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아들이자 남자이자 남편이었던 그에게 새로운 이름이 생겼다.

표지에 적혀있는 글귀가 아주 인상적입니다.

 

어느 날 갑자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남자라는 존재에게 아빠의 역할은 무겁고 부담스러운 이야기인가 봅니다.

 

아버지 한 사람이 백 명의 스승보다 낫다. -E.하버트

그만큼 아버지의 자리가 중요하겠다는 거지요.

이 책은 엄마만이 읽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아빠도 읽어야 할 아주 좋은

육아서인 것 같습니다

 

 

IMG626.jpg

 

일단 책은  EBS에서 지난 7월부터 방영되었던 <아버지의 성>프로그램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책이네요. 지난 여름 남편과 이 프로그램을 보면서 남편이 공감하는 모습을 보고 나도 따라서 가슴이 먹먹했는데책으로 나왔다고 해서 얼른 사보았네요.

 

이 책은 1부 부성 본능의 불이 켜지다 2부 아빠의 역습 3부 좋은 아빠 신드롬 4부 남자, 그리고 아버지라는 주제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IMG616.jpg

 

IMG617.jpg

진정한 아빠의 모습을 찾기 위해 애쓰는 많은 아빠들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엄마, 아빠의 차이는 여자,남자의 차이라서 이런 성향이 잘 조화될 때 아이는 보다 완전한 사람으로 성장을 할 수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답니다

 

IMG620.jpg  

 

 

책 속 내용 중 아빠의 그림과 엄마의 그림을 실험한 내용이 있는데요.

아빠들의 그림은 포괄적이고 숲을 보는 반면 엄마들 그림은 좀 더 사실적이고 직접적인 그림이었어요. 아이와 놀이 실험에서도 아빠는 이것저것 다양한 것을 아이가 할 수 있도록 격려하고 슬쩍 응용도 해서 아이에게 제시하기도 하지만 엄마는 시종일관 위험해! 가스불은 뜨거워.. 안돼라며 원칙에 어긋난 행동이나 위험한 행동은 용납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어요.

이것만 봐도 아이에겐 엄마도 그리고 아빠도 꼭 필요하고 함께 키워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IMG625.jpg  

 

 

아빠의 아주 특별한 변화 부분을 읽어보니 제가 현재 4살된 아이에게 아주 미안한 부분은 아빠를 양육에 참여시키지 못한 부분 입니다..

저 역시 노력할 생각을 하지 않았고 아이 아빠도 그랬지요,

일찍 육아서에 관심을 가졌더라면, 이 책을 읽었더라면 하는 후회가 아주 크게 남았습니다.

 

영아기를 보면 아빠가 자연스럽게 아이 육아에 참여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저는 항상 제 식대로 강요하는 부분이 많았거든요

남편이 어설프게 아이 기저귀 갈아주는 거 우유 타주는 것까지 터치를 많이 하다 보니

남편은 점점 육아에 멀어졌던 것 같아요.

지금처럼 2주마다 한번씩 와서 아이에게 책을 읽어주면 국어책처럼 읽어주는 것 같아

제가 간섭을 많이 하거든요

이러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드네요^^

 

 

 

 

책속에는 아빠 역할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어요. 아이의 성장 단계에 따라 달라져야 하는 아빠육아에 대해서 말이지요..

 

아빠를 그럼….. 육아에 어떻게 참여시키도록 만드느냐가 관건일 텐데요..

이 책의  핵심은 ' 아빠 육아는 단순히 엄마 도와주는 것이 아니다라는 내용이 아닐까 싶습니다.

엄마의 관점에서 아빠의 육아 참여를 유도하려는 기존의 시각에서 . .

아빠 . .  아니 남자의 관점에서 육아를 다시 바라보게 해 주는 이 책 . .

어쩌면 이 책이  ' 아빠육아론 ' 의 시초가 되지 않을까 . .  그런 생각이 드네요.

아빠의

아빠에 의한

아빠를 위한 육아 . .

 

그게 왜 중요하냐구요 ?

남편을 육아에 참여하게 하고 싶으시다고요 ?

그러려면 . .  먼저 남자를 이해해야겠죠 ?   ^^

 

이번 주에 아이 아빠가 오면 이 책을 꼭 읽혀야겠어요

다 좋은 내용이지만 특히 읽어야 할 것에 대해서 표시해놓았는데 바쁘면 그거라도 꼭 보여줘야겠어요

주변에서 보면 아빠가 육아에 잘 참여한 아이는 봐도 자신감이 있어 보이고 안정감이

있어보이더라구요

저희 집 아이는 거의 저 혼자 키우다시피 했으니까...솔직이 완전 개구쟁이에다가 악동일 때가 많아서 엄마로선 힘이 많이 든답니다.

아빠가 아이를 잘 못 봐줘서 그러나 이런 생각도 많이했구요.

아빠에게 먼저 양육을 강요하기보다 이 책을 읽고 서로 공감대를 형성한 후 남편을 먼저 이해하고 나면 저절로 아빠가 아이와 가까워질 수 있게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요..

 

내년이면 함께 할 수 있으니 아이에게 더할 나위없이 좋을 것 같아요.

이 책은 임신중에 육아서로 읽으면 아주 좋을 것 같아요 물론 취학전까지 보면 좋을 내용이구요. 책 저희 언니에게도 보여줘야겠어요

 

IMG628.jpg

 

 

다큐프라임의 최대 강점인 수많은 실험과 자문 연구 및 조사를 통해 책이 완성되었다는것이 무엇보다 신뢰를 주는것 같네요.

여튼 좋습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16 [자유글] 결코 가볍지 않았던 후두염 imagefile [10] 강모씨 2012-07-28 7992
1115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7957
» [자유글] EBS다큐프라임 <아버지의 성> 남편하고 꼭 함께 보세요 imagefile [2] jenifferbae 2012-12-06 7893
1113 [자유글] 내 몸 안전이 행복 시작…세월호 참사 보며 깨달았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16 7893
1112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얼굴 imagefile [3] 살구 2014-12-06 7848
1111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7846
1110 [자유글] 엄마가 되고 싶다는 아들~ [6] sejk03 2011-12-22 7823
1109 [자유글] ‘유아용 수면 포지셔너’ 사용시 주의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7806
1108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7797
1107 [자유글] [정보] 꼬마 버스 타요 운행 정보 확인할 수 있는 곳 image [2] 양선아 2014-03-28 7791
1106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어른들의 실천, 미국의 안전 울타리 imagefile [6] pororo0308 2014-04-26 7737
1105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7724
1104 [자유글] 레이퀸 출산공모전 응모하세요! imagefile akohanna 2010-07-21 7672
1103 [자유글] 회식의 계절 그리고 건배사 imagefile [3] 양선아 2012-12-01 7666
1102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유머 [1] 강모씨 2018-12-31 7652
1101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나이많은 엄마와 동네모임 [3] 까칠한 워킹맘 2013-08-24 7637
1100 [자유글] [설문조사] 무상 공공산후조리원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imagefile [7] 양선아 2015-06-30 7621
1099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7620
1098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7606
1097 [자유글] 나는 붕어빵^^ imagefile [4] 윤영희 2013-11-08 759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