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아파서....'

매일 듣는 회사 동료분들도 좀 식상하실꺼예요.ㅠ.ㅠ


20151215_3.jpg


그런데

정말 매일 매일.. 한달이 넘게 아프니

어떻게 할 도리가 없네요.


아픈게 누구 탓도 아닐텐데 탓하고 싶어집니다.


겨울철 어쩔 수 없이 걸리는 친구들 감기 때문에?

겨울 난방으로 유난히 더 건조해진 아파트 때문에?

푹 쉬어주지 못해서?(요즘 주말엔 아주 푹~ 쉬게 해줬는데요. 변명..ㅋㅋ)

규칙적으로 약복용을 못해서?(서로 책임을 미룹니다.)

본인이 몸 관리를 잘 못해서?(그러기엔 어리죠)

.

.

.

엄마가 옆에 있어주지 못해서...?


작은 아이 걱정하는 사이

큰 아이도 다쳐왔어요.


20151215_2.jpg

좋아하는 피아노 못쳐서 싫은 건 있지만 좀 쉬어갈 수 있겠죠?


연말 연시 더 큰 사고 없이 지나가면 좋겠네요.

뜨거운 것이 당깁니다.

20151215_1.jpg


얘들아 

엄마 짬뽕국물 먹고 힘낼테니 얼른 다 나으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6 [직장맘] 매일 아침 달린다 [8] 숲을거닐다 2014-03-05 3741
25 [직장맘] 믿고 맡겨달라 [7] 푸르메 2013-06-25 3597
24 [직장맘] 주말엄마, [5] kcm1087 2014-06-11 3562
23 [직장맘] 어느 직장맘의 기분좋은 저녁에. [4] puumm 2016-03-17 3547
22 [직장맘] [주말엄마]4. 여보 일찍 좀 들어와봐~! [2] kcm1087 2014-07-03 3432
21 [직장맘] 금쪽같은 점심시간 [6] sybelle 2015-10-22 3312
20 [직장맘] [주말엄마]② 칼퇴근 하라고 하세요! [2] kcm1087 2014-06-12 3245
19 [직장맘] 사진이 있는 인터뷰-'미생'영업3팀 김대명 happyhyper 2015-01-19 3209
18 [직장맘] [주말엄마] 3. 드디어 울렸네요. 신문고! imagefile [3] kcm1087 2014-06-17 3187
17 [직장맘] 아침부터 물난리 [10] yahori 2015-03-27 3165
16 [직장맘] "아빠가 한 것이 결코 아니다" imagefile [5] yahori 2015-08-20 2959
15 [직장맘] 기다릴 수 있으니까 엄마 걱정하지 말고 일해... [2] sybelle 2016-10-20 2908
14 [직장맘] 저는 메르스 최전선에 있는 검사요원입니다 image 베이비트리 2015-06-24 2880
» [직장맘] 아파요~ 다른 아이들은 어떤가요? imagefile [5] yahori 2015-12-15 2794
12 [직장맘] 초등 돌봄교실 [4] sybelle 2017-01-19 2773
11 [직장맘] 메르스 미워요 imagefile yahori 2015-06-02 2689
10 [직장맘] 세번째 육아휴직 imagefile [6] 강모씨 2017-06-09 2533
9 [직장맘] 여름이 가네요 [7] 푸르메 2018-08-30 2300
8 [직장맘] 누워 있는 아빠. 5분만... 애잔하다. imagefile [2] 강모씨 2017-06-30 2215
7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217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