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때부터 두돌때까지가 아기가 가장 밥을 깨작거리는 때라고 하죠. 태어났을때부터 항상 익숙했던 모유나 분유 대신 익숙치 않은 밥으로 넘어가기 때문이죠. 나은공주도 꽤나 깨작거려서 저와 집사람을 고민하게 합니다만, 사실 잘 먹는 아기가 특이한 케이스라고 합니다.(주변에 하나 있음. 제가 왕대두라고 부르며 미래의 사위감 후보로 올려놓고 있는...ㅋㅋ)

그렇기에 이때의 간식은 밥만큼이나 중요합니다. 밥보다 사탕, 과자, 초콜렛만 마구 밝히는 4살 이후 얼라들과는 경우가 다르죠. 이시기에는 밥을 깨작거리는 것만큼 간식으로 영양을 보충해 줘야 합니다. 즉, 밥과 간식의 구분이 모호한 시기이죠. 반대로, 평소 밥을 아주 잘 먹는 그 소수의 아기들에 대해서는 그만큼 간식을 안 줘야 됩니다. 자칫하면 과체중되어서 주체할 수 없는 "뚱땡베이비"가 됩니다. 이건 평생 고칠 수도 없습니다. 어디까지나 평균체중이거나 그 이하인 경우에 적절하게 간식을 배분해서 줘야 하죠.



우리 나은공주는 만으로 15개월인데 키는 평균보다 4~5cm 큰 반면, 몸무게는 0.3kg 미달입니다. 뭐 20년후같으면야 완전 땡큐지만, 단순히 베이비인 지금으로서는 몸매보다 어쨌든 몸무게 평균 도달이 목표이죠.



하루 간식은 주로 점심때 먹이는데, 목욕할때는 사과나 오렌지를 갈아서 먹이고 수박이나 참외는 얇게 잘라서 손에 쥐어 주면 알아서 입에 넣습니다. 또 쇠고기를 얇게 썰어서 구워 손에 들수 있도록 만들어서 주기도 하고 핫케익도 만들어 줍니다. 과자는 반드시 유기농 무설탕 유아용 과자로 먹입니다. 특히 물을 많이 마시도록 하는데 빨대컵에 현미차를 담아서 바닥에 두면 지가 알아서 빨아먹습니다. 간식 줄때 절대 어른들이 먹는 일반적인 과자는 안됩니다. 예를 들어 오징어땅콩이나 빠다코코넛같은 것은 당분과 염분이 많아서 아기한테 영양과잉이 될 수 있고 또 아토피가 올 수도 있죠. 자기전에는 치즈 한장과 건포도, 건자두를 줍니다. 건자두를 먹으면 변비를 예방할 수 있다고 하네요. 이렇게 먹이면 자다가 깨서 배고프다고 난리치지 않습니다. ㅋㅋ



대신, 밥은 가급적 억지로 먹이지는 않습니다. 역효과가 난다는 말이 있어서.... 최대한 권해보고 안 먹는다 싶으면 치워버립니다. 낮잠 자지 않으면 시간은 가급적 고정적으로 줍니다.



딸래미 몸매 유지를 위해서 이렇듯 노심초사 신경을 쓰고 있다는....^^ 

P120618_164729.jpg

입에는 핫케익 잔뜩 물고 한손에는 과자를 들고 있는 나은공주... 나름 행복한 모양입니다..^^

 

※ 15개월된 딸래미를 위해 육아휴직중인 딸바보 팬더아빠입니다. 육아휴직하면서 일어나는 알콩달콩 일기를 미래를 위해 블로그에 기록중입니다. ㅋㅋ

꼭 방문하여 리플 부탁드립니다.^^ ☞ http://blog.naver.com/atena0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1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나은공주 난타 공연장? imagefile [3] kwon2001 2012-06-20 6496
40 [가족] 도서관 -15개월 다니기 시작부터 책이 좋아 imagefile [2] 리디아 2012-06-20 9373
»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나은공주 간식 주기 imagefile [1] kwon2001 2012-06-18 7111
38 [가족] 하루가 멀다 하고 명절이라 생각해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5038
37 [가족] 돌싱엄마가 결혼하는 딸에게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4980
36 [가족] 나들이-다섯식구가 서울시향 강변음악회 다녀오다. imagefile [4] 리디아 2012-06-18 7238
35 [가족] 일상-세 아이가 노는 집 imagefile [2] 리디아 2012-06-13 5596
34 [가족] 예쁜 딸을 낳았다 행복했다, 그런데 아내가 운다 image 베이비트리 2012-06-11 5623
33 [가족] 여행- 2012 부산 모터쇼 다녀오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6-09 7324
32 [가족] ‘또 외출, 또 쇼핑’ 철없는 엄마 어쩌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15556
31 [가족] 아빠를 울린, 넌 참 대단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4894
30 [가족] 남의 남편이 내 마음에 들어올 때 [3] 베이비트리 2012-05-31 5327
29 [가족] <책읽는부모> 엄마, 아버지께 lizzyikim 2012-05-28 4853
28 [가족] <책읽는 부모2기 응모> 닮고 싶지 않았던 엄마에게 [5] saeyip710 2012-05-24 8284
27 [가족] 아버지... 아버지... imagemoviefile [1] 베이비트리 2012-05-22 10077
26 [가족] 당신은 첼로, 나는 비올라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4681
25 [가족] ‘쇼윈도 부부’ 집에선 각방쓰고 밖에선 행복한 척 image 베이비트리 2012-05-21 5141
24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표현이 서투른 우리 아버지.. [3] biggy94 2012-05-16 5054
23 [가족] 미국에서도 물귀신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6 4410
22 [가족] 이혼 뒤 잠수탄 ‘옛 남편’…애는 어쩌구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16 568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