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노래를 부르기를 싫어하는 사람이 있었다. 세상에서 제일 싫은 일이 남들 앞에서 노래 부르는 거였다. 노래를 부르는 자리가 있을 때면 가슴이 턱 막혔다. 그러던 어느날 아이가 "아빠, 이거 읽어 줘"라며 들고온 책이 하필이면 노래 동요였다. 결정을 해야 했다. 가사를 읽어 줄 것인가, 노래를 불러 줄 것인가. 고민 끝에 노래를 불러 주기로 하고 노래 연습을 했다. 태어나서 그렇게 열심히 노래 연습을 한 건 처음이었다. '음치라도 아빠가 불러주면 다 아름다운거야. 설마 음치 만들겠어!'라며 스스로를 다독였다. 그리고 노래를 불렀다.

"정글숲을 지나서 가자 엉금 엉금 기어서 가자."

노래를 들은 아이는 자지러졌고 아내는 "이러다가 음치 만들겠어"라며 소리쳤다. 그렇다고 물러설 순 없지. 끝까지 다 불렀고 다음 날도, 그 다음 날도 불러댔다. 울음을 터뜨린 아이는 박수를 치고 춤을 추기 시작했다. 그러자 그 사람은 자기가 노래를 제법 잘 부른다고 믿었다. 지금부터 삼년 전이었다.

 

며칠 전 저녁을 먹을 때였다.

서령 : 아빠, 오늘 노래 배웠다. 딸깍딸깍딸깍 딸깍딸깍딸깍 게가 움직입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네 마리 다섯 마리 움직입니다

아빠 : 이번에는 아빠가 불러볼게. 딸깍딸깍딸깍 딸깍딸깍딸깍 게가 움직입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네 마리 다섯 마리 움직입니다

서령 : 아빠 가사가 다르잖아

아빠 : 아빠가 듣기에는 똑 같은 것 같은데. 다시 한 번 해볼게. 딸깍딸깍딸깍 딸깍딸깍딸깍 게가 움직입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네 마리 다섯 마리 움직입니다

서령 : 가사가 또 다르네. 아빠는 가사를 좀 연습해 봐. 잘 안되면 내가 알려줄게

 

그는 딸의 노래를 들으며 깨달았다. 이제 딸도 듣는 귀가 생겼구나. 음정 박자가 다르긴 하네. 그래도 뭐 내가 부르고 싶은대로 부를거야. 네가 "나도 내 마음이 있다고"라고 소리친 것처럼 말이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1 [가족] 말의 힘 image [4] anna8078 2014-03-25 5901
200 [가족] 텃밭에서 자라는 작물들, 생각들, 아이들 imagefile [2] 박상민 2013-06-03 5869
199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나는 아이들의 로드 매니져! [2] pororo0308 2013-11-14 5859
198 [가족] 작은 것은 아름답다 imagefile [4] Inchworm 2013-10-30 5850
197 [가족] [책 읽는 부모 지원] 사랑과 감사를 그대에게... oodsky 2012-05-10 5842
196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크리스마스를 맞이하는 그들의 자세-장식편 imagefile pororo0308 2013-12-21 5838
195 [가족] 돌싱엄마가 결혼하는 딸에게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5816
194 [가족] <책읽는 부모 2기> 표현이 서투른 우리 아버지.. [3] biggy94 2012-05-16 5808
193 [가족] 하루가 멀다 하고 명절이라 생각해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6-18 5806
192 [가족] 유치원 방학숙제로 딸 울린 아빠... [3] third17 2014-01-09 5777
»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아빠, 가사가 다르잖아 [1] artika 2013-08-17 5775
190 [가족] <야옹선생의 육아CPR -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주세요> imagefile [1] 야옹선생 2014-04-24 5773
189 [가족] [거짓말] 4살의 뒤끝작렬의 거짓말 imagefile [2] 새잎 2012-08-18 5757
188 [가족] 바로크 리코더 정기 연주회- 11월 6일 화 PM 8 [1] 리디아 2012-11-06 5747
187 [가족] 외로운 아빠는 운전석에 앉아 가족에게 편지를… image 베이비트리 2012-07-16 5744
186 [가족] <우리 아기 코~자요> 숙면 [8] 리디아 2012-08-27 5735
185 [가족] 커튼 천을 두르고 학교에… image [1] 베이비트리 2012-05-02 5716
184 [가족] 아이들 어록 생각나는대로 [6] 양선아 2013-10-16 5715
183 [가족] 이젠 남편도 베이비트리에 관심을 갖네요. [5] corean2 2012-05-07 5705
182 [가족] 물난리 났다! imagefile [10] 리디아 2012-07-23 569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