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빼기에 대한 긴장감이 다소 떨어진 듯한 요즈음, 강력한 경쟁자가 나타났다. 1차 다이어트 이벤트할 때 결혼을 앞둔 여동생이 나의 ‘몸짱 도전’을 자극했다면 이번에는 함께 헬스클럽에 다니는 옆집 민정엄마다.

애초 두달 전 처음 헬스클럽에 등록할 때 키까지 비슷한 나와 민정엄마의 몸무게는 비슷했다. 내가 1킬로 정도 더 나가, 나는 72kg이었고 민정엄마는 71kg이었다. 하지만 두달이 지난 지금 내 몸무게는 65kg인데 반해 민정엄마는 70kg 수준이다. 운동과 병행해 식사조절을 했던 나와 달리, 내가 살빼기를 종요할 때마다 민정엄마는 “내가 먹는 것을 워낙 좋아해서... 유지만 해도 다행이지.”라고 웃곤 했다.

그런데, 지금 상황이 달라진 것이다. “살을 빼겠다”고 선언했다. 요즈음 부쩍 헬스클럽 동료들이 내게 살빠진 것에 대한 칭찬을 하는 것이 내심 부러웠던 모양이다. 아니면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한 계기가 되었어나.

얼마 전 직장 동료한데 ***다이어트 생식을 구입하겠다고 하더니,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저녁마다 이것을 먹고 있다고 한다. 예전에는 늦은 밤에도 밥, 라면, 떡볶이 같은 음식을 즐겨했는데 말이다. 아침은 바나나 또는 밥의 양을 줄인 식사를 하되, 점심은 평소와 비슷하게 먹고 있다.

나를 긴장하게 하는 건, 민정엄마의 운동량이 나보다 월등히 많다는 점이다. 함께 러닝머신을 하거나, 자전거를 타도 민정엄마는 나보다 속력이 빠르고 운동을 하는 시간도 길다. 내가 20분만에 지쳐 허걱거리는데 반해 민정엄마는 30분을 해도 끄떡없다. 민정엄마 말로는 어릴 때부터 체력은 강했다고 한다... ^^

운동량이 내가 더 적기 때문에, 식사량 조절에도 더욱 신경을 써야 하는 결론이 나온다. 그런데 오늘도 늦잠을 자고 말았다. 7시에 간신히 눈을 떠 헬스클럽에 갔고, 결국 운동은 1시간밖에 하지 못했다. 쩝.

내일은 더 분발해야지!

 <8월11일 식사>

아침 : 생식, 두유(그렇게 먹었는데도, 아직도 생식이 20여포 남아 있는 듯하다.)

점심 : 뷔페(부서원들과 함께 한 회식, 채식 위주로 먹으려 했으나 칼로리 높은 음식도 더러 먹었음.)

저녁 : 밥 1/3공기, 쇠고기국, 김치

<8월11일 운동>

자전거타기 30분, 러닝머신 20분, 근력운동 20분, 윗몸일으키키 40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47 ‘내 머릿속 지우개’ 운동하면 사라지네 imagefile babytree 2010-08-24 14372
346 성별 따른 진단·치료, 새 장 열렸다 imagefile babytree 2010-08-24 8771
345 [다이어트2-11화] 주말 잘 보내셨어요? 김미영 2010-08-23 8530
344 [다이어트2-10화] 줄넘기는 왜 자꾸 걸리는건지. 김미영 2010-08-20 8215
343 [다이어트2-9화] 6시 기상시간 회복! 김미영 2010-08-19 9320
342 [다이어트2-8화] 골반을 닫으면 살이 빠진다? imagefile 김미영 2010-08-18 14887
341 여드름 피부, 물기 주면 얼굴에 ‘생기’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5189
340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8946
339 체력 약해도 규칙적 운동이 수명 늘린다 babytree 2010-08-17 5896
338 [생활동의보감] ‘휴가 피로’ 스트레칭·찜질로 푼다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1000
337 [다이어트2-7화] 줄넘기로 살빼기 김미영 2010-08-17 10177
336 [자유글] 남편과 함께하는 숲속 자연태교에 임신부 부부를 초대합니다! minkim613 2010-08-16 9245
335 [다이어트 2-6화] 보름째 제자리걸음 김미영 2010-08-16 7368
334 [나들이] 이리 갈까 저리 갈까하다 들른 곳 imagefile guk8415 2010-08-13 11484
333 [다이어트 2-5화] 남편의 폭발 imagefile 김미영 2010-08-13 8986
332 [나들이] 만원의 행복, 한강수영장 imagefile nellja 2010-08-12 14459
331 [자유글] 예방접종, 보건소 공짜 imagefile nellja 2010-08-12 17892
» [다이어트 2-4화] 강력한 경쟁자 등장? 김미영 2010-08-12 9483
329 [나들이] 용인 죽전 무료 물놀이장 탐방기 imagefile ofineday77 2010-08-12 27233
328 [다이어트 2-3화] 잠, 잠, 잠... 김미영 2010-08-11 4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