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곧 백일이 다가옵니다. 처음엔 사실 조금 시큰둥했는데 모유를 먹이고 24시간 붙어지내면서 이제 제법 눈도 맞춰주고 웃어주는 덕분에 아이에 대한 애정이 날로 급성장 중입니다. 이젠 정말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것 같습니다. 

얼마 전 일주일에 한번 특별 수업의 강사자리를 제안받았습니다. 제 직업의 특성상 경력이 정말 중요한데 쉽게 오지 않을 기회가 온 거죠. 냉큼 물었습니다. 일주일에 한번이니까 하면서 시어머니도 흔쾌히 봐주신다고 하시니 더할 나위 없이 좋았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제가 모유수유 중이라는 겁니다.

모유수유를 하느라 한달 넘게 씨름하다 이제 겨우 안정기에 접어 들었는데 갑자기 분유를 먹이려니까 마음이 아픈 건 둘째치고 분유를 맹렬히 거부하며 울어대는 아이를 보니 내가 아이를 이렇게까지 울리면서 그 일을 하는 게 좋은 선택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이 일을 꿈꾸며 이 일을 하기 위해 쓴 그 동안의 노력과 시간들을 생각하면 언제까지 제가 집에서 아기만 볼 수는 없습니다. 나이가 더 들어서 제 꿈을 포기한 나 자신을 용서할 자신도 없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사실 혼합수유로 옮겨가야 하는데... 다 아는데... 그런데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 모유수유하면서 모유수유의 장점들을 잘 알게 된 터라 모유수유를 포기하고 싶지 않은데 일도 포기할 수 없으니 마음이 왔다갔다를 반복하는 프린터 노즐 같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6 [직장맘] 어린이집 진급 설명회에 다녀왔어요. [6] yahori 2012-02-25 6055
65 [직장맘] 주말 날 구해준 장난감 imagefile [3] 양선아 2015-01-04 6034
64 [직장맘] 일, 육아 그리고 친정엄마 [6] kimharyun 2012-03-09 5936
» [직장맘] 모유수유도 하고 싶고 일도 하고 싶은 엄마 마음 [9] corean2 2012-02-29 5926
62 [직장맘] 복직을 앞두고... [9] greenbhlee 2012-02-27 5889
61 [직장맘] 상추와 레일 바이크 imagefile [7] yahori 2013-06-24 5768
60 [직장맘] 엄마, 야구 해요~ imagefile [5] 강모씨 2012-05-22 5745
59 [직장맘] 나경원 vs 박원순, 서울시 시장 투표하시죠? [2] yahori 2011-10-20 5531
58 [직장맘] 공동육아 어린이집에서 하루를 보내며 [10] 푸르메 2013-09-13 5449
57 [직장맘] 여름방학체험학습,초등논술과 함께 다양하게 배워봐요~ imagefile [2] kelly7972 2013-08-19 5425
56 [직장맘] 야근중 그냥 끄적끄적 [9] 양선아 2013-09-12 5021
55 [직장맘] 행복을 행복으로 아는 남자 [6] 강모씨 2012-06-05 5008
54 [직장맘] 개똥아, 내게 거짓말을 해봐 imagefile [8] 강모씨 2012-07-22 4994
53 [직장맘] 아빠를 경찰로 만든 개똥이 imagefile [14] 강모씨 2013-08-30 4971
52 [직장맘] 아주 예쁘고 착한 우리 엄마 imagefile [3] yahori 2015-05-08 4901
51 [직장맘] 어느 카페 클릭했다가 겁만 잔뜩 먹고 imagefile [7] jjang84 2012-09-17 4878
50 [직장맘] 아침이 즐거운(?) 직장맘 imagefile [4] yahori 2012-09-13 4850
49 [직장맘] 클스마스 선물을 미리 받은 개똥이 imagefile [8] 강모씨 2012-12-06 4684
48 [직장맘] 희생 정신은 부족하고 어디서 본 건 좀 있고...... [8] corean2 2012-06-14 4671
47 [직장맘] 안부 imagefile [10] 숲을거닐다 2014-12-17 465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