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다잉이란 말이, 영어에는 없는 우리나라 신조어라는 것을 아시나요?

죽음이란 말을 직접 하고 듣는 데에 어려움을 겪는

우리의 현실을 잘 보여주는 용어입니다.

 

아무튼 저는 웰다잉 강사로, 입양가족 모임 일원으로

들숨날숨, 즉 생명을 들이고 보내는 일에 관심 갖고 있습니다.

얼마전엔 입양가족 몇 분이 모인 가운데 웰다잉 강의를 했는데

삶과 죽음에 대한 깊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장소는 '심상정 마을학교'라고 저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공간이죠.

 

심상정학교강의1.jpg

 

 

이번엔 일산 지역의 문화공간이라 일컫는 한 서점에서

10월부터 매주 토요일에 Death Cafe 모임을 합니다.

선뜻 발 들이기 어려운 죽음 주제이지만

내 삶의 중간점검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저는 강력히 주장합니다.^^

 

서점의 문화프로그램을 주관하는 실장님이

저의 제안을 듣고 바로 만들어주신 포스터입니다.

유럽에서 죽음을 마음껏 논하는 Death Cafe처럼

앞으로 웰다잉 문화가 우리 사회에도 정착되는 출발점이 되길 바라며...

 

deathcafe.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803315/c37/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336 [자유글] 잠시 머물다 간 손님...^^ imagefile 아침 2018-09-11 2006
» [자유글] 웰다잉: Death Cafe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정은주 2018-09-06 2530
1334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1200
1333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분노 유발 수학 풀이 [4] 강모씨 2018-08-14 1726
1332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1413
1331 [자유글] 끝나지 않을 것 같던 폭염이 물러가고 있나봐요. 풀벌레 소리가 듣기 좋아요 ^^ imagefile [6] 아침 2018-08-10 1152
1330 [자유글] 기다리고 기다리던 진정한 여름. 신나는 물놀이터 ^^ imagefile 아침 2018-07-28 1398
1329 [자유글] 쓰레기 줄이기. 지구에 내 흔적 적게 남기기. imagefile [2] 아침 2018-07-23 1511
1328 [자유글] 딸 키우는 재미 중 하나...^^ imagefile [4] 아침 2018-07-15 1703
1327 [자유글] 웰다잉, 나와 배우자의 죽음 준비 하기 imagefile 정은주 2018-07-03 1974
1326 [자유글] 어른이 봐도 재미있는 김영진 그림책 imagefile 아침 2018-06-15 1676
1325 [자유글] 두발 자전거 타기 imagefile [4] 아침 2018-05-21 2270
1324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1547
1323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1514
1322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1510
1321 [자유글] 300평 농사를 시작하다1-절대 농사짓지 마라는 엄마 imagefile 홍창욱 2018-04-27 2138
1320 [자유글] 피는 물보다 진할까?(대전 MBC 4월 19일 방송) imagefile [1] 정은주 2018-04-23 1505
1319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1310
1318 [자유글] 자일리톨로 강제 장 청소... 아침 2018-04-16 891
1317 [자유글] 꽃구경 하셨어요?^^ imagefile [2] 아침 2018-04-13 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