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노래를 부르기를 싫어하는 사람이 있었다. 세상에서 제일 싫은 일이 남들 앞에서 노래 부르는 거였다. 노래를 부르는 자리가 있을 때면 가슴이 턱 막혔다. 그러던 어느날 아이가 "아빠, 이거 읽어 줘"라며 들고온 책이 하필이면 노래 동요였다. 결정을 해야 했다. 가사를 읽어 줄 것인가, 노래를 불러 줄 것인가. 고민 끝에 노래를 불러 주기로 하고 노래 연습을 했다. 태어나서 그렇게 열심히 노래 연습을 한 건 처음이었다. '음치라도 아빠가 불러주면 다 아름다운거야. 설마 음치 만들겠어!'라며 스스로를 다독였다. 그리고 노래를 불렀다.

"정글숲을 지나서 가자 엉금 엉금 기어서 가자."

노래를 들은 아이는 자지러졌고 아내는 "이러다가 음치 만들겠어"라며 소리쳤다. 그렇다고 물러설 순 없지. 끝까지 다 불렀고 다음 날도, 그 다음 날도 불러댔다. 울음을 터뜨린 아이는 박수를 치고 춤을 추기 시작했다. 그러자 그 사람은 자기가 노래를 제법 잘 부른다고 믿었다. 지금부터 삼년 전이었다.

 

며칠 전 저녁을 먹을 때였다.

서령 : 아빠, 오늘 노래 배웠다. 딸깍딸깍딸깍 딸깍딸깍딸깍 게가 움직입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네 마리 다섯 마리 움직입니다

아빠 : 이번에는 아빠가 불러볼게. 딸깍딸깍딸깍 딸깍딸깍딸깍 게가 움직입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네 마리 다섯 마리 움직입니다

서령 : 아빠 가사가 다르잖아

아빠 : 아빠가 듣기에는 똑 같은 것 같은데. 다시 한 번 해볼게. 딸깍딸깍딸깍 딸깍딸깍딸깍 게가 움직입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네 마리 다섯 마리 움직입니다

서령 : 가사가 또 다르네. 아빠는 가사를 좀 연습해 봐. 잘 안되면 내가 알려줄게

 

그는 딸의 노래를 들으며 깨달았다. 이제 딸도 듣는 귀가 생겼구나. 음정 박자가 다르긴 하네. 그래도 뭐 내가 부르고 싶은대로 부를거야. 네가 "나도 내 마음이 있다고"라고 소리친 것처럼 말이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아빠, 가사가 다르잖아 [1] artika 2013-08-17 5058
180 [가족] [퍼옴] 바라밀 움직여 봐바, 뱃속 아기의 태동 image 파란우산 2013-08-16 6910
179 [가족] 여름휴가 이야기(1) 따로 보낸 사연 imagefile [6] 푸르메 2013-08-16 7004
178 [가족] 올여름 푸껫 해변에서 언성 높이고 싸울 것인가 image 베이비트리 2013-08-16 4343
177 [가족] 네 안에 무엇이 들어있니? imagefile [1] 박상민 2013-08-12 5974
176 [가족] ]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옷 벗지마, 찌찌 보이니까. [2] artika 2013-08-09 5611
175 [가족] '사과 받았으니 용서해.'라는 말 imagefile [6] 박상민 2013-08-05 13358
174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 이야기)몽골-모든 빛이 모이는 땅 imagefile [5] artika 2013-07-30 12092
173 [가족]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지만... imagefile [3] 박상민 2013-07-29 14434
172 [가족] 비 오는 날, 아이들과 뭘 하고 놀까? imagefile [1] 박상민 2013-07-22 6831
171 [가족] 육아휴직 하고서 알았네, 엄마는 진정 위대했음을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5 4023
170 [가족] 태명을 닮아 자라는 아이들 imagefile 박상민 2013-07-15 7530
169 [가족] 유치원 책 읽어주는 아빠가 되어 imagefile 박상민 2013-07-08 4671
168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10)서령아, 아빠 오늘 몽골에 가 imagefile [2] artika 2013-07-05 6018
167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9)뱃속에서 쫑알쫑알 거려요 imagefile [3] artika 2013-07-03 3956
166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3383
165 [가족] 아이와 함께 지금 이 순간을 산다는 것 imagefile [6] 박상민 2013-06-30 6110
164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8)몸으로 내는 소리야 imagefile [2] artika 2013-06-27 4306
163 [가족] 어제밤 퇴근은 성공입니다. imagefile [1] ??????????¹? 2013-06-25 7051
162 [가족] 어른들의 육아 조언, 취할 것과 버릴 것 imagefile [3] 박상민 2013-06-24 538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