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엄마 - 얼굴

자유글 조회수 8724 추천수 0 2014.12.06 06:53:17

얼굴

                                         안상학

 

세상 모든 나무와 풀과 꽃은

그 얼굴 말고는 다른 얼굴이 없는 것처럼

늘 그 얼굴에 그 얼굴로 살아가는 것으로 보인다

 

나는 내 얼굴을 보지 않아도

내 얼굴이 내 얼굴이 아닌 떄가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

 

꽃은 어떤 나비가 와도 그 얼굴에 그 얼굴

나무는 어떤 새가 앉아도 그 얼굴에 그 얼굴

 

어쩔 때 나는 속없는 얼굴을 굴기도 하고

때로는 어떤 과장된 얼굴을 만들기도 한다

진짜 내 얼굴은 껍질 속에 뼈처럼 숨겨두기 일쑤다

 

내가 보기에 세상 모든 길짐승, 날짐승, 물짐승도

그저 별다른 얼굴 없다는 듯

늘 그렇고 그런 얼굴로 씩씩하게 살아가는데

나는, 아니래도 그런 것처럼, 그래도 아닌 것처럼

진짜 내 얼굴을 하지 않을 때가 많다

 

나는 오늘도

쪼그리고 앉아야만 볼 수 있는 꽃의 얼굴과

아주 오래 아득해야만 볼 수 있는

나무의 얼굴에 눈독을 들이며

제 얼굴로 사는 법을 배우는 중이다

 

  며칠 전, 많은 사람들 속에서 자꾸 불편해하며 어색한 표정으로 힘들어하는 내 마음을 알아차린 순간 속상했다. 제법 닳아졌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몸과 마음의 낯을 가리는 내가 마음에 안 든 것이다. 이런 내가 싫으니 자꾸 숨기려 억지로 웃는 얼굴을 만들어내고, 웃기게도 이 모습 또한 맘에 안 들어하고.. 어쩌라는 건지. 답은 있는 그대로의 나를 잘 관찰하고 인정하는 건데 쉽지가 않다. 다행히 이럴 땐 나를 돌아보는데 힘을 주는 아이의 얼굴이 있다. 아이는 놀때나, 잘 떄나, 울때나, 웃을 때나, 먹을 때나... 제 얼굴로 산다. 숨기는 것 없이 늘 그 얼굴에 그 얼굴로 살아간다. 마알갛고 깨끗한 아이 얼굴을 보면 절로 웃음이 나고, 잊고 있던 내 얼굴로 사는 법을 하나씩 천천히 배워나갈 용기가 생긴다. 오늘도 쪼그리고 앉아 아이 얼굴에 눈독을 들이며 내 얼굴로 사는 법을 배워나간다.

 

 DSC_022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16 [자유글] 더위 먹은 내 얼굴, 꿀피부로 바꿔줄 약손 누구? image 베이비트리 2015-06-18 9497
1115 [자유글] 휴가 계획들 세우셨나요? imagefile [15] anna8078 2012-07-24 9343
1114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9303
1113 [자유글] 레이퀸 출산공모전 응모하세요! imagefile akohanna 2010-07-21 9290
1112 [자유글] 베이비트리, 축하해요 imagefile sano2 2010-05-16 9288
1111 [자유글] 사탕 한 알에 엄마 전화번호를 넘긴 10세 남아 개똥이 [3] 강모씨 2019-03-07 9222
1110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9187
1109 [자유글] 5살 한글 교육이 뇌를 망가뜨린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9135
1108 [자유글] 우리 아이 첫 기부 캠페인 참여해요>,< imagefile akohanna 2014-04-11 9115
1107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9102
1106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9098
1105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9033
1104 [자유글] [토토로네 감성육아] 이런 보육현장 꿈꾸면 안될까?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1-20 8991
1103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8964
1102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8961
1101 [자유글] 가족과 함께한 둘째 자연출산기 imagefile [6] lotus 2013-01-24 8924
1100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8916
1099 [자유글] 분노와 슬픔을 넘어서 가만히 있지 않기 위하여... 후기 imagefile [10] 빈진향 2014-05-10 8911
1098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8890
1097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881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