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공원 나들이와 김밥


덕분에 30년 전 어린이날을 처음으로 더듬어 보았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온 가족과 함께 공원으로 나들이를 갔습니다.


지금은 차로 40여 분 거리지만

국민학생이었던 제겐 다른 도시처럼 멀게만 느껴졌었지요. 


봄날이라 꽃들이 만발했고 그 곳에서 돗자리를 깔고 김밥을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아버지께서는 사진을 꼭 찍으셨어요. 

솜사탕을 들고 좋아서 어쩔 줄 모르는 저와 동생의 사진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본가에 있는 앨범에 있는데 다시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한 아이의 아빠가 된 올해 어린이날에는 무엇을 할지 아직 정하지 못했습니다. 

오늘 저녁에 아내와 얘기를 나눠보도록 할께요.


전부터 책읽는부모에 관심이 있었는데 이제서야 신청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21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미국 급식 문화 속에서 꽃피운 도시락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2-04 24623
320 [가족] 안절부절... [7] illuon 2015-02-02 3496
319 [가족] 남편을 어떻게 부르세요? [6] 숲을거닐다 2015-01-30 4285
318 [가족] 한달에 11장, 일년에 앨범 하나면 충분해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3648
317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6232
316 [가족] 망치로 부숴버린 핸드폰, 그거 그만 좀 보면 안되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6 3701
315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해독가족?! [6] satimetta 2015-01-25 3822
314 [가족] 부부의 6단계 성장과정…우리부부는 어디?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5983
313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2015년 소망, 달력에 담다 imagefile [6] pororo0308 2015-01-17 6546
312 [가족] 감동주의! 남편들에게 보여주세요! image happyhyper 2015-01-16 3573
311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나는 아빠가 좋아! [7] satimetta 2015-01-09 3685
310 [가족] 외동아는 사회성이 없고 발달이 느리다고? [7] 양선아 2015-01-09 3732
309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20126
308 [가족] 틀니 [5] 숲을거닐다 2014-12-10 4038
307 [가족] [알뜰살뜰우주네]고손녀가 올리는 절 [6] satimetta 2014-12-10 4242
306 [가족] 아들 갑자기 건넨말 "엄마, 나도 아기 있다" [6] 양선아 2014-12-02 7628
305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엄마는 전직 유치원 교사 [12] pororo0308 2014-11-28 5867
304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남일아닌 국제결혼 [4] pororo0308 2014-11-21 4091
303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가족 첫번째 클래식 감상 image [10] satimetta 2014-11-20 5310
302 [가족] 가을날 먹먹해지는... [8] 겸뎅쓰마미 2014-11-18 393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