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겨울방학이 끝나고 개학을 해서 4일 가고 또 방학을 하고 ㅠㅠ 

빵 몇번 구워먹고,

일주일에 한번씩 아이 친구들과 모여 한글 공부를 핑계로 모여 놀고,

3월초까지 하는 키즈카페 시즌권 본전 뽑겠다고 큰아이 친구까지 데리고 몇번 왔다갔다 하고,

설날 지내고 하니 2월도 벌써 20일이나 지나갔네요. 시간 참 잘 가요 ^^

 

정신없다고 책읽는부모 책 리뷰도 너무 미루고 죄송한 마음 한가득이네요 ㅠㅠ

내일부터 부지런히 올리려고 해요..

 

소식 못 전하는 동안 이것저것 구워본 사진이예요.

발효빵 구울 때 쓰는 이스트를 산지 한달도 안 됐는데

얼마나 열심히 구웠는지 동이 나서 명절 전날부터는 못 구웠네요. 손가락이 드릉드릉해요~

이전에 이스트 샀을 때는 작은 봉지로 4년을 쓰고도 남았는데 ㅎㅎ

내일 이스트 배송오니 기대가 되네요~^^

 

우리밀 중력분으로 구운 탕종식빵이고요

탕종은 쉽게 말하면 밀가루풀인데 미리 쒀서 숙성했다가 반죽에 섞으면

빵을 구운 후 노화도 늦게 오고 맛도 좋다고 해요.

IMGP2335.jpg

 

과일주스에 한천가루 넣어 과일푸딩

IMGP2327.jpg

 

생에 첫 소시지빵인데 반죽을 두껍게 해서 아쉬웠어요

IMGP2315.jpg

 

딸기빵. 심심한 맛인데도 아이들이 좋아했어요 ^^

IMGP2316.jpg

 

큰아이와 함께 만든 멍멍이빵입니다 ㅎㅎ 안에는 소세지가 들었어요.

IMGP2322.jpg

 

7살인데 이제 손끝이 제법 야무져서

못미더워 하면서 참여시켜줬다가 의외로 잘 하기에 이렇게 컸구나 놀랍니다.

IMGP2323.jpg

 

3월 6일에 유치원 입학식 겸 개학식을 해요.

첫째는 큰형님반이 되고, 둘째는 막내반이 되어 첫 기관생활을 시작해요.

첫째는 유치원에서의 마지막 1년 즐겁게 보냈으면 좋겠고

한 성깔 하는 꼬맹이는 친구들에게 주먹쓰지 않고 잘 적응했으면 하는 소망이 있고요,

몇시간 안 되지만 자유시간 얻은 저는 그 시간 알차게 보내고 에너지 충전해서 좀더 활기차게 살아야겠다는 다짐을 하고 있어요.

빵도 이것저것 열심히 구워보고 쉽고 맛난 레시피 있으면 열심히 올려보겠습니다.

얼마 남지 않은 방학, 화이팅입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316 [자유글] “맞벌이 가정, 아이돌보미에게 안심하고 맡기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1-03-24 16868
1315 [자유글] 서울와우북페스티벌-어린이 책 놀이터(똥꽃이 활짝!)에 놀러오세요^^ imagefile lapleinelune 2010-08-31 16823
1314 [자유글] 교재없는 어린이집…‘자연과 자유’가 교재 [한겨레_5월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5-10 16809
1313 [자유글] 장난감 아직도 구입하세요? 빌려 쓰면 1석3조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6592
1312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556
1311 [자유글] 29살 주부 9년차, 나도 여자다 imagefile yea9493 2010-06-11 16549
1310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6496
1309 [자유글] 엄마표 공 딸랑이 3종세트 imagefile gx0208 2010-11-18 16311
1308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6275
1307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16136
1306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6048
1305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15984
1304 [자유글] 출산 장려하더니…‘휴직급여’ 돈없어 못준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5971
1303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704
1302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5658
1301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658
1300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645
1299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605
1298 [자유글] 와~ 오픈을 축하드려요! imagefile careme 2010-05-07 15317
1297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15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