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이야기

자유글 조회수 1869 추천수 0 2017.11.24 13:28:13

가울.jpg


안녕하세요?

밤새 내린 눈으로 가을에서 겨울로 확 넘어온 느낌이 드네요.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에 몸이 움추려들기도 하고....

김장들은 하셨는지요?

지난주말에 어린이집 김장을 하고 몸살이 났다가...다음주는 친정엄마와 김장을 해야 하는데,

날이 너무 추워져서 서둘렀어야 했나 싶어요. 절임배추와 야채들을 모두 예약해 놓은 거라 날짜를 바꿀 수도 없고...그냥 그대로 해야겠지요. 요즘 저희집에서는 김치가 귀해서 김장이 기다려지기도 합니다.


어제 베이비트리 송년회는 잘 하셨는지요?

초대해주셔서 감사했으나, 평일 저녁에 애들 맡기고 나서기가 눈치가 보여서 못갔어요.

저는 어제 아이들과 별종이접기를 하며 소소하게 지냈답니다. 부엌창문과 현관 중문에 붙여 놓으니까 그럴싸 하네요. ^^


KakaoTalk_20171123_211951962.jpg KakaoTalk_20171123_211952293.jpg

===========================================================

1. 은행이 싫어
시우: 엄마, 은행 잎이 다 떨어졌어. 그쪽으로 가지 마. 
엄마: 왜?  이쪽으로?
시우: 응, 은행 없는 데로. 난 은행이 싫어. 분홍색에서 구린 냄새가 나.
엄마: 은행나무가 은행 씨앗을 보호하려고 구린 냄새가 나게 하는 거야.
시우: 엄마~ 방금 전에 오토바이가 지나갔는데, 오토바이 냄새가 너무 구려. 
 
2. 우유 때문에
시우: 엄마, 우유도 줘.
엄마: 어쩌지? 우유가 없는데….
시우: 시리얼에 우유가 없으면 어떻게 먹어. 난 우유랑 먹는 게 좋단 말이야.
엄마: 전에도 과자처럼 그냥 먹었잖아. 지금은 대우슈퍼 아직 문 안 열었어. 오늘만 그냥 먹자. 
엄마가 오늘 우유 꼭 사다 놓을 께.
시우: 엄마는 매일 내일 내일 하잖아. 지금 사와.
    나 엄마 때문에 지금은 엄마 사랑하지 않아. 
 
3. 엄마 때문에
엄마: 시우야, 늦어서 형아 먼저 데려다 주고 와야겠어. 시우 옷 입고 준비하고 있어.
시우: 알았어.
(시우가 잠바까지 챙겨 입고, 운동화까지 신고, 킥보드를 타고 현관에서 기다리고 있었는데...내복바지차림)
엄마: 시우야~ 내복바지 위에 바지도 입어야지.
시우: 그럼 힘들잖아. 내가 힘들게 신발까지 신었는데 다시 벗어야 하잖아.
나 엄마 때문에 완전 삐졌어.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08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6255
3207 [자유글] 출산 장려하더니…‘휴직급여’ 돈없어 못준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6246
3206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16206
3205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6124
3204 "뭐라고요?…'사오정' 내 친구 혹시 난청? imagefile babytree 2011-02-22 16112
3203 내 몸이 웃는 온도…내복 착용해 맞추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8 16042
3202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986
3201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953
3200 [나들이] 폭풍 검색질 끝에 떠난 제주 imagefile [10] anna8078 2012-08-24 15943
3199 여드름 피부, 물기 주면 얼굴에 ‘생기’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5943
3198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941
3197 “한 판만 더”…멈출 수 없는 병 ‘도박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5922
3196 [살림] [수납의 달인] 365일 뽀송한 수건 대령이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28 15916
3195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5904
3194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896
3193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885
3192 [살림]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⑬ 명절, 현명하게 보내는 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5-09-25 15871
3191 눈 뻑뻑하고 충혈되면 눈 깜빡거리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5828
3190 선풍기…찬음료…더위 피하려다 병 만날라 imagefile 김미영 2010-07-06 15798
3189 [살림] 올 가을 김장 양념의 반란 image 베이비트리 2011-10-25 1568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