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테소리 수업에 사용한다고 사놓은 크레용과 물감이 나은공주한테는 아직 이른 것같아서 여지껏 한번도 시도해 보지 않았는데 오늘 함 꺼내 봤습니다. 손을 이용해 노는 것이 두뇌 발달에 아주 좋다고 하죠.



P120702_100246.jpg 

나은공주 전용 책상에 앉혀서 스케치북에다 크레용을 쥐어줘 봤습니다.



P120702_100308.jpg 

물론 아빠의 성급한 욕심일뿐 제대로 할 리가 있겠습니까... 바로 잡는 것보다 저렇게 꺼꾸로 잡는게 더 좋은 모양입니다.



P120702_100527.jpg 

"자네는 나보고 이걸로 뭘 하라는 겐가?"라는 표정으로 쳐다보는 나은공주. 그래서 이번에는 새로 산 물감으로 손바닥 찍기 놀이를 시도해 보았습니다.



P120702_153154.jpg 

준비 ok! 오른쪽에 있는 병이 유아용 무독성 물감입니다. 무독성이라고 해도 입에 넣으면 안되겠죠..^^ 모두 8색 세트인데 죄다 꺼집어내본들 물감 놀이 대신 해작질만 해대는 통제불능 사태가 될 것이 뻔한지라 핑크색만 꺼냈습니다. 



P120702_153505.jpg 

이렇게 손도장 찍기. 지난번에 사용했던 물에 풀어쓰는 천연물감은 아무래도 선명하기가 어려웠는데 이 물감은 선명하게 손도장을 남길 수 있습니다. 그러나 기왕 하는 것 뭔가 작품을 만들려는 저의 의도는 딸래미의 비협조로....



P120702_153456.jpg 

손바닥 찍기 놀이보다는 해작질에 더 관심이 있는지라 영 협조를 안하는군요. 온 몸을 비틀고 난리입니다.



P120702_153508.jpg 

근데 박수는 왜 치지? 요근래에는 지 생각에 뭔가 잘했다 싶으면 자화자찬식 박수를 칩니다. 관찰하면 할수록 이해불능인 우리 나은공주.



게다가 저녁에는 엄마 뒤를 쫄쫄 따라다니며 문닫는데 손을 집어넣었다가 문틈에 손이 끼여서 죽는 시늉까지 했습니다. 스스로 자초한 것이지만 어쨌든 엄청 아팠을 겁니다. 혹시나 그 조그만 손가락이 뼈에 뭔가 문제라도 생기면 어쩌나 했는데 엄마 찌찌 만지는걸 보니 뭐 괜찮은 것같네요. 1초도 방심 불가입니다. 하도 받히고 넘어져서 온몸이 퍼런 멍투성이.. 하나가 없어지면 다른 곳에 하나가 생긴다는... 저 생동감 넘치는 에너지가 커서도 계속 유지되기를 빕니다.^^

 

※ 팬더아빠와 울컥증 딸래미의 알콩달콩 육아블로그를 운영중입니다. 많은 방문 부탁드려요^^

http://blog.naver.com/atena02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9 [가족] 35년째 지긋지긋하단다…딸아 넌 그렇게 살지 마라 image 베이비트리 2013-09-30 7410
248 [가족] (어린이 날) 다섯봉지의 짱구와 솜사탕 imagefile ogamdo13 2013-05-12 7388
247 [가족] 해외 출장 다녀온 엄마 imagefile [4] Inchworm 2013-10-29 7361
246 [가족] 뛰는 엄마 위에 나는 6살 딸래미! imagefile [10] 나일맘 2013-09-13 7322
245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엄마는 전직 유치원 교사 [12] pororo0308 2014-11-28 7296
244 [가족] 반전의 묘미~ 여섯 살 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9-30 7293
243 [가족] [육아정보] 아빠가 아이의 인생을 바꾼다, 아빠 육아의 중요성 kwon2001 2012-06-30 7267
242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자매, 세상 부러울 것 없어라~ imagefile [5] pororo0308 2014-02-13 7255
241 [가족] 나랑 남편 단둘이 사는데 10인용 밥솥이 웬 말이냐 image 베이비트리 2013-11-13 7236
240 [가족] 며느리만 ‘시월드’? 사위들에겐 ‘처월드’ 있다 image [1] 베이비트리 2012-10-22 7231
239 [가족] <육아웹툰 : 야옹선생의 육아CPR > 2화 - 이동이는 천재? imagefile [12] 야옹선생 2014-04-14 7204
238 [가족] 세 아이와 함께 도서관 이야기 -책이 좋아 imagefile 리디아 2012-07-06 7172
237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10)서령아, 아빠 오늘 몽골에 가 imagefile [2] artika 2013-07-05 7163
236 [가족] 형을 미워하지는 않아, 늦게 태어난 내 탓이지 image 베이비트리 2013-12-23 7158
235 [가족] 우리집 밤손님 - 어느 초딩의 일기 imagefile [9] anna8078 2015-04-14 7153
234 [가족] 거북이가 느린 이유 [1] 난엄마다 2014-10-17 7131
233 [가족] 아빠의 숨겨진 그녀…엄마와 난 알고도 숨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2 7129
232 [가족] ]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옷 벗지마, 찌찌 보이니까. [2] artika 2013-08-09 7088
231 [가족] 어린이날 행사 imagefile [2] lizzyikim 2013-05-09 7081
230 [가족] 이혼에 관한 초딩5의 생각 imagefile [2] jjang84 2012-09-13 705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