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 어느 글에서 언급되었던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책을 구입해서 읽었을 즈음

개똥이는 대량의 책을 물려 받았고, 책 정리가 시작되었습니다.

151010_정리_00.jpg

- 책 정리 계기가 된, 개똥이가 물려 받은 책.
 

녀석에게 또 제 책장의 공간을 양보해야 하기도 했지만,

책장도 정리가 필요 했습니다.

책 앞에도 책이 있고, 책 위에도 책이 있는 책장은 과포화 상태였고,

서랍장 위에도 몇 개의 책 더미가 형성되어 있는 있었기에.

 

오래되어 버려도 될 책, 마을 작은 도서관에 기증할 책.

개똥이 조카에게 물려줄 책. 그렇게 정리가 시작 되었습니다.151010_정리_01.jpg
- 마을 작은 도서관에 기증한 책.

사실 못 버리는 것은 책이 아니라, 책에 대한 미련이었는데
마을 도서관에도 두고 언제든지 다시 볼 수 있다고 생각하니, 과감하게 덜어낼 수 있었습니다.

의자를 놓고, 책을 들고 오르락 내리락 거리며 방과 거실을 수십번 왕복하며
거의 하루 종일 책 정리에만 매달렸더니
다음날은 팔다리 근육이 아프더군요.

그래도 조금 숨통이 트인 책장을 보고 있자니 뿌듯했습니다.

151010_정리_11.jpg

- 정리 후 책장, 이제 좀 숨통이 트였습니다. (정리된게 저 정도 입니다)

몇주후.

이번엔 개똥이 장난감에 도전 했습니다.

모든 장난감을 다 꺼내 놓은 후 개똥이더러 버리지 않을 것만 추리게 했습니다.

너무 많은 양에 녀석은 다소 힘들어 했지만 그래도 기꺼이 끝까지 해냈습니다.

151010_정리_21.jpg

- 정리 중인 개똥이 장난감들.

151010_정리_22.jpg

- 버리기로 결정한 장난감들. 나중에 한더미가 더 추가 되었습니다.

녀석은 정리 뒤 뭔가 없어 졌다며 버리기로 한 장난감 전체를 두어번 다시 뒤졌고,

2일 정도 묵혔다가 최종적으로 버렸습니다.

버릴때는 "안녕, 그동안 고마웠어" 작별 인사도 했구요.
(제가 다 울컥 하더군요)

151010_정리_23.jpg - 개똥이가 버린 장난감 중에 또봇만 추렸습니다. 회사 후배에게 물려 주기로 합의 완료

 

오늘 개똥이와 마을 도서관에 가봤더니, 제가 기증한 책들이 이렇게 변신 했더군요.

151010_정리_12.jpg

151010_정리_13.jpg - <새로 들어온 도서>코너 대부분을 차지한 기증 도서.

 

힘들었지만, 뿌듯한 시간이었습니다.

정리의 1순위는 옷이라는데, 그건 휴가 기간을 기약 해 볼랍니다. ㅎㅎ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96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9214
1095 [자유글] 분노와 슬픔을 넘어서 가만히 있지 않기 위하여... 후기 imagefile [10] 빈진향 2014-05-10 9199
1094 [자유글] 가족과 함께한 둘째 자연출산기 imagefile [6] lotus 2013-01-24 9188
1093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9172
1092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얼굴 imagefile [3] 살구 2014-12-06 9124
1091 [자유글] [정보] 꼬마 버스 타요 운행 정보 확인할 수 있는 곳 image [2] 양선아 2014-03-28 9082
»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9069
1089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9063
1088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9006
1087 [자유글] 유관순 자취를 따라.. imagefile wonibros 2019-03-04 8951
1086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8951
1085 [자유글] 탁틴맘, 영화 ‘아이들’ 상영과 감독과의 대화에 초대합니다!(11월 4일) file minkim613 2011-10-26 8945
1084 [자유글] 엄마가 되고 싶다는 아들~ [6] sejk03 2011-12-22 8922
1083 [자유글] 오랑우탄, 우리 친구 할까? imagefile [4] yahori 2015-12-18 8901
1082 [자유글] EBS다큐프라임 <아버지의 성> 남편하고 꼭 함께 보세요 imagefile [2] jenifferbae 2012-12-06 8889
1081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8886
1080 [자유글] 아랫층 주인장의 민폐를 어찌할까요 [8] guk8415 2012-01-18 8885
1079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8853
1078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8852
1077 [자유글] 결코 가볍지 않았던 후두염 imagefile [10] 강모씨 2012-07-28 880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