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 각

 

안그래도 늦었는데
버스타고 한남대교 건너는 중
옆 차선으로 슝슝 가는 버스
왜 이쪽은 굼뜬지

 

찰랑거리는 짙은 강물빛
오랜만에 탁트인 한강이
눈앞에 아른거려도
내 안에 안들어온다

 

늦었다
아주많이
그냥 집으로 가버릴까

 

조금 돌아가더라도
전철 탈걸 그랬나
속타는 맘 달래려고
몇 자 적어본다

 

 

1월 어느 날 강남에서 강북으로 가는 버스 안에서 쓴 시다.

처음부터 시를 써야지하는 생각은 없었다. 버스 안에서 맘 졸이는 나를 보면서 쪼그라든 맘을 좀 풀어볼까해서 메모장에 긁적였더니 이렇게 써졌다. 어떤 상황에서든 내 감정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방법으로 시 쓰는 걸 추천해본다. 아주 짧게라도 감정을 글로 표현해보면 기분이 이랬구나, 이렇게 보였구나, 이런 생각을 왜 했을까 하면서 스스로 돌아보고 질문을 던져볼 수 있는 약간의 틈이 생긴다. 초등학교 4학년 아이의 갑작스런 행동변화에 당황스러웠던 맘을 달랠 때도, 천천히 걷다가 문득 기분 좋은 생각이 들 때도, 하루를 되돌아보다가 짧게 글을 남기고 싶을 때도 '시'로 나타내는 게 편해졌다. 초등학교 저학년 때 학교에서 시를 쓰려고 앉았는데 막상 어떻게 쓰란 얘긴지 몰라 엄청 맘 고생했던 때가 지금도 기억난다. 그 때는 시라고 하면 은유적으로 나타내야한다는 막연함에 시가 어려웠는데 지금은 아니다. 잠깐 최근에 읽은 시를 몇 편 올려본다.

 

책 '쉬는 시간 언제 오냐' 중에서

 

내 돈  - 이민지(장곡초등학교 5학년)

 

우와! 추석에 받은 돈

진짜 많다.

하나 둘 셋

세고 있는데

엄마가 왔다.

공포의 돈 청소기

우리 엄마

큰일 났다.

돈 다 뺏기게 생겼다.

 

-----------------

 

처음 읽을 때나 다시 읽어보아도 어쩌면 그 순간의 감정을 그대로 잘 나타냈을까 저절로 웃으면서 읽었던 시다. 한 편 더

 

소수의 나눗셈 - 이태훈(장내초등학교 6학년)

 

풀기도 힘들고

짜증도 났지만

 

교육의 의무를 위해

하였다.

-------------------

 

시는 이처럼 길지 않아도 좋다.

수학 시간 '소수의 나눗셈'을 하면서 든 감정과 생각을 아이는 그대로 썼고 읽는 사람은 각자의 느낌으로 해석하면 된다. 굳이 이 시를 어떻게 썼는지 평가 할 필요는 없다. 우리는 우리가 한 일을 계속 평가받아온 과정에 익숙하지 않았나 싶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는 환경이라기 보다 해야하는 일이 많았고 특히 교육과정 안에서는 만들고 쓰고 움직이는 모든 것을 점수로 평가하다보니 무언가를 그대로 표현하는게 어려웠던 것 같다. 이런 평가나 남의 시선을 내려놓고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나의 지금 감정이 무엇인지 오롯이 돌아볼 수 있다면 아이와의 관계에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곧 다가올 설명절 준비로 분주한 하루다.

 

가족들과 따뜻한 명절 보내시구요

새해에는 잠깐이라도 시를 써보는 한 해가 되셨으면 좋겠어요.

베이비트리 모든 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96 [자유글] 유치원생에 쇠창살 체험…‘황당 경찰’ imagefile babytree 2011-09-22 12059
1195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를 하고싶어요... k2k0708 2011-01-26 12035
1194 [자유글] 자녀의 충치,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1965
1193 [자유글] “물만 마셔도 살찌세요? ‘습담’증상입니다” imagefile 양선아 2010-06-15 11891
1192 [자유글] ‘가사·육아 서비스요금’ 가파른 상승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1882
1191 [자유글] 아이에게 잘 안되는 것조차 인정하라 - 서천석 imagefile [2] anna8078 2014-05-29 11861
1190 [자유글] 남편과 함께하는 숲속 자연태교에 임신부 부부를 초대합니다! minkim613 2010-08-16 11802
1189 [자유글] 수수팥떡 임신·출산 부부교실에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11664
1188 [자유글] 두 돌 아이, 맞고 뺐기기만 하는데… imagefile jjyoung96 2010-12-25 11654
1187 [자유글] 주말,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4] sano2 2011-10-24 11641
1186 [자유글] 아빠의 무리수 imagefile [4] yahori 2012-02-10 11630
1185 [자유글] 조성진의 땀방울 imagefile [1] wonibros 2015-10-23 11599
1184 [자유글] 대학로에 풍덩 빠져 볼까요? imagefile sano2 2010-12-22 11571
1183 [자유글] 황금돼지띠 ‘경쟁은 내 운명’ imagefile babytree 2011-08-23 11484
1182 [자유글] 가을 성큼, 취재하면서 힐링~ imagefile 양선아 2012-10-10 11456
1181 [자유글] [게릴라 점심 수다] 푸르메, 난엄마다, 빈진향님을 만났어요~ image [16] 양선아 2014-06-27 11448
1180 [자유글] [답변 포함] 기관지염, 주사 자꾸 맞아도 되나요 imagefile hopefor7 2011-02-12 11412
1179 [자유글] 공동육아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며 imagefile [5] 푸르메 2014-06-23 11403
1178 [자유글] 내 생애 첫 이발소, ‘인생 뭐 있나!’ imagefile akohanna 2010-08-28 11368
1177 [자유글] 내가 줄 수 있는 것, 그 새로움.... imagefile [10] anna8078 2014-01-20 1135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