주인공은 아이 자신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다시한 번 하게 해주며 그 해답을 알려주었다.

내 아이중심이 되어야지,

엄마 중심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다짐도 하게 된다.

좋은 엄마는 아이의 마음과 함께 움직이는 엄마일 것이다.

좋은 엄마는 명확한 엄마다.

항상 남편이 잊을 만하면 이야기해주는 말이 있다.

"엄마의 욕심때문에"

이 말은 엄마의 욕심이 기준이 되는 것이 아니라,

아이의 필요, 아이의 의사가

기준이 되어야 한다는 말을 잊지 않게해준다.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는

모든 대한민국 엄마들이라면 꼭 한 번 읽어봐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닉부이치치의 엄마가 한 말을 되새겨본다.

'가지지 못한 것보다 가지고 있는 것에 집중하라.'

나만의 육아원칙, 소신을 갖고 가지지 못한 것에 불평하지 않으며

가지고 있는 것에 감사하는 엄마가 되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2 [책읽는부모] 정우야,, 엄마 말대로 하면 돼.. 그렇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데 엄마도 같이 할게.. coal0001 2014-07-31 4043
101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준 것들>후기 남깁니다 rain2624 2014-10-13 4039
100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4026
99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kim mi ryoung [5] eruzach 2015-09-08 4025
98 [책읽는부모] 강변살자.. 여러 생각들 [4] kulash 2016-12-19 4007
97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4006
96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9기 응모 imagefile [1] puumm 2016-08-24 3968
95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함께 놀 또래만 있다면 [2] 난엄마다 2015-07-22 3967
9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8-31 3966
93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3963
92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을 읽으려는데 [2] puumm 2016-07-08 3957
9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우리 좋은 날 - 둘째는 스스로 자란다. kulash 2015-12-31 3948
90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3944
89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더위를 피하는 두 가지 방법 imagefile kulash 2016-08-23 3914
88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3913
8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2] 강모씨 2017-01-21 3907
86 [책읽는부모] [여행육아의 힘]을 읽고서... [1] 푸르메 2016-08-16 3892
85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을 읽고 imagefile puumm 2016-01-22 3890
84 [책읽는부모] <슬로육아>를 읽고 [2] barun518 2014-08-27 3864
» [책읽는부모] 2월 선정도서<대한민국엄마구하기>읽고 [2] elpis0319 2017-03-13 385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