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에서 어린이로...

자유글 조회수 1498 추천수 0 2017.11.28 01:31:41

두 아이를 키우면서

몸서리가 쳐질 정도로 귀엽다고 느꼈던 때가 있었는데

바로 말문이 터졌을 때였습니다.

 

첫째인 아들은 두돌 즈음 문장으로 대화가 가능했는데, 너무나 귀여워서 물고 빨고 했어요.

우다다 달리는 걸 보면 금방이라도 넘어질 것 같은 작은 아기가

발음도 제법 또박또박 잘 하고 어휘도 풍부해서 하루하루가 참 즐거웠답니다.

 

그런 첫째에게 연습을 해도해도 안 되는 단어가 있었으니

'오토바이'와 '코끼리'였습니다.

오토바이는 아파~또! 코끼리는 코꼬리!

오토바이는 4살부터는 정확히 말했는데

코꼬리는 꽤 오래 갔어요. 5세까지도 코꼬리..

 

6세에 코끼리를 정확히 발음할 때 왠지 모르게 서운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아기에서 어린이로 넘어갔구나.. 점점 내 품을 떠나는 느낌?

6세에 이런 생각 오바라는 걸 알지만 그냥 기분이 그랬어요..^^

 

둘째는 첫째보다 늦은 31개월에 말문이 트였고

4살(43개월)인 지금은 못 하는 말이 없어요.

 

그런데 '...싶어' 발음이 안 돼요.

보고푸서. 같이 있고 푸순데~

먹고푸수단 말이에요.

갖고푸서요. 사주세요~

나도 공주옷 입고푸순데~

 

매일 듣는 말인데 매일 웃겨요...ㅎㅎ

한달 뒤면 이 아이가 5세가 되네요.

내년이면 하고싶다 갖고싶다 정확히 말하게 되겠지요?

더불어 유치원도 가게 될테고요 (아직 가정보육 중이고, 유치원 발표는 내일이랍니다)

보고푸수다를 보고싶다로 발음하게 되면 저 정말 한동안 서운할 것 같아요.

 

열심히 아이들 키워서 훌쩍 자란 모습 보는 것도 행복이지만

아기 티를 벗는 게 못내 아쉬운, 미련이 많은 엄마네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08 "뭐라고요?…'사오정' 내 친구 혹시 난청? imagefile babytree 2011-02-22 15996
3207 [직장맘]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⑥ 직장맘,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30 15971
3206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5935
3205 내 몸이 웃는 온도…내복 착용해 맞추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8 15927
3204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847
3203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5790
3202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788
3201 [나들이] 폭풍 검색질 끝에 떠난 제주 imagefile [10] anna8078 2012-08-24 15785
3200 “한 판만 더”…멈출 수 없는 병 ‘도박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5772
3199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763
3198 여드름 피부, 물기 주면 얼굴에 ‘생기’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5762
3197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753
3196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751
3195 눈 뻑뻑하고 충혈되면 눈 깜빡거리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5688
3194 선풍기…찬음료…더위 피하려다 병 만날라 imagefile 김미영 2010-07-06 15679
3193 남모를 ‘소변 고통’ 습관 바꿔 고친다 imagefile babytree 2010-06-29 15587
3192 [요리] 카망베르 칼국수 만들기 imagefile babytree 2011-04-13 15522
3191 [직장맘] 안된다고 하면 안되는 것들 imagefile jenmi 2011-05-11 15511
3190 여름 감기 안 낫나요? 많이 지치셨군요 imagefile babytree 2010-07-06 15500
3189 [살림] 올 가을 김장 양념의 반란 image 베이비트리 2011-10-25 15488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