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d41eeb51070f456e7c03383f0264541.




   또다시 다이어트를 결심했습니다. 올해만 해도 벌써 3번째입니다.

 지난해 둘째 아이를 낳고 6개월이 지난 뒤에도 다이어트를 했었습니다.

 회사에 복귀 하기 전, “3개월만 독하게 빼서”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해주자고 했습니다.

 집 근처에 있는 복싱체육관도 다녔습니다. 석 달 동안 5킬로그램을 감량했지요.

 작년 9월에 복귀해서 지금까지 다시 10킬로그램 남짓 살이 붙었습니다.

 

 새해를 맞아 다이어트를 결심했습니다. 첫번째 다이어트 시도였습니다.

 신정-구정 연휴를 지나면서, 물거품이 되었습니다.

 3월부터 또다시 다이어트를 시작했습니다. 이때는 회사 동료 여러 명에게 공표까지 했습니다.

 우리 팀에서 함께 일하는 권복기 선배까지 도와주겠다고 나섰습니다.

 장 청소하는 법, 식사법, 운동법까지... 친절하게 조언해 주셨습니다. 이번에도 실패했습니다.

 아이들이 남은 음식이 아까워 먹다보니, 아이 둘에 치이다보니 도저히 운동할 여유와 시간을 확보할 수 없었습니다.

 권 선배가 권해주신 운동은, ‘하루 108배’ 하는 것이었습니다. (생각보다 힘듭니다. 땀이 줄줄 납니다. 효과 큽니다.)

 권 선배께 실망감만 안겨준 채, 그렇게 여러 달이 지났습니다.

 

 다시 다이어트 결심을 합니다. 세번째입니다.

 ‘베이비트리’ 오픈 계기로, 베이비트리 회원들과 공개적으로 하겠다는 것입니다.

 서로 격려하며, 조언도 하면서, 칭찬과 질책도 주면서 해보자는 취지입니다.

 다이어트를 혼자 하다보면, 결심을 지키기가 쉽지 않고, 실패를 해도 무덤덤하게 되곤 하더군요.

 공개적으로 하다보면 아무래도 다이어트를 쉽게 포기할 수 없게 될 것 같았습니다.

 이번에는 꼭! 성공해볼 생각입니다.

 제 목표는 다이어트가 진행되는 두달 동안 6kg을 빼는 것입니다.

 더 많이 빼면 좋겠지만, 실현 가능한 범위에서 잡았습니다.

 입고 싶은 곳 맘껏 입을 수 있도록, 하루 빨리 66사이즈를 입었으면 하는 게 제 바람입니다.

 현재 저는 아주 뚱뚱합니다. 사진을 찍으면, 턱이 보이지 않고 배에 살도 많습니다.

 지금은 큰 욕심 없습니다. 턱선이 조금 살아나고, 뱃살이 조금만 들어가면 좋겠습니다.

    다시 한번 마음을 다잡아 봅니다. 



 5월26일까지 다이어트 참여를 해주신 분은 모두 12명입니다.

 

 “다이어트 시도만 거창하고 실천이 쉽지 않아 고민이었다”는 고아무개님, “만삭 때 몸무게가 세자릿수까지 나갔지만, 현재 열심히 다이어트 중”이신 백아무개님, “15킬로그램이나 늘어난 살을 빼고 싶다”는 조아무개님, “출산 5개월이 지나 살빼기에 도전하신다”는 김아무개님, “출산 6개월만에 4킬로그램을 빼신” 김아무개님, “임신하고 20킬로그램이 늘었으나 열심히 다이어트를 하고 계신” 눈바다님, “66사이즈의 정장을 다시 입고 싶다”는 강아무개님, “출산후 14년이 지났지만, 이제라도 살을 빼고 싶다”는 오아무개님, “2개월 안에 6킬로그램을 빼고 싶다”는 최아무개님, “아이 낳은 지 2개월 된” 김아무개님, 이밖에 다른 두 김아무개님 모두 환영합니다.

 

 다이어트에 참여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우선 제가 매일 간단한 다이어트 실천기 글을 올릴 겁니다. 무엇을 먹었고, 운동을 얼마나 했는지 등등.

 그러면 참여 신청을 하셨던 분이, 그 글에 자신의 식단과 운동 실천 내용을 올려주시면 됩니다.(매일매일이요.)

 다이어트 이벤트는 6월1일부터 7월31일까지 다이어트 참여마당에서 계속됩니다.

   다이어트 참여마당은 다이어트 신청을 하신 분들을 위한 열린 공간입니다.

 댓글 외에 정기적으로 자신의 다이어트 체험기와 사진 등을 수기 형태로 올려주셔도 됩니다. 적극 환영합니다!

 다이어트를 실천하면서 느낀 점, 힘든 점, 경과 보고, 다이어트 상식이나 노하우 등을 엮어서 말이지요.

 다이어트를 하고 계신 모든 분들의 건투를 빕니다.


    다이어트 함께 하실래요?


 5월31일까지 다이어트에 참여하실 분들의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다이어트 도전에 참여하시고 싶으신 분은 kimmy@hani.co.kr로 이메일 보내주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127 [살림] [수납의 달인] 365일 뽀송한 수건 대령이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28 12983
3126 [자유글] 살빼기 도전 30명, 몸짱 그날은 온다 김미영 2010-06-16 12960
3125 [나들이] 봄꽃 이름을 불러보자 imagefile [8] 난엄마다 2014-04-10 12922
3124 [자유글] 서천석 샘 트윗 - 선행학습, 학습공간 등 image [3] sano2 2012-02-28 12899
» 다이어트를 시작합니다! 함께 하실래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26 12893
3122 [자유글] 남편, 아내를 인터뷰 하다 - 오마이뉴스 퍼옴 image [2] anna8078 2012-01-12 12886
3121 [자유글] 예방접종 관리 어플리케이션 ‘엄마를 도와줘’ 출시 imagefile babytree 2011-04-12 12817
3120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3] 두번째 관측 - 서울 도심 아파트에서 별보기 imagefile [1] i29i29 2013-08-12 12806
3119 [자유글] 보행기·걸음마 너무 서두르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4-12 12805
3118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④아이가 산만하다고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3-07 12798
3117 잠깐! 엄지발가락의 비명 안들리시나요? imagefile babytree 2011-05-03 12769
3116 [다이어트 17화] 질투는 나의 힘 imagefile 김미영 2010-06-17 12687
3115 [건강] 물티슈 얼마나 쓰세요? 양선아 2011-11-15 12685
3114 [직장맘]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아이 생일 선물 imagefile [6] yahori 2012-01-11 12673
3113 [나들이] 부산여행 <송정토이뮤지엄-장난감 박물관> imagefile [6] lizzyikim 2013-01-21 12664
3112 [자유글] 예비엄마를 위한 해설이 있는 정원산책 참가하세요~ imagefile minkim613 2010-09-15 12612
3111 [나들이] 유명산 자연휴양림에 다녀와서 image yahori 2010-05-25 12602
3110 유소아중이염 '항생제 지침' 나왔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2591
3109 [가족] 개똥이 아빠가 들려주는 이상한 옛날 옛날 이야기 imagefile [7] 강모씨 2012-07-14 12575
3108 [자유글] 육아문제 걱정 끝인가요? suny0110 2010-05-11 12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