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을 수 없는 라면

 

서령이가 동그란 통을 스케치북에 올려놓더니 테두리를 따라 금을 그었다. 통을 떼자 동그란 무늬가 나타났다.

서령 : 엄마, 냄비 손잡이 그려줘.

엄마가 손잡이를 그렸다.

서령 : 와! 냄비다. 라면 그려 주세요.

서령이의 코치를 받아 엄마가 지그재그로 면발을 그렸다.

서령 : 아빠도 그려 주세요. 이렇게 찌글찌글 그려 주세요.

아빠 : 알았다.

그림을 그리는 아빠. 그런데 서령이 얼굴이 심상치 않다. 뭐가 마음에 들지 않았을까.

서령 : 아빠, 여기저기 찌글찌글하게 그려 야지.

그렇군. 라면발처럼 더 찌글찌글 하게. 찌글찌글을 끝내자 다시 말한다.

서령 : 아빠, 젓가락 그려 주세요.

라면을 먹으려면 젓가락이 있어야지. 라면발 위에 젓가락 두 짝을 그렸다. 그런데 입이 뾰로통한 서령이. 이번에는 뭐지? 젓가락이 너무 뭉툭한가. 그렇다면 끝을 좀 뾰족하게 그리자.

서령 : (또 얼굴이 일그러지며)라면 먹고 싶었는데 못 먹었어요.

아빠 : 젓가락을 그렸는데도.

서령 : 냄비에 젓가락이 들어 있어서요.

아빠 : 아! 젓가락을 따로 그렸어야 했구나.

 

P라면.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61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4925
160 [가족] 올해 피서지는 이곳으로 정했어요. imagefile [2] ienyou 2013-06-18 5081
159 [가족] "이런 건 남자가 하는 거예요." [2] 박상민 2013-06-17 5431
158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5021
»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6)먹을 수 없는 라면 imagefile [2] artika 2013-06-14 8402
156 [가족] "내 꿈은 라푼젤." imagefile [3] 박상민 2013-06-11 9872
155 [가족] 시골로의 초대~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6-04 5146
154 [가족] 텃밭에서 자라는 작물들, 생각들, 아이들 imagefile [2] 박상민 2013-06-03 6041
153 [가족] 둘이 함께 산다는 것 [3] 난엄마다 2013-05-28 5127
152 [가족] 1년 넘게 아내에게 말 못한 비밀 하나 imagefile [9] 박상민 2013-05-27 20236
151 [가족] 아내 없이 아이 셋과 보낸 3일-둘째, 셋째 날 [2] 박상민 2013-05-23 5108
150 [가족] 당신의 아내는 보이지 않나요 imagefile [2] sano2 2013-05-22 11449
149 [가족] 엊저녁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anna8078 2013-05-21 6328
148 [가족] 아내 없이 아이 셋과 보낸 3일-첫째 날 imagefile [2] 박상민 2013-05-20 5520
147 [가족] 스승의 날 맞이 여행 imagefile blue029 2013-05-20 4073
146 [가족] 고추를 심었습니다. imagefile [4] blue029 2013-05-15 5509
145 [가족] [어린이날] 무심한 엄마 [2] 난엄마다 2013-05-14 4774
144 [가족] 우리집 다섯 식구 안의 다양한 삼각 관계 imagefile [2] 박상민 2013-05-13 10656
143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5)그저 작은 공간이라도 있다면 imagefile [2] artika 2013-05-13 4704
142 [가족] [어린이날] 가족의날 chailatte1 2013-05-12 400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