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트리 어느 글에서 언급되었던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책을 구입해서 읽었을 즈음

개똥이는 대량의 책을 물려 받았고, 책 정리가 시작되었습니다.

151010_정리_00.jpg

- 책 정리 계기가 된, 개똥이가 물려 받은 책.
 

녀석에게 또 제 책장의 공간을 양보해야 하기도 했지만,

책장도 정리가 필요 했습니다.

책 앞에도 책이 있고, 책 위에도 책이 있는 책장은 과포화 상태였고,

서랍장 위에도 몇 개의 책 더미가 형성되어 있는 있었기에.

 

오래되어 버려도 될 책, 마을 작은 도서관에 기증할 책.

개똥이 조카에게 물려줄 책. 그렇게 정리가 시작 되었습니다.151010_정리_01.jpg
- 마을 작은 도서관에 기증한 책.

사실 못 버리는 것은 책이 아니라, 책에 대한 미련이었는데
마을 도서관에도 두고 언제든지 다시 볼 수 있다고 생각하니, 과감하게 덜어낼 수 있었습니다.

의자를 놓고, 책을 들고 오르락 내리락 거리며 방과 거실을 수십번 왕복하며
거의 하루 종일 책 정리에만 매달렸더니
다음날은 팔다리 근육이 아프더군요.

그래도 조금 숨통이 트인 책장을 보고 있자니 뿌듯했습니다.

151010_정리_11.jpg

- 정리 후 책장, 이제 좀 숨통이 트였습니다. (정리된게 저 정도 입니다)

몇주후.

이번엔 개똥이 장난감에 도전 했습니다.

모든 장난감을 다 꺼내 놓은 후 개똥이더러 버리지 않을 것만 추리게 했습니다.

너무 많은 양에 녀석은 다소 힘들어 했지만 그래도 기꺼이 끝까지 해냈습니다.

151010_정리_21.jpg

- 정리 중인 개똥이 장난감들.

151010_정리_22.jpg

- 버리기로 결정한 장난감들. 나중에 한더미가 더 추가 되었습니다.

녀석은 정리 뒤 뭔가 없어 졌다며 버리기로 한 장난감 전체를 두어번 다시 뒤졌고,

2일 정도 묵혔다가 최종적으로 버렸습니다.

버릴때는 "안녕, 그동안 고마웠어" 작별 인사도 했구요.
(제가 다 울컥 하더군요)

151010_정리_23.jpg - 개똥이가 버린 장난감 중에 또봇만 추렸습니다. 회사 후배에게 물려 주기로 합의 완료

 

오늘 개똥이와 마을 도서관에 가봤더니, 제가 기증한 책들이 이렇게 변신 했더군요.

151010_정리_12.jpg

151010_정리_13.jpg - <새로 들어온 도서>코너 대부분을 차지한 기증 도서.

 

힘들었지만, 뿌듯한 시간이었습니다.

정리의 1순위는 옷이라는데, 그건 휴가 기간을 기약 해 볼랍니다. ㅎㅎ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16 [자유글] 더위 먹은 내 얼굴, 꿀피부로 바꿔줄 약손 누구? image 베이비트리 2015-06-18 9501
1115 [자유글] 휴가 계획들 세우셨나요? imagefile [15] anna8078 2012-07-24 9343
1114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9304
1113 [자유글] 레이퀸 출산공모전 응모하세요! imagefile akohanna 2010-07-21 9292
1112 [자유글] 베이비트리, 축하해요 imagefile sano2 2010-05-16 9291
1111 [자유글] 사탕 한 알에 엄마 전화번호를 넘긴 10세 남아 개똥이 [3] 강모씨 2019-03-07 9231
1110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9190
1109 [자유글] 5살 한글 교육이 뇌를 망가뜨린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9137
1108 [자유글] 우리 아이 첫 기부 캠페인 참여해요>,< imagefile akohanna 2014-04-11 9116
1107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9103
1106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9099
1105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9035
1104 [자유글] [토토로네 감성육아] 이런 보육현장 꿈꾸면 안될까?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1-20 8992
1103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8966
1102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8964
1101 [자유글] 가족과 함께한 둘째 자연출산기 imagefile [6] lotus 2013-01-24 8927
1100 [자유글] 분노와 슬픔을 넘어서 가만히 있지 않기 위하여... 후기 imagefile [10] 빈진향 2014-05-10 8918
1099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8917
1098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8892
1097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882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