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을 수 없는 라면

 

서령이가 동그란 통을 스케치북에 올려놓더니 테두리를 따라 금을 그었다. 통을 떼자 동그란 무늬가 나타났다.

서령 : 엄마, 냄비 손잡이 그려줘.

엄마가 손잡이를 그렸다.

서령 : 와! 냄비다. 라면 그려 주세요.

서령이의 코치를 받아 엄마가 지그재그로 면발을 그렸다.

서령 : 아빠도 그려 주세요. 이렇게 찌글찌글 그려 주세요.

아빠 : 알았다.

그림을 그리는 아빠. 그런데 서령이 얼굴이 심상치 않다. 뭐가 마음에 들지 않았을까.

서령 : 아빠, 여기저기 찌글찌글하게 그려 야지.

그렇군. 라면발처럼 더 찌글찌글 하게. 찌글찌글을 끝내자 다시 말한다.

서령 : 아빠, 젓가락 그려 주세요.

라면을 먹으려면 젓가락이 있어야지. 라면발 위에 젓가락 두 짝을 그렸다. 그런데 입이 뾰로통한 서령이. 이번에는 뭐지? 젓가락이 너무 뭉툭한가. 그렇다면 끝을 좀 뾰족하게 그리자.

서령 : (또 얼굴이 일그러지며)라면 먹고 싶었는데 못 먹었어요.

아빠 : 젓가락을 그렸는데도.

서령 : 냄비에 젓가락이 들어 있어서요.

아빠 : 아! 젓가락을 따로 그렸어야 했구나.

 

P라면.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1 [가족] 아이의 자신감을 바라보는 두 마음 imagefile [8] 박상민 2013-09-02 7994
320 [가족] 돌보는 존재인 부모 자신을 보살피기 imagefile [7] 박상민 2013-09-16 7899
319 [가족] 외동아이, 외롭지도 이기적이지도 않다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4-09-26 7884
318 [가족] 나보고 먼저 자라더니, 당신 밤새 뭘 본 거야? image 베이비트리 2012-09-17 7835
317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삼대가 함께한 캠프, 춤바람도 나고... imagefile [4] pororo0308 2014-08-23 7802
316 [가족] [어린이날] 공원 나들이와 김밥 [1] 파란우산 2013-04-25 7744
315 [가족] 짝짝이 양말과 마스크 imagefile [8] 양선아 2014-05-30 7701
314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아빠에게 뽀뽀해주세요... [5] baettae 2012-05-08 7628
313 [가족] 칭찬할까, 말까? imagefile [8] 박상민 2013-10-14 7613
312 [가족] 좋아서 하는 결혼, 신나서 가는 결혼식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16 7610
311 [가족] 고부 사이, 한 남자 ‘전 양쪽에서 뺨을 맞아요’ image 베이비트리 2012-10-15 7560
310 [가족] 태명을 닮아 자라는 아이들 imagefile 박상민 2013-07-15 7529
309 [가족] 글 공부에 入門하다. imagefile [1] 리디아 2012-12-04 7517
308 [가족] [거짓말] 엄마가 공원에 안데려가줘요 imagefile [6] yahori 2012-07-31 7491
307 [가족] 아들 갑자기 건넨말 "엄마, 나도 아기 있다" [6] 양선아 2014-12-02 7429
»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6)먹을 수 없는 라면 imagefile [2] artika 2013-06-14 7403
305 [가족] 서툰 농사일 imagefile [8] 리디아 2012-09-09 7370
304 [가족] 며늘아가야 까라면 까라…아버님은 못말리는 파쇼 image 베이비트리 2013-10-28 7363
303 [가족] [육아정보] 어떤 아빠가 "좋은 아빠"일까. imagefile kwon2001 2012-07-09 7308
302 [가족] 여행- 2012 부산 모터쇼 다녀오다. imagefile [2] 리디아 2012-06-09 728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