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의 출판 소식을 듣자마자 거의 바로 책을 구입해서 읽었는데, 개똥이가 느닷없이 질문을 해 왔다.
. 아이를 낳으면 엄마가 되는거 아니예요?
. 맞지
. 그런데 아닌가봐요
. 왜?
. 이것 보세요!
내가 읽던 책의 표지 반대편을 내민다.


도서_무슨애엄마(뒤.jpg

. 아~ 이걸 봤구나!
. 아이를 낳는다고 엄마가 되는건 아닌가봐요
. 웅~ 아이를 낳으면 엄마가 되기는 한데 그게 끝이 아니라 젖도 먹여야 하고 기저귀도 갈아 주고 몸도 씻겨줘야하고 ... 할 일이 엄청 많다는 거지!!!
. 아~~하!!!
9세 남아에게 화두를 던진 작가님 정말 최고!


힘들었던 임신, 출산, 육아 과정을 유머로 승화시킨 작가의 글솜씨는 정말 탁월하다.
'나도 그랬는데', '맞어 맞어' 공감이 되는 부분은 또 얼마나 많던지. 이 책에 담긴 10년의 기록은 이제는 추억이 된 나의 육아 과정이기도 했다.


미혼 기간이 남 보다 많이 길었던 딸을 두신 친정 엄마께서는 한번도 내게 "결혼하라"하지 않으셨다.
딱 한번 "정말 평생 혼자 살래?" 하셨고, 대부분은 "그냥 혼자 살아라" 하셨는데 작가의 모친께서도 그렇게 말씀 하셨다니...


작가는 중국 주재원으로 발령난 남편과 떨어져 첫째를 키우며 둘째 출산 후 결국 퇴사를 결정한다.
이름이나 직급이 아니라 'ㅇㅇ엄마' 나 '애기엄마'로 불리우는 삶으로의 결정이 쉽지는 않았을텐데, 짧지 않은 시간이 흘러 복귀를 하고 최근 북미회담 취재를 위해 출장을 간 작가의 행보를 보니 내가 다 뿌듯했다.


이 책을 읽을 무렵 아프리카로 2년 동안 파견 근무를 가게 된 지인이 있어 더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작년 남편과 상의 끝에 온 가족이 같이 가기로 결정을 하고 아프리카 파견 근무 지원을 했지만 성사가 되지 않았는데, 올해 "아직 유효하냐?"며 사측에서 역으로 제안을 해 온 것. 아프리카 근무를 원하던 아내는 남편도 같이 가기를 희망했으나, 결국 남편은 회사에 육아휴직 얘기도 못 꺼내고 대신 3주 휴가를 보장 받았다고. 아내 혼자 아이 둘을 데리고 떠나게 되었는데, 그녀는 말했다. "반대 상황이었으면 전 망설임 없이 남편을 따라 갔을텐데, 왜 반대는 안되는 걸까요?"


일과 육아 사이에서 흔들리는 우리,

균형 잡기가 어려운 우리,
서로 공감하며 위로 해 주자.
바로 이 책이 그런 책이다.

 

 

강모씨.


추신.

이번에 [책읽는부모]에서 이 책을 보내주어 두 권이 되었다. 한 권은 어쩐다? 하다가 자신의 열망을 누른 채 어린 형제를 키우며 왕성한 사회 활동을 꿈꾸는 동네 지인에게 선물했다.

도서_무슨애엄마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02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1541
501 [책읽는부모] <집으로> 수상한 그림책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017
500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386
499 [책읽는부모] <아이의 미래는 부모의 말에서 결정된다> 남편에게 강추!!! imagefile [4] 강모씨 2017-12-30 1455
49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야옹이와 멍멍이의 박치기 imagefile 아침 2017-12-19 1223
49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아침 2017-12-18 1120
49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3] 아침 2017-12-11 1187
49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1537
494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1357
493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1149
492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1440
491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 디지털 육아> 열린 마음으로 imagefile [5] 강모씨 2017-10-25 2203
49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1355
489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2기 신청합니다. kolmani 2017-10-16 1554
48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12기 신청합니다 :) eyejoayo 2017-10-16 1180
48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신청합니다. elpis0319 2017-10-10 1548
48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지원합니다 bonny1223 2017-10-07 1204
48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minseo0819 2017-10-03 1836
484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1810
483 [책읽는부모] 하늘을 나는 모자 imagefile [2] hawoo7 2017-09-18 1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