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석 Suh Cheonseok @suhcs 

fadfdf.jpg

 


5월29일 : 잘 안되는 것조차 인정하라

▲ 아이에게 잘 하고 싶은데 안 된다면 그런 자신을 솔직하게 인정하세요. 그리고 아이에게 말하세요. 엄마도 잘 하려는데 안 될 때가 있다고. 화가 참아지지 않을 때가 있고 욕심이 멈추지 않을 때가 있다고. 그래도 우리 함께 나아지려 노력해보자고 말해보세요.

▲▲ 가면을 쓰고 버티는 것은 한계가 있어요. 아이는 부모가 잘못을 인정하지 않으면 부모를 오해하거나 자기를 비난합니다. 세상에 대한 혼란을 느낄 수도 있죠. 솔직하다고 권위를 잃지 않아요. 오히려 자신감이 없기에, 권위가 없기에 솔직해질 수 없는 거지요.


5월27일 : 거짓말도 믿으라

▲ '아이를 믿으라'는 말은 아이의 말을 그대로 믿으란 뜻은 아니다. 아이를 긍정적으로 바라보라는 뜻이다. 뭐 하나 확실한 것이 없어 불안한 인생길에서 믿음을 주라는 뜻이다. 누구도 안 믿어주어 외로운 아이에게 부모만은 희망을 보고있음을 전하자는 의미다.

▲▲ 가끔 아이를 믿었는데 배신 당했다는 부모를 만난다. 사실 아이의 말은 믿을 게 못 된다. 아이는 다양한 이유로 거짓말을 하고 때론 거짓말 하는지도 모르고 거짓을 말한다. 아이를 믿는다는 건 그런 거짓에도 불구하고 아이의 마음엔 진심이 있음을 믿는 것이다.


5월23일 : 자신의 선택에 부끄럽지 않을 교육감을 뽑아라

▲ 세월호 사태의 한복판을 선거가 지나쳐 가기에 선거에 관심도 덜 하고, 대형 이슈나 논쟁이 생기기도 어렵다. 그러다보니 광역단체장이 아니라면 그저 지명도에 따른 인기 투표처럼 흐르는 듯 싶다. 아이들을 생각하면 분명 교육감은 그렇게 뽑혀선 곤란한데...

▲▲ 교육감은 아이들에게 어른들이 하는 약속과 같다. 우리가 선출한 분이 우리를 대표해서 너희를 지켜주고 도와줄거라고 말하는 것이다. 이 봄, 지켜주지 못해 많은 학생들을 떠나보냈다. 적어도 교육감은 자신의 선택에 부끄럽지 않을 분으로 신중하게 뽑아야한다.

▲▲▲ 교육감 선거를 할 때 두 가지를 생각하고 뽑으면 된다. 첫째, 당신이 아이들에게 주고 싶은 메시지는 무엇인지. 둘째, 후보들이 살아온 삶을 볼 때 누가 아이들에게 가장 잘 공감할 수 있을지, 그리고 아이들이 힘들 때 누가 아이들을 지켜줄 수 있을지.



                                                                                  출처 : 서천석 선생님 트위 https://twitter.com/suhcs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96 [자유글] 유치원생에 쇠창살 체험…‘황당 경찰’ imagefile babytree 2011-09-22 11938
1195 [자유글] [답변포함] 모유수유를 하고싶어요... k2k0708 2011-01-26 11933
1194 [자유글] 자녀의 충치,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1878
1193 [자유글] ‘가사·육아 서비스요금’ 가파른 상승 imagefile babytree 2010-12-06 11798
1192 [자유글] “물만 마셔도 살찌세요? ‘습담’증상입니다” imagefile 양선아 2010-06-15 11776
1191 [자유글] 남편과 함께하는 숲속 자연태교에 임신부 부부를 초대합니다! minkim613 2010-08-16 11691
» [자유글] 아이에게 잘 안되는 것조차 인정하라 - 서천석 imagefile [2] anna8078 2014-05-29 11683
1189 [자유글] 주말,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4] sano2 2011-10-24 11570
1188 [자유글] 수수팥떡 임신·출산 부부교실에 참가하세요 babytree 2010-10-07 11561
1187 [자유글] 두 돌 아이, 맞고 뺐기기만 하는데… imagefile jjyoung96 2010-12-25 11541
1186 [자유글] 아빠의 무리수 imagefile [4] yahori 2012-02-10 11501
1185 [자유글] 대학로에 풍덩 빠져 볼까요? imagefile sano2 2010-12-22 11481
1184 [자유글] 조성진의 땀방울 imagefile [1] wonibros 2015-10-23 11446
1183 [자유글] 황금돼지띠 ‘경쟁은 내 운명’ imagefile babytree 2011-08-23 11399
1182 [자유글] [게릴라 점심 수다] 푸르메, 난엄마다, 빈진향님을 만났어요~ image [16] 양선아 2014-06-27 11325
1181 [자유글] [답변 포함] 기관지염, 주사 자꾸 맞아도 되나요 imagefile hopefor7 2011-02-12 11325
1180 [자유글] 내 생애 첫 이발소, ‘인생 뭐 있나!’ imagefile akohanna 2010-08-28 11293
1179 [자유글] 가을 성큼, 취재하면서 힐링~ imagefile 양선아 2012-10-10 11290
1178 [자유글] 공동육아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며 imagefile [5] 푸르메 2014-06-23 11279
1177 [자유글] 다섯 살 꼬마 이야기꾼 imagefile [7] blue029 2012-07-03 1121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