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한탄강 고석(사진 오른쪽 절벽) 앞 물길을 지나는 래프팅 행렬. 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철원 한탄강 고석(사진 오른쪽 절벽) 앞 물길을 지나는 래프팅 행렬. 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매거진 esc] 여행
27만년 전 용암 분출로 형성된 용암대지에 새겨진 철원평야·한탄강 협곡의 지질 경관 여행
한탄강은 북녘땅 평강 지역에서 발원해, 비무장지대를 통과해 남으로 흘러와 철원·포천·연천을 거쳐 임진강과 합류한 뒤 서해로 흘러든다. 분단이 ‘한탄스러워’ 한탄강이 아니라, ‘큰 여울’을 뜻하는 ‘한탄’강이다. 옛 이름이 한여울·큰여울이었다. 물살 거세고 여울 많고 굽이가 심한 협곡 강이다. 한탄강 물줄기 상류에 강원 서북부 최전방 도시 철원이 있다. 여느 최전방 지역들이 그렇듯이 군부대·비무장지대·지뢰지대·민간인통제지역 등 군사용어들로 덧칠된 지역이다. 여름엔 한탄강 래프팅으로, 겨울엔 두루미 탐조로, 그리고 철을 가리지 않는 안보관광지로 이름을 알려왔다. 곳곳에 민족 분단과 전쟁의 상처가 남아 있으나, 그 상처 때문에 오히려 덜 훼손된 청정 경관을 유지해온 곳이다.

이 지역의 깨끗하고 멋진 경관은 수십만년 전 용암이 분출돼 형성된 광활한 용암대지에 숨겨져 있다. 간단한 지질·지형 공부와 함께 비무장지대를 넘나들며 둘러보는, 철원 용암대지와 한탄강 일대 지질 명소 여행이다. 탁 트인 전망과 보기만 해도 시원한 협곡 물줄기, 폭포들이 기다린다. 철원평야와 한탄강 일대엔 독특한 지질·지형이 즐비하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해 봄 이 일대를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했다.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강원 평화지역 지질공원’의 일부다.

오리산 등 용암분출로 형성된 현무암 경관들

철원 민간인통제구역 안 평화전망대. 휴전선 안팎 비무장지대와 북녘땅의 드넓은 평강고원, 그리고 1000년 전 한때 천하를 호령했던 궁예의 태봉국 도성 터가 한눈에 바라다보이는 곳이다.

“저기 멀리 낙타봉과 야산 사이에 작은 언덕이 하나 보이죠. 27만년~1만년 전 화산활동으로 여러 차례에 걸쳐 용암을 뿜어낸 오리산(452m)입니다.” 철원군청 지질공원 해설사 김미숙(55)씨가 북녘땅 평강 지역의 작은 산을 가리켰다. 오리산. 철원 주민들이 ‘어머니 배꼽산’이라 부르며 신성시해왔다는, 정상에 작은 분화구가 남은 사화산이다.

한탄강 직탕폭포. 현무암 주상절리 지형에 생긴 폭포다. 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한탄강 직탕폭포. 현무암 주상절리 지형에 생긴 폭포다. 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저 오리산과 그 옆 4㎞ 떨어진 680m 고지에서 분출된 용암이 평강과 철원 일대를 덮으며 거대한 용암대지를 이룬 겁니다.” 용암은 최소 11차례 이상 뿜어져 나와 기반암인 화강암 대지를 덮으며 포천·연천·파주 일대까지 흘러나갔다고 한다. 북녘의 광활한 평강고원과 비옥한 철원평야가 바로 이 용암대지다. 이 용암이 급격히 식으면서 수축돼 4각~8각의 기둥 모양의 주상절리가 형성됐고, 오랜 세월 침식작용으로 높이 20~30m의 수직절벽 협곡인 한탄강이 만들어졌다고 한다. 한탄강과 지류인 대교천 물줄기 곳곳에 용암이 굳은 현무암 주상절리대 경관들이 남아 있다. 대교천 협곡(아직 탐방로 없음), 칠만암, 송대소의 절벽과 부채꼴(방사형) 주상절리, 직탕폭포 등이 대표적이다. 순담계곡이나 고석(정) 주변처럼, 화강암과 현무암 절벽을 함께 살펴볼 수 있는 곳도 있다.

궁예도 머물다 가고 의적 임꺽정도 찾아와 군사훈련을 한 곳이라는, 동송읍 장흥리 한탄강 물줄기의 고석 일대 경관은 철원의 대표적 관광지의 하나로 떠오른 지 오래다. 소나무 몇 그루를 머리에 인, 높이 15m의 고석과 그 주변을 휘감아 돌며 흐르는 물길, 그리고 각양각색의 바위 형상들이 탐방객들 시선을 붙잡는다. 협곡 주변엔 현무암층이 많고, 바닥 쪽엔 화강암층이 깔린 곳이다. 화강암 바위 곳곳에서, 침식돼 떨어져나온 현무암 바윗덩이들을 관찰할 수 있다.

선착장에서 작은 유람선을 타면 물길을 따라 대교천 합수지역까지 오르내리며 코끼리바위·수달바위 등 바위절벽에 형성된 다양한 형상의 바위를 감상할 수 있다. 거센 물살을 헤치며 즐기는 래프팅도 인기다.

용암 분출된 ‘오리산’ 주민 신성시
용암대지에 형성된 한탄강 협곡 따라
현무암·화강암 지질 경관 즐비
지난해 국가지질공원 지정돼

지질·지형 배우며 감상하는 폭포 경관

고석에서 한탄강 상류로 거슬러 오르면, 역시 현무암 주상절리 지형이 빚어낸 멋진 폭포를 만날 수 있다. 규모는 매우 작으나 ‘한국의 나이아가라폭포’라고도 불릴 정도로 멋진 자태를 자랑하는 직탕폭포다. 높이는 3~5m에 불과하지만, 80m의 강폭 전체에 걸쳐 있는 수직폭포로 경관이 자못 빼어나다. 현무암 주상절리대 위에 강물이 흐르면서, 오랜 세월 동안 현무암 기둥들이 물살에 떨어져나가며 계단 형태로 만들어진 폭포다.

국립공원관리공단 국가지질공원사무국의 박선규 사무국장은 “직탕폭포 위쪽 하천 바닥은 현무암 주상절리대이고, 폭포 하류 바닥은 화강암층을 보여준다”며 “폭포 물살에 주상절리대 절벽면이 깎이면서(두부침식), 폭포 위치가 계속 상류 쪽으로 이동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탄강 본류와 좀 떨어져 있지만, 명성산 자락 화강암층 절벽에 걸린 삼부연폭포도 감상해볼 만하다. 높이 20m에 이르는 3단 폭포 물줄기가 꽤 아름답다. 세개의 가마솥을 닮은 소가 있다 해서 삼부연이다. 폭포 위쪽의 노귀탕, 폭포 중간에 있는 자그마한 솥탕, 그리고 폭포 밑의 널찍한 가마탕이 그것이다. 이곳에 살던 네마리의 이무기 중 세마리는 용이 되어 승천했지만, 한마리는 못했다고 한다. 이 남은 이무기가 심술을 부리면 가뭄이 이어진다는 전설이 있다. 가뭄이 들면 주민들은 가마탕에 돌을 던지며 기우제를 지내는데, 그러면 이무기가 비를 오게 해 물의 힘으로 쌓인 돌들을 끌어낸다고 한다.

지질공원 해설사 김씨는 “폭포 왼쪽 바위벽의 파인 부분이 폭포의 옛 물길”이라며 “수만년에 걸쳐 세번 폭포 물길이 이동한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고 말했다. 겸재 정선이 1747년 금강산 가는 길에 찾아와 그렸다는 진경산수화 ‘삼부연’이 바로 이 삼부연폭포다. 그림 속의 세번 꺾여 수직으로 떨어지는 폭포 물줄기가 현재 모습 그대로다.

철원 도피안사. 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철원 도피안사. 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논의 바다에 뜬 섬 소이산…철원평야 한눈에

민통선 안쪽 철원평야(용암대지)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곳으로 소이산(362m)이 있다. 철원읍 사요리 산1번지, 옛 노동당사 건물 부근에 솟은 야트막한 야산이다. 사통팔달 전망이 좋은 요지여서 고려 때부터 봉수대가 설치돼 있었고, 한국전쟁 전후로는 미군기지와 국군기지가 번갈아 자리잡았다. 민간인 출입이 통제돼 오다, 몇년 전 군부대가 철수하고 일반에 개방돼 산책로 등을 마련해놓았다. 87번 국도변에서 30분 정도면 시멘트길·흙길을 따라 산 정상까지 걸어 오를 수 있다.

미군이 쓰던 막사와 벙커를 지나 정상에 오르면, 온 사방에 깔린 녹색 평원(논)이 눈부시게 펼쳐진다. 용암대지 철원평야다. 3만5000ha에 이르는 철원평야는 ‘대야잔평’과 ‘재송평’ 둘로 나뉘는데 이 일대가 2만5000ha 넓이의 재송평이다.

평강고원과 비무장지대 평원과 수림, 백마고지와 고암산(김일성고지), 옛 철원의 제2금융조합 건물 터, 철원역 터, 얼음창고 건물, 그리고 1946년 북한이 세운 노동당사 건물까지 훤히 보인다.

한탄강 고석 주변에선 용암인 현무암과 기반암인 화강암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한탄강 고석 주변에선 용암인 현무암과 기반암인 화강암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민통선 안 월정리역의 부서진 채 녹슬어가는 열차. 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민통선 안 월정리역의 부서진 채 녹슬어가는 열차. 사진 이병학 선임기자
지질 해설사 김씨는 “소이산은 용암이 이 일대를 덮을 당시 덮이지 않고 섬처럼 남아 있던 봉우리(스텝토)들 중 하나”라고 말했다.

철원 주민들은 군부대에 신고하고 이 철원평야로 드나들며 논을 경작하고 비닐하우스에선 피망을 생산한다. 진초록 논의 바다 곳곳으로 엇갈려 지나는 일직선 도로들과 여기저기 우거진 숲들이 아름다워 보인다. 아까시나무·버드나무·뽕나무 들이 우거진 숲이다. 이 숲들은 논으로 이뤄진 평야지대 곳곳에 섬처럼 흩어져 있거나 띠를 이룬 모습이다. 숲이 보전돼 있는 건 숲 자체가 ‘지뢰지대’이기 때문이다.

철원/이병학 선임기자 leebh99@hani.co.kr


(*위 내용은 2015년 7월 29일 인터넷한겨레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66 [나들이] 남한강 폐사지 가을여행 가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10-22 6119
165 [나들이] ‘1인승 완행버스’ 타고 낙동강 따라 느릿느릿 image 베이비트리 2015-10-08 2911
164 [나들이] 태안 갯벌체험, 그 후 imagefile [2] yahori 2015-10-06 6972
163 [나들이] 바다에도 산에도 모래밭…대청도 사막 건너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10-01 3016
162 [나들이] 놀고 먹고 쉬기 좋은 ‘가을 섬’ 여기 있소 image 베이비트리 2015-09-03 4142
161 [나들이] ‘보물단지’ 백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제대로 알차게 즐기기 image 베이비트리 2015-08-20 3195
160 [나들이] 미디어 카페 후~ 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2] 양선아 2015-08-15 11140
159 [나들이] 순천 낙안읍성과 순천만생태공원을 다녀와서... imagefile [1] yahori 2015-08-06 10063
158 [나들이] 섬진강 물길 따라 ‘집밥 향기’도 흐른다네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6 3242
157 [나들이] 순천만 생태공원 앞 식당에서 먹은 밥 imagefile [1] 양선아 2015-08-05 3708
» [나들이] ‘어머니 배꼽산’에서 태어난 철원평야 진경 보러갈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8-03 2560
155 [나들이] 제주도 바람 나들이, 그 세번째 이야기 imagefile [6] yahori 2015-07-24 7252
154 [나들이] 벌써 다음주가 휴가 [6] 양선아 2015-07-24 2690
153 [나들이] 런던아이보다 놀이터 imagefile [4] yahori 2015-07-22 11411
152 [나들이] 제주도 바람 나들이, 그 두번째 이야기 imagefile [4] yahori 2015-07-17 10174
151 [나들이] 40년 만에 개방된 대관령 하늘목장 image 베이비트리 2015-07-16 3359
150 [나들이] 제주도 바람 나들이, 그 첫번째 이야기 imagefile [2] yahori 2015-07-10 6211
149 [나들이] “모기 없는 해변으로 올 여름 휴가 오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5-07-10 2758
148 [나들이] 전남 여수 안도와 신안 영산도에 가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5-06-25 6402
147 [나들이] 괌에 다녀왔어요~ imagefile [8] 숲을거닐다 2015-06-24 3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