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그래도 최근 둘째 아이 거짓말 때문에 걱정하고 있었는데 

이벤트가 생겼네요.ㅋㅋ


직장맘인 저는 아이 선생님과의 소통은 주로 수첩으로 하죠.

지난주 수첩에...

"어머니, 불만이야기 시간에 00가 엄마가 공원에 안데려가준다고 화를 내네요.

한번도 아니고 세번이나 이야기해서 어머님께 말씀드려요..."


어린이집에 웬 불만이야기 시간? 

나중에 알고보니

최근 '거울로 내 얼굴보기' 프로젝트 수업의 일종으로 

화나는 얼굴 시간에 불만을 이야기하면서 화내는 시간이 있었나봐요.


수첩에 적힌 글을 보고 곰곰히 생각해봤죠.


'요즘 원에 다녀오면 언니랑 매일 하는게 근처 공원가서 뛰어 노는 것이고

그것 때문에 외할머니가 힘들어하시는데 혹시 엄마랑 안가서 그런걸까?'

졸지에 전 선생님과 아이 친구들에게 공원에도 안데려가주는 나쁜 엄마가 되었답니다.


눈치가 빤한 5살 아이에게 잠들기전에 슬며시 물었죠. 

"oo야, 공원 가고 싶은데 못간 적 있어?"


"아니, 왜?

선생님이 수첩에 뭐라 썼어?"


"아니.... 그냥... oo가 그런적 있나 싶어서.. 자자.."


서툰 제 유도신문에 넘어 올 아이가 아니죠.


잠든 아이 얼굴을 보며 또 생각해봤어요.

뜨거운 주말 낮시간에 공원 나가지 말라고 그래서 그랬을까?

외할머니가 아닌 엄마랑 같이 나가고 싶어서 그랬을까?

다들 화내는 시간이니 하고 싶은 걸 못하게 한다고 거짓말 해본 걸까?


별거 아닌일일 수 있겠으나 아이가 '거짓말' 했다고 생각하니 별별 생각이 다 나더라구요.


다음날 어린이집에 데려다주면서 선생님을 뵙고

그런적 없다고 답변을 드렸죠.

선생님은 이해해주시는 척 하셨지만

웬지 나쁜 엄마를 보는 듯해서 내내 마음에 걸렸답니다.^^; 


나무늘보.JPG

(* 공원에서 '나무늘보'를 보여주겠다며 운동기구에 거꾸로 매달린 아이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21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미국 급식 문화 속에서 꽃피운 도시락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2-04 24623
320 [가족] 안절부절... [7] illuon 2015-02-02 3496
319 [가족] 남편을 어떻게 부르세요? [6] 숲을거닐다 2015-01-30 4285
318 [가족] 한달에 11장, 일년에 앨범 하나면 충분해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3648
317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6232
316 [가족] 망치로 부숴버린 핸드폰, 그거 그만 좀 보면 안되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6 3701
315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해독가족?! [6] satimetta 2015-01-25 3822
314 [가족] 부부의 6단계 성장과정…우리부부는 어디?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5983
313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2015년 소망, 달력에 담다 imagefile [6] pororo0308 2015-01-17 6546
312 [가족] 감동주의! 남편들에게 보여주세요! image happyhyper 2015-01-16 3573
311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나는 아빠가 좋아! [7] satimetta 2015-01-09 3685
310 [가족] 외동아는 사회성이 없고 발달이 느리다고? [7] 양선아 2015-01-09 3732
309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20126
308 [가족] 틀니 [5] 숲을거닐다 2014-12-10 4038
307 [가족] [알뜰살뜰우주네]고손녀가 올리는 절 [6] satimetta 2014-12-10 4242
306 [가족] 아들 갑자기 건넨말 "엄마, 나도 아기 있다" [6] 양선아 2014-12-02 7628
305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엄마는 전직 유치원 교사 [12] pororo0308 2014-11-28 5867
304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남일아닌 국제결혼 [4] pororo0308 2014-11-21 4091
303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가족 첫번째 클래식 감상 image [10] satimetta 2014-11-20 5310
302 [가족] 가을날 먹먹해지는... [8] 겸뎅쓰마미 2014-11-18 393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