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이 나의 증조할아버지 제사였다. 지난 6월에 친정부모님께서 우리집 근처로 이사오셔서, 처음 지내는 제사였다. 할아버지께서 세상을 떠나신지도 거의 이십년 가까이 되고, 아버지 나이가 올해로 일흔둘, 생존해 계신 작은할아버지, 고모할머니들도 이제 너무 연로하셔서 작년부터인가 부모님 두분이 지내셨다고 한다.

 

정성담긴 제삿상이 차려지고, 네살 우주는 친가에서 여러번 차례와 제사를 지내본 경험으로,

오늘도 무난히 두번 절하였다. 호기심 많은 그녀는 제사지내는 내내 할아버지에게 술을 너무 많이 따르지 말라는 의견 제시, 할머니한테 왜 현관문을 열어놓냐는 궁금증을 끊임없이 풀고 있었다.

 

증조할아버지는 내가 여섯살 때 돌아가셨는데, 이제 내 자식이 네살이라니, 기분이 묘하다. 오랜만에 증조할아버지 장례를 치르던 때의 생생하고 생경했던 기억이 떠올랐다. 아버지의 '유세창~' 소리는 늘 들어도 고졸한 맛이 있다. 조상님을 부르고, 자신이 누군인지를 고하는 시작부분에, 본인을 칭하는 효손 OO 부분을 들을 때마다, 우리 아버지는 진짜 효손이다 하는 생각이 들곤했다.

 

엄마가 간단히 준비했다고 게속말씀하셨지만, 있을 것은 다있어야 하는 제사를 혼자 준비하느라 고생하셨고, 남편이 그 마음을 헤아려 설거지 등 뒷정리를 해주어서 고마웠다.

 

우주의 기억 속에 오늘은 어떻게 남게 될까 궁금하다. 그리고 이런 의식이 사실 얼마나 더 이어질 수 있는지 생각하게 하는 밤이다. 그리고 시댁 제사에 종종 참석했을 때, 결혼했을 때 이미 생존해 계시지 않았던 남편의 조상님들과 내가 겪었던 나의 증조할아버지의 제사는 사뭇 다른 느낌으로 다가왔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1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미국 급식 문화 속에서 꽃피운 도시락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2-04 24452
320 [가족] 안절부절... [7] illuon 2015-02-02 3427
319 [가족] 남편을 어떻게 부르세요? [6] 숲을거닐다 2015-01-30 4222
318 [가족] 한달에 11장, 일년에 앨범 하나면 충분해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9 3596
317 [가족] 구리와 구라의 빵만들기를 읽고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5-01-26 6161
316 [가족] 망치로 부숴버린 핸드폰, 그거 그만 좀 보면 안되니?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6 3649
315 [가족] [알뜰살뜰 우주네] 해독가족?! [6] satimetta 2015-01-25 3767
314 [가족] 부부의 6단계 성장과정…우리부부는 어디? image 베이비트리 2015-01-21 5540
313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2015년 소망, 달력에 담다 imagefile [6] pororo0308 2015-01-17 6504
312 [가족] 감동주의! 남편들에게 보여주세요! image happyhyper 2015-01-16 3502
311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나는 아빠가 좋아! [7] satimetta 2015-01-09 3634
310 [가족] 외동아는 사회성이 없고 발달이 느리다고? [7] 양선아 2015-01-09 3656
309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9760
308 [가족] 틀니 [5] 숲을거닐다 2014-12-10 3988
» [가족] [알뜰살뜰우주네]고손녀가 올리는 절 [6] satimetta 2014-12-10 4181
306 [가족] 아들 갑자기 건넨말 "엄마, 나도 아기 있다" [6] 양선아 2014-12-02 7393
305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엄마는 전직 유치원 교사 [12] pororo0308 2014-11-28 5808
304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남일아닌 국제결혼 [4] pororo0308 2014-11-21 4039
303 [가족] [알뜰살뜰우주네] 가족 첫번째 클래식 감상 image [10] satimetta 2014-11-20 5258
302 [가족] 가을날 먹먹해지는... [8] 겸뎅쓰마미 2014-11-18 388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