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8살 초등학교 1학년 아이의 엄마이자, 3개월 출산휴가이후 복귀후 경력이 단절된 적 없이 회사생활을 하고 있는 워킹맘이다. 회사생활으로만 18년차, 결혼생활으로는 8년차이다.

 

엄마로서 어떤 준비나 기대, 아무런 생각도 없이 결혼이 하고싶었던 30대 초반의 나는 그 당시 회사에서 팀원 4명에 3명이 그만두는데 혼자서 그 모든 일을 떠 맡고도 승진이 안되어 새로운 상사까지 모셔가며 거의 매일 밥먹듯 야근을 했더랬다.

 

3개월 육아휴직이후 출근 전날 약속이라도 한듯 시어머님이 올라오셨고 그길로 아이가 5세되는 크리스마스이브날까지 한집에서 생활을 했다. 그리고 아이가 6살 되던 해 퇴근시간이 명확한 회사로 이직을 했고, 신랑은 자기 시간 조절이 가능한 상황이 되면서 어머니는 고향으로 내려가셨다. 어머님이 계셨을 때엔 매주 주말이면 아들과 둘이서 친정집에가서 주말을 보내고 왔는데 지금은 한달에 한번씩은 간다.

 

그래서였을 까. 시어머니와의 갈등은 치솟았지만, 아이를 혼자서 24시간도 돌봐본 적이 없던 나로서는 아이로 인한 우울증이나 스트레스는 거의 없었 던 것 같다. 경력을 어떻게든 지켜온 나로서는 ( 지킨게 아니고 절대 단절은 안된다고 주위의 압박을 느낀것같다. 돌아보면..) 경단녀로서의 이 사회가 주는 서러움은 느껴보지 못했다.

 

지금 회사는 7시출근, 4시퇴근이다. 5시에 초등학교 돌봄교실에서 아이를 데리고나와서 놀이터에서 7시정도까지 논다. 앉아있다보면 (이 생활이 그러니깐 3년차구나..) 많은 경단녀와 스트레스지수 높은 전업맘들을 만나게된다. 이 책을 읽어가며 그들을 좀더 차분히 바라보고 이해하게 되었다고 생각이 된다.

 

그리고 그녀들 곁에서 묵묵히 늦게까지 일하는 아빠들을 생각해봤다. 그들은 안힘들까. 그들은 편할까. 매일 밥먹듯 야근을 해도 아침이면 벼락치는 소리처럼 내려치는 부장님의 훈계에 어느정도 노출이 되어본 나로서는 그들도 참 딱하다. (우리 아파트에는 공교롭게도 육아에 거의 관여가 안되는 아빠들이 아주 많다.) 만약 이런 아빠들중에서 작가님처럼 책을 써보시면 아주 잘 팔리지않을까..

 

내 이야기는 그만하고,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어가며 나와는 공통분모가 없어보임에도 불구하고 그냥 "엄마"라는 이유만으로 책들의 아주 많은 이야기가 나의 육아를 떠올리게 했다. 초반의 모유수유이야기부터, 아이가 어린이집 적응못해서 울면서 출근한 이야기, 입원시키고 혼자 울던 이야기를 읽어가며 혼자서 다시 눈시울이 붉어졌다. 그 힘든 와중에도 신랑의 해외주재원을 격려하고 도와준 저자님의 용기와 단절된 경력을 이어가신 그 노력에 박수를 드리고 싶으다.

 

오늘은 이 책을 회사에 가져왔다. 임신 초기 회사후배에게 일독을 권하기 위해서...

 

작가님의 바램처럼 이 책이 많은 분들에게 위로와 지침이 되어 줄 것을 확신하며 베이비트리에 다시 한번 즐거운 책 선물에 감사드린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08 [자유글] 아내의 곤란한 질문 ㅋ imagefile [4] 양선아 2012-08-17 24497
3307 [요리] 제철 굴 맛있게 골라 싱싱하게 먹는 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24354
3306 [나들이] [이벤트 공지] 내 생애 최고 피서지, 고민 뚝! imagefile babytree 2010-07-22 23576
3305 [자유글] 유축기 빌려주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1 23549
3304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1] 베이비트리 2014-07-22 23383
3303 [직장맘] 일하는 엄마를 위한 심리참여연극 보세요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0-26 23273
3302 [직장맘] 나의 육아기는 앨범북 imagefile [3] yahori 2012-05-16 23189
3301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3063
3300 [나들이] 가족나들이, 집앞 공원과 놀이터 어때요? imagefile 김미영 2010-05-18 22964
3299 [자유글] '다산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선씨 억척 모유수유기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22874
3298 [자유글] ‘교실에 책걸상ㆍTV 없어요’‥발도르프교육 첫도입 imagefile anna8078 2012-03-14 22810
3297 운동 방해하는 ‘내부의 적’을 제거하라 imagefile babytree 2010-04-24 22707
3296 [자유글] 우리 아이, 유기농 우유 필수인가 선택인가 imagefile 양선아 2010-06-30 22666
3295 [자유글] 무인도 캠프 모집 imagefile 양선아 2010-06-28 22652
3294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 5 - 달팽이 똥 색깔은? ♡ imagefile [1] 황쌤의 책놀이 2014-04-12 22509
3293 [자유글] 다짐 보고와 2013년 새해 결심 ~! [8] 새잎 2013-01-02 22461
3292 [직장맘] [육아카툰] 3살된 아들래미를 보면서 인간과 동물의 차이점을 또 발견하다 imagefile [8] heihei76 2012-01-09 22315
3291 [자유글] 아이와 함께 만든 추억의 종이인형 imagefile sano2 2010-11-07 22255
3290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4] 세번째 관측 - 은하수 imagefile [3] i29i29 2013-08-19 22052
3289 민망…공포…미혼여성들의 ‘산부인과 스캔들’ imagefile babytree 2010-04-27 2179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