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특별한 검은 쌀 아이스크림

요리 조회수 13884 추천수 0 2010.07.06 10:10:08

아이스크림엔 추억과 낭만이 깃들어 있다. 달콤한 아이스크림 맛은 첫사랑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고, 1960년대 배고팠던 시절의 추억을 더듬어보게 한다.

1970년 4월에 시중에 나와 올해로 40돌을 맞는 부라보콘은 지난해에만 약 7천만개가 팔려나갔다고 한다. 이 가운데 70~80%가 여름철에 소비됐다. “12시에 만나요 부라보콘~”으로 시작하는 초기 시엠송은 ‘7080세대’들에겐 아직도 입에서 맴돌 만큼 친숙하다. 부라보콘은 최장수 아이스크림 브랜드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요즘은 가족 건강을 챙기는 주부들이나 요리 애호가들 사이에서 아이스크림을 직접 만들어 먹는 일이 흔하다. 정성이 담긴 맛은 남다르다. 사과, 바나나 등 과일을 이용한 아이스크림도 맛나지만 콩가루 같은 독특한 천연재료로 만든 아이스크림도 별미다.



특히 쌀로 만든 아이스크림은 식감이 예사롭지 않다. 넉넉하고 부드러운 어머니의 치마폭 같다가 톡톡 튀는 밥알 때문에 눈이 동그랗게 변한다. 끝맛은 밥의 찰기로 마무리한다.



건강을 생각한다면 흑미 아이스크림을 만들어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검정콩, 검은깨, 김, 미역 등 ‘블랙 푸드’들의 효능은 익히 알려져 있다. 흑미의 검은색에는 안토시안 색소가 있다. 안토시안은 항산화 작용을 하기 때문에 노화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닐라아이스크림에 비해 설탕도 적고 달걀노른자도 들어가지 않는다. 칼로리도 낮다. 은은하게 변한 보라색도 멋지다. 흑미의 껍질은 다른 쌀들보다 조금 더 단단하기 때문에 씹는 맛이 더하다.



요리가 김정은씨는 “시중에서 판매하는 아이스크림들은 윤활제, 보존제 등이 첨가되어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부드러운데 집에서 만드는 아이스크림은 오래 보관하면 서걱서걱해지므로 만든 뒤 바로 먹는 게 좋다”고 말한다.



 















 







4d3a68f52348dca2e1954848ec5d0086.흑미 아이스크림 



재료: 흑미 1/4컵, 물 100㎖, 우유 1/2컵, 생크림 1/2컵, 꿀 3큰술, 플레인 요구르트 100㎖, 다진 호두 3큰술



만드는 법: ① 흑미는 깨끗이 씻어 물 100㎖를 넣고 30분 정도 불린 뒤 불린 물과 흑미를 냄비에 넣고 끓여 밥을 만든다. ② ①의 밥에 우유를 넣고 저어가며 약한 불에서 20분 정도 끓인다. ③ 다진 호두와 플레인 요구르트를 넣고 블렌더를 이용해 갈아준다. ④ ③에 ②와 생크림, 꿀을 넣고 섞은 뒤 아이스크림 기계에 넣고 돌려 얼려준다. ⑤ 아이스크림 기계가 없을 경우 한 시간마다 한 번씩 냉동실에서 꺼내 포크로 긁어주는 과정을 3~5회 반복한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168 실명 부르는 '황반변성'…"담배부터 끊으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12 14606
3167 [직장맘] 맞벌이 가구, 홑벌이 추월했네요 [1] yahori 2011-12-14 14571
3166 ‘내 머릿속 지우개’ 운동하면 사라지네 imagefile babytree 2010-08-24 14565
3165 [직장맘] [5월은 가정의 달]남푠님은 일만해서 좋겠어요...ㅠ..ㅠ imagefile heihei76 2011-05-16 14558
3164 [살림] [수납의 달인] 365일 뽀송한 수건 대령이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28 14543
3163 부모특강 후기 이벤트에 참여하세요~ 베이비트리 2012-04-23 14428
3162 [자유글] 한겨레휴 계룡산센터, 행복 가족 명상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7-01 14373
3161 [자유글] 아빠와 몸놀이, 키 쑥쑥 좌뇌 쑥쑥 imagefile 양선아 2010-04-19 14339
3160 [나들이] 두근두근 첫 경험 imagefile [10] anna8078 2012-01-04 14327
3159 어머니,전 부칠때 쪼그려 앉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1 14304
3158 1998년...... 당신은 누구와 사랑을 했나요? imagefile [23] anna8078 2013-10-25 14266
3157 [가족]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라지만... imagefile [3] 박상민 2013-07-29 14252
3156 '건강 걷기'첫걸음은 바른 자세와 맞는 신발 imagefile babytree 2011-02-15 14248
3155 [나들이] 추억 만들기-고양시 꽃박람회 imagefile 양선아 2010-05-07 14242
3154 '손안의 주치의' 톡톡 '건강 정보' 와르르 imagefile babytree 2010-12-21 14207
3153 카페인은 득일까 독일까 imagefile babytree 2011-02-15 14190
3152 [직장맘]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⑥ 직장맘,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30 14162
3151 [자유글] [2010년 송년회] 12월16일 베이비트리 송년모임 엿보기~ imagefile 김미영 2010-12-29 14154
3150 [나들이] 도심 속 테마 박물관-허준박물관 관람기 imagefile 양선아 2011-05-13 14118
3149 [자유글] [한겨레 기고] 산부인과 의사들에게 고함 imagefile babytree 2010-07-19 14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