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의 게절이 돌아왔습니다.

해가 가면서 송년회가 슬슬 발동하기 시작하는데요.

저희 회식때는 건배사는 부장이나 국장 되는 직위에 있는 분들이 하시는데,

어느 모임에 갔더니 한명 한명 돌아가며 다 하더라구요.

건배사 제안에 익숙하지 않은 저...

남편에게 살짜쿵 건배사 하나만 알려달라 했더니

이렇게 알려주네요.

 

"오랫동안 징허게 어울립시다~ 하면 여러분은 오징어~ 삼창 해주세요~"

 

그래서 남편이 알려준대로 떨리는 목소리로 했더니

그 자리에 참석한 분들 어찌나 좋아하시던지...

혹시나 베이비트리 독자분들 회식 때 건배사 해야하면

써먹어보세요. 분위기 좋아져요~~ ㅋㅋ

 

사진은 일주일에 한번 가는 공부 그리고 뒷풀이 모임 사진.

 

회식과 건배사.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90114/39d/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16 [자유글] 더위 먹은 내 얼굴, 꿀피부로 바꿔줄 약손 누구? image 베이비트리 2015-06-18 9488
1115 [자유글] 휴가 계획들 세우셨나요? imagefile [15] anna8078 2012-07-24 9342
1114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9301
1113 [자유글] 레이퀸 출산공모전 응모하세요! imagefile akohanna 2010-07-21 9286
1112 [자유글] 베이비트리, 축하해요 imagefile sano2 2010-05-16 9283
1111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9181
1110 [자유글] 사탕 한 알에 엄마 전화번호를 넘긴 10세 남아 개똥이 [3] 강모씨 2019-03-07 9177
1109 [자유글] 5살 한글 교육이 뇌를 망가뜨린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9134
1108 [자유글] 우리 아이 첫 기부 캠페인 참여해요>,< imagefile akohanna 2014-04-11 9111
1107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9098
1106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9091
1105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9032
1104 [자유글] [토토로네 감성육아] 이런 보육현장 꿈꾸면 안될까?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1-20 8988
1103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8960
1102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8957
1101 [자유글] 가족과 함께한 둘째 자연출산기 imagefile [6] lotus 2013-01-24 8922
1100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8911
1099 [자유글] 분노와 슬픔을 넘어서 가만히 있지 않기 위하여... 후기 imagefile [10] 빈진향 2014-05-10 8908
1098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8887
1097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881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