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우주 어린이집 부모상담날이었다. 그전날 까지만 해도 남편과 확인했는데, 무엇에 씌었는지 어제 둘다 홀라당 까먹고, 하원시키러 다녀가면서, 전화받고 깨달았다. 남편은 이미 집에 가 있어서 나혼자  상담을 받았다.

 

  나도 순화님처럼 부모상담 후 아이자랑을 하게 될 줄 알았는데, 결과는 대반전!

 

  우리 우주의 탁월한 어휘실력, 다정한 애교, 일취월장한 그림실력에 대한 칭찬 한마디 없이,

기초질서를 잘 지키지 않는 산만하며, 말썽핀 이야기들이 줄줄이 나왔다. 얼마전부터 하원할 때 선생님께 예의상 '별일 없었느냐?'는 인사에, 정색을 하며 아이의 잘못을 들었을 때부터, 선생님과의 만남이 즐겁지만은 않았는데... 이십여분 동안 아이의 잘못을 구구절절 듣고 보니, 우리집의 훈육법에 대한 처절한 반성과 함께, 좀더 적절한 방법에 대한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

 

  사실 우주를 키우면서 딸 아이의 넉살과 당돌함에 평소에도 당황하는 마음이 컸는데, 워낙 아빠의 성향을 많이 닮아서 적극적이고 활달함이 있어서 좋은 쪽으로 이해하면서, 거친 부분을 보완해주는 쪽으로 육아 방침을 정하고는 있었다.

 

 그런데, 돌아와서 생각해보니, 다섯살인데 꼭 착해야 되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아이들 사이에서 어느 정도의 갈등이 모두 어른의 절절한 설명과 이해를 통해서 아이들이 성장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삼백명의 아이들이 다니는 어린이집에서 마지막 1인으로 남아서 놀고있는 딸 아이를 응원한다.

 

  우주야! 엄마는 너를 많이 많이 사랑한단다. 그리고 너의 작은 발전들을 칭찬하고 싶구나.

다만, 주차장에서는 엄마 손을 꼭 잡고 다니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1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체력짱! 나은공주, 울산대공원을 활보하다 imagefile [1] kwon2001 2012-06-30 6455
280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추억의 앨범으로 아이들과 속닥속닥 imagefile [3] pororo0308 2014-07-17 6444
279 [가족] 35년째 지긋지긋하단다…딸아 넌 그렇게 살지 마라 image 베이비트리 2013-09-30 6417
278 [가족] 비 피해 없길 간절히 바랍니다. imagefile [6] 리디아 2012-09-18 6406
277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오늘은 크레용과 물감 놀이를 해 보았습니다. imagefile [1] kwon2001 2012-07-02 6375
276 [가족] 다이빙 벨, 세월호 1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5-03-11 6354
275 [가족] 건강한 밥상 이야기-더운 여름 나기 imagefile [4] 리디아 2012-06-25 6278
274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6237
»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착하지 않아도 괜찮아! [6] satimetta 2015-04-29 6218
272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1 imagefile [4] 이니스 2014-06-17 6214
271 [가족] 엄.마. image [6] anna8078 2013-05-08 6206
270 [가족] 반전의 묘미~ 여섯 살 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9-30 6199
269 [가족] 아빠의 숨겨진 그녀…엄마와 난 알고도 숨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2 6187
268 [가족] (어린이 날) 다섯봉지의 짱구와 솜사탕 imagefile ogamdo13 2013-05-12 6183
267 [가족] 아이와 함께 지금 이 순간을 산다는 것 imagefile [6] 박상민 2013-06-30 6155
266 [가족] 형을 미워하지는 않아, 늦게 태어난 내 탓이지 image 베이비트리 2013-12-23 6141
265 [가족] 질문 쏟아내는 아이, 쩔쩔매는 아빠 imagefile [2] 박상민 2013-11-11 6127
264 [가족] 뛰는 엄마 위에 나는 6살 딸래미! imagefile [10] 나일맘 2013-09-13 6105
263 [가족] 학교 벗어나 부모의 눈으로 교사를 보니 imagefile [4] 박상민 2013-09-09 6090
262 [가족] <육아웹툰 : 야옹선생의 육아CPR > 2화 - 이동이는 천재? imagefile [12] 야옹선생 2014-04-14 608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