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피어나리라

 

                           

어둠이 몰려온다

이대로 밤이 지나면

배 안에 있던 사람들은

배 안에 있던 사람들은

      

캄캄한 바다는 말이 없다

무심히 일렁이는 바다

그 아래 사람이 있는데

그 아래 사람이 있다고

사람이 있다고

      

세월호가 가라앉았다

봄꽃처럼 살았던 많은 생명과 함께

세월호는 가라앉았다

무능한 기득권을

무책임한 기득권을

수면위로 올려놓고

      

혼자서는 바꿀 수 없다

고구마줄기 마냥 엮여있던 관행들

꿈쩍하지 않았던 몹쓸 권력들

      

어찌 해야 하나

무엇을 어찌 해야 하나

어떻게 그 아픔을 잊으랴

어찌 그 고통을 잊으랴

      

더 이상 가만히 있지 말아달라고

더 이상 이리 보내진 말아달라고

아직 밝혀진 것이 없다고

다시 찾아온 4월은

온몸으로 소리친다

 

끝끝내 희망은 없는가

차가웠던 겨울

마주했던 우리들의 광장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무엇을 바꾸었나

세월호는 뭍으로 올라왔다

아니다 아직

세월호는 가라앉아있다

  

더 이상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더 이상 그리 보내진 않겠다고

지금까지의 썩은 것들

다 도려내겠다고

불끈 쥐었던 손

이 악물었던 순간들

      

누군가 하겠지

누군가 하겠지

내가 하지 않으면

네가 하지 않으면

아무도 하지 않는다

우리가 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

      

분노나 슬픔이어도 좋다

연대와 공감이어도 좋다

다시 피어나라

다시 피어나리라

4월의 생명들과 함께

      

이제 다시는

세월호를 만들지 않겠다고

이제 다시는

우리 아이들을 우리 이웃들을

그리 보내지는 않겠다고

가만히 있지 않겠노라고

다시 피어나라

다시 피어나리라

새 봄과 함께

다시 피어나리라

 

~~~~~~~~~~~~~~~~~~~~~~~~~~~~~

2014년 초등학생이었던 아이는 이제 중학생이 되었다. 세월은 이리 흘렀다. 그러나 기억 속에 남은 세월호는 아직 제자리다. 현실에 남은 세월호도 제자리다. 어디에서부터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가만히 있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했던 그 때로부터 지난 5년. 난 무엇을 해왔던가. 그 동안 부끄럽지 않게 살았는지 다시 물어본다. 5년 전 그 날, 아이 학교 가는 길을 따라나섰다가 돌아서며 접했던 세월호 소식에 하루 종일 발을 동동 했었다. 그리고 계속 쌓여갔던 분노들. 위 시는 그 분노들을 이곳 베이비트리에 쏟아냈던 기억들을 더듬어가며 쓰기 시작했다. 벚꽃과 길가에 초록빛 잎망울을 맺으며 생기넘치는 4월이지만 힘겨웠다. 4월을 어찌 극복해야하나 시를 쓰면서 희망과 긍정의 메세지를 찾고 싶었다. 집을 나서면 눈에 띄는 풀과 나무와 살아있는 자연이 봄을 맞이하고 있지만 세월호를 떠올리면 힘겨운 이 마음을 무엇으로 위로해야하나. 세월호로 희생된 분들을 어떻게 마주해야할까. 이 멋진 봄의 계절 4월의 자연과 함께 그들의 삶이 다시 태어나길, 멈춰있는 진상규명에서 더 나아가길, 가만히 있지 말고 한 걸음 더 나아가길 다시 간절히 바라는 맘으로 시를 썼다. 더 이상 우리 아이들이 우리 이웃들이 이런 희생을 치르지 않기를 기도한다. 더 이상 희생이 없도록 용기내어 목소리를 낼 것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36 [자유글] 일본 학교운동회에 울려퍼진 강남스타일! imagefile [4] 윤영희 2013-10-10 10665
1135 [자유글] 감기 걸린 수다쟁이 형민군~ imagefile [4] blue029 2012-09-16 10664
1134 [자유글] 글 쓰러 들어왔다가 그냥 놀다 가지요~ imagefile [3] 빈진향 2013-10-11 10659
1133 [자유글] 자상한 아빠를 보면 기겁하며 거부하는 아이 imagefile suhee2k 2011-10-06 10598
1132 [자유글] 강아지랑 뽀뽀해요^^ imagefile akohanna 2010-06-02 10593
» [자유글] [시쓰는엄마] 다시 피어나리라 _ 세월호를 기억하는 다섯 번째 봄 난엄마다 2019-04-16 10523
1130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스며든다는 것 imagefile [5] 살구 2014-10-17 10496
1129 [자유글] 이런 증상에 대해 알고 계신 분들 알려주세요 tmxpffk23 2011-04-18 10492
1128 [자유글] 도쿄 포대기 imagefile [3] lotus 2013-08-25 10481
1127 [자유글] [당첨자발표] 아기 화장품, 엄마도 같이 쓰시나요? [23] 베이비트리 2014-11-06 10473
1126 [자유글] 개똥이 세살엔 세발 자전거를, 네살엔 네발 자전거를. imagefile [4] 강모씨 2013-08-17 10443
1125 [자유글] ‘유아용 수면 포지셔너’ 사용시 주의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10367
1124 [자유글] 애들 독서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재미’ - 서천석 트윗 imagefile [1] sano2 2012-10-10 10359
1123 [자유글] 기부 캠페인의 진화…‘참여하고, 실감하고, 재미있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2-01 10349
1122 [자유글] 케이블 스토리온에 출연한 뽀뇨아빠 movie guk8415 2012-02-21 10270
1121 [자유글] '왜 미운 4살일까?' imagefile [13] 새잎 2012-06-07 10258
1120 [자유글] 사랑한다면 놓아주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04 10210
1119 [자유글]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초등학교 입학 준비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7-02-15 10205
1118 [자유글] 괜찮은 동요 CD 추천 좀 부탁드려요~ lizzyikim 2011-06-21 10181
1117 [자유글] 학습과 자존감 - 서천석 image sano2 2012-03-28 1015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