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여름이다.

젖 먹이는 나마저 입맛이 없을 정도면 다른이들은 어떨까. 갈증나니 수박이며 물은 열심히 마시며 나날을 보내고 있다. 아침부터 나무 그늘 아래서 성민이 젖 먹이며, 현, 준이와 축구공도 차고, 밭에 난 오이며 호박도 따며 한가한 오전을 보낸다. 땡볕에서 나무 그늘이 있어 감사하며 산다.

 

크기변환_IMG_9519.JPG

날도 덥지만 늘 뛰어 나니며 땀범벅인 두현이다. 그래서 더운 여름을 무사히 보내기 위해 차가운 얼음이나 아이스크림 대신 수박도 열심히 먹는다. 또 한가지 바다에서 채취하는 해초로 우뭇가사리는 몸에 열을 식힌다해서 여름철에 자주 먹는 음식이라 생협 장보며 사 둔 우뭇가사리도 검정콩 갈아 점심상에 차렸다.

오늘 점심은 밭에서 딴 오이와 이웃 어르신이 주신 고추, 해물이랑 두부, 무, 곤약넣고 끓인 탕국이다.

 

 

 

 

크기변환_IMG_9523.JPG

 

크기변환_IMG_9524.JPG

 

 

크기변환_IMG_9526.JPG

 

크기변환_IMG_9528.JPG

 

크기변환_IMG_9529.JPG

 

 

더운 여름 자칫 차갑고 자극적인 음식으로 아이들이며 어른들까지도 입맛이 없어질 수 있다. 대신 여름 나기 위해 매실엑기스와 오미자 엑기스 담아 부지런히 마시고 있다.

더운 여름이라도 끓여놓은 보리차가 상할까 냉장고에 넣지 마시기 전에 몇 십분 일찍 내어놓아 찬기가 어느 정도 사라지면 마신다. 그리 바쁘지 않는 날에는 그날 그날 적게 끓여 마신다.

 

 

 

 

 

혹, 카시트가 필요하신분은 덧글 주셔요. 신생아 뒷보기가 되는 이*플로입니다. 세 아이들 카시트를 장착하다보니 저희가 가지고 있던 이 제품은 공간 차지가 많아 나누어 드리고자 합니다.(택배가 어려워 곤란 할 듯합니다. 글 내립니다.)

 

 

 

BY. 네이버 블로그.초록햇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1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추억의 앨범으로 아이들과 속닥속닥 imagefile [3] pororo0308 2014-07-17 6440
280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체력짱! 나은공주, 울산대공원을 활보하다 imagefile [1] kwon2001 2012-06-30 6440
279 [가족] 35년째 지긋지긋하단다…딸아 넌 그렇게 살지 마라 image 베이비트리 2013-09-30 6412
278 [가족] 비 피해 없길 간절히 바랍니다. imagefile [6] 리디아 2012-09-18 6400
277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오늘은 크레용과 물감 놀이를 해 보았습니다. imagefile [1] kwon2001 2012-07-02 6370
276 [가족] 다이빙 벨, 세월호 1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5-03-11 6344
» [가족] 건강한 밥상 이야기-더운 여름 나기 imagefile [4] 리디아 2012-06-25 6271
274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6233
273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착하지 않아도 괜찮아! [6] satimetta 2015-04-29 6208
272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1 imagefile [4] 이니스 2014-06-17 6206
271 [가족] 엄.마. image [6] anna8078 2013-05-08 6195
270 [가족] 반전의 묘미~ 여섯 살 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9-30 6190
269 [가족] 아빠의 숨겨진 그녀…엄마와 난 알고도 숨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2 6183
268 [가족] (어린이 날) 다섯봉지의 짱구와 솜사탕 imagefile ogamdo13 2013-05-12 6174
267 [가족] 아이와 함께 지금 이 순간을 산다는 것 imagefile [6] 박상민 2013-06-30 6150
266 [가족] 형을 미워하지는 않아, 늦게 태어난 내 탓이지 image 베이비트리 2013-12-23 6137
265 [가족] 질문 쏟아내는 아이, 쩔쩔매는 아빠 imagefile [2] 박상민 2013-11-11 6121
264 [가족] 뛰는 엄마 위에 나는 6살 딸래미! imagefile [10] 나일맘 2013-09-13 6103
263 [가족] 학교 벗어나 부모의 눈으로 교사를 보니 imagefile [4] 박상민 2013-09-09 6085
262 [가족] <육아웹툰 : 야옹선생의 육아CPR > 2화 - 이동이는 천재? imagefile [12] 야옹선생 2014-04-14 607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