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년 여름, 강원도 한 계곡에서 보낸 모녀의 즐거운 휴가.

[한겨레 토요판] 가족관계 증명서

딸아, 이제 곧 우리가 함께해온 29년의 시간들은 새로운 전환점을 맞게 되는구나. 15년여를 혼자 키워온 딸의 결혼은 내 삶에도 각별한 사건인 것 같아. 결혼이라는 대사를 치르며 엄마도 분주한 나날을 보내게 되는구나. 사위라는 새 식구를 맞이하고 또 그 가족과 관계를 맺기 시작한 것도 새로운 경험이고, 따뜻하고 다정한 사돈댁 분위기와 개방적이고 쿨한 우리 집, 서로 다른 가족 분위기와 전라도와 경상도 집안의 다른 문화의 만남도 참 흥미로운 것 같아.

결혼식 날이 잡히고 나자 엄마는 스스로에게 마음이 어떤지 물어보았어. 첫째는 덩달아 나도 들뜨고 기쁘다는 거였어. 딸이 결혼 준비를 ‘웨딩 놀이’라며 신나 하니 기분이 좋고, 사랑을 충분히 주고받으며 행복해하는 걸 보는 엄마의 기쁨을 누리는 것도 즐거운 일이었어.

마음 한구석에 이혼한 부모라서 사위와 사돈댁이 신경 쓰이고 걱정스러웠는데 사돈댁에서도 편안하게 대해 주셔서 감사하다. 결혼을 준비하며 다시 한번 혼자 자식을 키우는 현실과 마주하게 되는구나. 자식의 혼사 문제가 이혼을 망설이는 이유가 될 정도로 자식의 결혼은 이혼 부모들에게 커다란 마음의 짐이란다. 엄마도 심리적으로 많은 감정들이 복잡하게 엉키어 올라오고 그 감정들과 만나야 하는 과정을 치르고 있어. 갱년기라는 몸과 마음의 큰 전환점을 맞이하는 와중에 자식의 첫 혼사를 치르면서 기쁨과 섭섭함을 함께 나눌 남편이 없다는 외로움, 자식들을 혼자 키워야 했던 이런저런 서러움이 되살아나고, 마음 깊숙한 곳에서 무거운 책임감으로 버티며 살아야 했던 내 젊은 날에 대한 회한도 올라오더구나. 자주 만나며 살았다 해도 아빠의 부족한 사랑에 갈증을 느꼈을 딸에 대한 미안함. 그래, 오래전부터 결혼할 때 꼭 한번 다정한 부부 모델을 보여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요즘 생각날 때마다 딸을 키우느라 ‘수고했다’고 나 자신에게 인사를 한단다. 한부모가정 엄마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경제적 중압감을 많이 겪지는 않았지만 약한 몸으로 일도 하고 공부도 하고 자식 둘을 잘 키워내기 위해 애써온 긴장을 이제는 좀 내려놓을 수 있을 것 같아. 결혼식장에서는 네 아빠와 함께 혼주로서 하객들을 맞아야 하는 어색함과 민망함을 감당해야겠지. 지인들의 결혼식에서도 눈물이 나는데 그날 펑펑 울지 않을까 걱정이네. 그러나 딸아, 우리 함께 결혼 파티를 신나게 즐기자! 그리고 부러운 딸아, 나도 결혼하고 싶다! 엄마가

▶ 가족들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마음속 얘기를 사진과 함께 편지(원고지 6장 분량)로 적어 gajok@hani.co.kr로 보내주세요. 채택된 사연에는 빕스에서 4인가족 식사권을 드립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1 [가족] 말의 힘 image [4] anna8078 2014-03-25 5902
200 [가족] 텃밭에서 자라는 작물들, 생각들, 아이들 imagefile [2] 박상민 2013-06-03 5869
199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나는 아이들의 로드 매니져! [2] pororo0308 2013-11-14 5862
198 [가족] 작은 것은 아름답다 imagefile [4] Inchworm 2013-10-30 5850
197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사랑과 감사를 그대에게... oodsky 2012-05-10 5844
196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그들의 자세-장식편 imagefile pororo0308 2013-12-21 5839
» [가족] 돌싱엄마가 결혼하는 딸에게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5821
194 [가족] 하루가 멀다 하고 명절이라 생각해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5810
193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표현이 서투른 우리 아버지.. [3] biggy94 2012-05-16 5809
192 [가족] <야옹선생의 육아CPR -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1] 야옹선생 2014-04-24 5779
191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아빠, 가사가 다르잖아 [1] artika 2013-08-17 5777
190 [가족] 유치원 방학숙제로 딸 울린 아빠... [3] third17 2014-01-09 5777
189 [가족] [거짓말] 4살의 뒤끝작렬의 거짓말 imagefile [2] 새잎 2012-08-18 5759
188 [가족] 바로크 리코더 정기 연주회- 11월 6일 화 PM 8 [1] 리디아 2012-11-06 5749
187 [가족] 외로운 아빠는 운전석에 앉아 가족에게 편지를…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6 5745
186 [가족] <우리 아기 코~자요> 숙면 [8] 리디아 2012-08-27 5739
185 [가족] 커튼 천을 두르고 학교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5-02 5716
184 [가족] 아이들 어록 생각나는대로 [6] 양선아 2013-10-16 5716
183 [가족] 이젠 남편도 베이비트리에 관심을 갖네요. [5] corean2 2012-05-07 5707
182 [가족] 물난리 났다! imagefile [10] 리디아 2012-07-23 569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