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태어나고 엄마가 되었지만 '어린이 날'이란 말은 예나 지금이나 저의 마음을 참 설레이게합니다.

 

어릴 때에는 어린이 날에 엄마가 읍내에서 사다주신 짱구 5봉지, 빵빠레 5개가 그렇게 좋았어요.

5개를 제가 다 먹으건 아니구요, 우리 5형제가 싸우지 않고 사이좋게 먹으라고 엄마가 한명에 하나씩 선물을 주신 것이지요. 사실 지금처럼 과자를 쉽게 사먹을 수 있는 형편도 아니였고, 설사 과자가 있더라도 5명이 넉넉하게 먹기엔 턱없이 부족했었죠.

 

그런데 어린이날에는 예외였어요. 누가 뺏어먹을까 허겁지겁 먹지않아도 되고, 과자의 참맛을 음미하며 먹을 수 있었죠.^^* 거기다 어린이날만큼은 엄마가 청소며 심부름을 시키지 않으셨어요.

맛있는 과자를 먹으며 만화를 마음 편하게 볼 수 있는 날, 그 날이 바로 어린이 날이였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소박한 어린이날의 풍경이지만 그땐 천국이 바로 이런 것이구나 했다니까요!

 

어린 시절을 지나 시내에 있는 고등학교에 진학하고, 대학 진학을 위해 서울로 올라오면서 우리 형제들에게 더 이상 어린이 날의 추억이 생겨나진 않았어요. 하지만 조카가 생기면서 다시 어린이날은 선물받는 즐거움 보단 선물을 준비하는 설레임으로 가득차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몇해를 지내다 제가 결혼을 하고 아이가 생기니 어린이 날은 준명절 급으로 급부상하게 되었습니다. 아직 3살이지만 말을 하기 시작하니 요구사항이 많아졌어요. 얼마 전부터 솜사탕 노래를 그렇게 열심히 부르더니...결국 여의도 윤중로에 벚꽃놀이를 갔다가 책에서만 보던 솜사탕을 실제로 보게 된 것이죠. 그땐 솜사탕 사달라는 아이의 시선을 분산시키며 어물어물 잘 넘겼는데 이번 어린이 날에는 그래 어린이 날이니까! 라는 마음으로 아이에게 솜사탕을 사주었어요.^^;;

아이도 제가 그랬던 것 처럼 솜사탕 한입하고 아! 천국의맛이 바로 이런 것이구나! 했겠지요? ^^*

 

IMG_268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81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체력짱! 나은공주, 울산대공원을 활보하다 imagefile [1] kwon2001 2012-06-30 6446
280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추억의 앨범으로 아이들과 속닥속닥 imagefile [3] pororo0308 2014-07-17 6442
279 [가족] 35년째 지긋지긋하단다…딸아 넌 그렇게 살지 마라 image 베이비트리 2013-09-30 6413
278 [가족] 비 피해 없길 간절히 바랍니다. imagefile [6] 리디아 2012-09-18 6402
277 [가족] [팬더아빠 육아휴직기] 오늘은 크레용과 물감 놀이를 해 보았습니다. imagefile [1] kwon2001 2012-07-02 6373
276 [가족] 다이빙 벨, 세월호 1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5-03-11 6348
275 [가족] 건강한 밥상 이야기-더운 여름 나기 imagefile [4] 리디아 2012-06-25 6274
274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6234
273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착하지 않아도 괜찮아! [6] satimetta 2015-04-29 6211
272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1 imagefile [4] 이니스 2014-06-17 6209
271 [가족] 엄.마. image [6] anna8078 2013-05-08 6197
270 [가족] 반전의 묘미~ 여섯 살 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9-30 6193
269 [가족] 아빠의 숨겨진 그녀…엄마와 난 알고도 숨겨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05-02 6185
» [가족] (어린이 날) 다섯봉지의 짱구와 솜사탕 imagefile ogamdo13 2013-05-12 6176
267 [가족] 아이와 함께 지금 이 순간을 산다는 것 imagefile [6] 박상민 2013-06-30 6152
266 [가족] 형을 미워하지는 않아, 늦게 태어난 내 탓이지 image 베이비트리 2013-12-23 6138
265 [가족] 질문 쏟아내는 아이, 쩔쩔매는 아빠 imagefile [2] 박상민 2013-11-11 6121
264 [가족] 뛰는 엄마 위에 나는 6살 딸래미! imagefile [10] 나일맘 2013-09-13 6103
263 [가족] 학교 벗어나 부모의 눈으로 교사를 보니 imagefile [4] 박상민 2013-09-09 6089
262 [가족] <육아웹툰 : 야옹선생의 육아CPR > 2화 - 이동이는 천재? imagefile [12] 야옹선생 2014-04-14 607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