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티슈 얼마나 쓰세요?

건강 조회수 12682 추천수 0 2011.11.15 19:07:42

 

얼마전 가습기 살균제가 원인 미상의 폐손상을 일으켜 충격을 줬는데요. 그 공포의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물티슈나 손소독제 등에도 쓰인다는 기사를 읽었어요. 아... 물티슈... 아이들 손 닦을 때도, 아이 들 코 풀 때도, 아이들 몸 닦을 때도 또 이런 저런 때 많이 사용했는데... 기사에 따르면 적정량을 쓰고 과도하게 사용하지 않는다면 위험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정말 꺼림칙하네요...

 

물티슈나 손소독제 등 아무런 생각없이 습관적으로 썼는데 다시 한번 주의를 해야겠어요...

 

관련된 한겨레 기사예요. 참고하세요~

 


물티슈·손소독제도 혹시… ‘폐질환 살균제’ 불안 번져


“남용 안하면 문제없다” 해명에도 해소 안돼

방향제·살충제 등 공산품은 감독 사각지대


13개월짜리 아들을 둔 주부 나진주(35·서울 성북구 정릉동)씨는 가습기 살균제를 아직 버리지 않았다. 그는 “판매회사 앞에 갖고 가 데모라도 할 생각”이라며 “누구도 사과 한마디 하지 않는 걸 보면 화가 난다”고 했다. 더욱이 요즘엔 손소독제의 안전성 여부 때문에 더욱 신경이 쓰인다. 2년 전 임산부와 영유아들을 공포에 몰아넣었던 신종 인플루엔자 탓에 항균 손소독제를 자주 쓰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정부가 손소독제에 들어간 화학물질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는 것 같아서 불안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지난 4~5월 임산부 등 9명의 목숨을 앗아간 ‘원인 미상 폐손상’의 원인이 가습기 살균제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주부들 사이에서 물티슈·손소독제·탈취제·방향제 등 생활용품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피부에 닿거나 호흡기로 흡입됐을 때 건강에 유해할 것이라는 막연한 공포감 때문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의 한 관계자는 14일 “개별 생활용품들이 안전한지 유해한지 여부가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지금으로선 뭐라고 말하기 힘들다”면서도 “물티슈나 손소독제의 경우 정해진 사용법과 용량을 지킨다면 별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화장실이나 자동차 안 등 밀폐된 공간에서 분사형 방향제 등을 쓸 때는 한층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환기가 잘 안 되는 공간에선 유해 물질을 흡입할 가능성이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지난해 여성환경연대와 녹색병원 노동환경건강연구소가 11개 제품의 방향제를 분석한 결과 모든 제품에서 독성 물질인 프탈레이트가 검출됐다. 여성환경연대 고금숙 팀장은 “향기 제품에 프탈레이트가 많이 들어 있다”며 “방향제는 생활 속에서 줄일 수 있으므로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11일 수거명령을 내린 가습기 살균제의 주성분인 ‘폴리헥사메틸렌 구아니딘 포스페이트’와 ‘올리고 에톡시에틸 구아니디움 클로라이드’는 곰팡이 제거제와 식기 세척제에 주로 들어가는 물질이다. 문제는 이 성분들이 호흡기를 통해 폐로 들어가 폐질환을 일으킬 것이라고는 누구도 생각지 못했다는 점이다.

따라서 흡입이 가능한 제품의 독성 여부에 대해 더욱 철저하게 점검을 하고 사용할 때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특히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방향제는 대부분 ‘의약품’이나 ‘의약외품’이 아니라, ‘공산품’으로 분류돼 있어 관리·감독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임종한 인하대병원 산업의학과 교수는 “손소독제나 물티슈는 용도에 맞게, 남용되지 않는 범위에서 쓰면 큰 문제가 없다”면서도 “안전성 검토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분사형 방향제나 방충·살균 스프레이 등은 폐 속 깊숙이 침투해 흡입 독성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앞으로 생활용품 안전 관리의 미비점을 보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유진 기자 frog@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296/72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127 [살림] [수납의 달인] 365일 뽀송한 수건 대령이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28 12980
3126 [자유글] 살빼기 도전 30명, 몸짱 그날은 온다 김미영 2010-06-16 12960
3125 [나들이] 봄꽃 이름을 불러보자 imagefile [8] 난엄마다 2014-04-10 12921
3124 [자유글] 서천석 샘 트윗 - 선행학습, 학습공간 등 image [3] sano2 2012-02-28 12899
3123 다이어트를 시작합니다! 함께 하실래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2891
3122 [자유글] 남편, 아내를 인터뷰 하다 - 오마이뉴스 퍼옴 image [2] anna8078 2012-01-12 12885
3121 [자유글] 예방접종 관리 어플리케이션 ‘엄마를 도와줘’ 출시 imagefile babytree 2011-04-12 12815
3120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3] 두번째 관측 - 서울 도심 아파트에서 별보기 imagefile [1] i29i29 2013-08-12 12805
3119 [자유글] 보행기·걸음마 너무 서두르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4-12 12805
3118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④아이가 산만하다고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3-07 12798
3117 잠깐! 엄지발가락의 비명 안들리시나요? imagefile babytree 2011-05-03 12768
3116 [다이어트 17화] 질투는 나의 힘 imagefile 김미영 2010-06-17 12686
» [건강] 물티슈 얼마나 쓰세요? 양선아 2011-11-15 12682
3114 [직장맘]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아이 생일 선물 imagefile [6] yahori 2012-01-11 12672
3113 [나들이] 부산여행 <송정토이뮤지엄-장난감 박물관> imagefile [6] lizzyikim 2013-01-21 12662
3112 [자유글] 예비엄마를 위한 해설이 있는 정원산책 참가하세요~ imagefile minkim613 2010-09-15 12612
3111 [나들이] 유명산 자연휴양림에 다녀와서 image yahori 2010-05-25 12600
3110 유소아중이염 '항생제 지침' 나왔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2591
3109 [가족] 개똥이 아빠가 들려주는 이상한 옛날 옛날 이야기 imagefile [7] 강모씨 2012-07-14 12575
3108 [자유글] 육아문제 걱정 끝인가요? suny0110 2010-05-11 12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