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읽으면서 그동안 답답했던 것들이 조금은 풀리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제 자신에 집중하고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저는 4살 아이를 흔히 말하는 독박육아 중인 주부입니다. 육아휴직 중 남편을 따라 연고가 없는 이 곳에 온 후 아이를 24시간, 365일 케어 중이지요.
경력, 학력, 인맥, 꿈, 자유 등 내 모든 것을 포기했다는 생각에 절망에 빠져 아이에게 화를 낸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게 현실이라는 유리벽에 갖혀 다시 순응하며 살고 있지요.

책을 읽으며 와닿았던 문구는 "엄마도 꿈을 꾸라. 엄마가 행복해야 아이도 행복하다." 입니다. 내 삶은 누굴 위한 삶이지?라는 물음에 저는 한동안은 아이였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나라고 대답할 수 있습니다.

책을 읽은 후 인터넷에서 부모양육태도를 검사해보았습니다. 예상했지만 권위적이고 일관성이 없다는 충격적인 결과를 받았습니다. 일관성이 없다는 것은 양육자의 기분에 따라 상황이 좌지우지 되고 아이는 눈치를 보는 입장이라는 것을 뜻한다고 합니다. 제가 행복해야 아이가 행복하다는 책 속의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 변화를 시도하고자 합니다.

우선 저만의 시간을 가져보고자 합니다.
저는 아이를 가정보육 중이고 아이가 낮잠자는 시간이 유일한 휴식시간이었습니다. 이 시간을 인터넷에서 장을 보거나 육아 정보를 얻는 시간으로 활용하였지요.
하지만 이제는 단 한시간만이라도 오롯히 저를 위해 사용하려고 합니다. 한동안은 마음껏 좋아하는 책을 본다거나 음악을 들으며 안정을 되찾고 마음의 여유가 생기면 꿈에 대하여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져 볼 계획입니다. 유명 한복디자이너인 이영희님도  40세라는 나이에 시작하여 꿈을 이루셨다는 기사를 보니 저 또한 용기가 생기더군요.

두번째는 아이에 대한 집착에서 벗어나 보고자 합니다. 부모이기에 모든 것을 내려놓기란 쉽지 않겠지만 조금은 내려놓는 용기를 내보려고 합니다. 저의 피해의식의 원인이기도 한 집착이 저와 아이를 불행하게 만든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아이의 상상력이 자라고 자존감과 자신감이 형성되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 저의 행복을 찾는 방법, 제가 포기하면 다 해결되는 문제였습니다.

저의 이러한 실천이 언젠가는 나와 아이 그리고 가정의 긍정적인 변화를 가지고 올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88 [자유글] 워킹맘 사직서엔…“인사불이익·야근 힘들어” imagefile babytree 2010-09-10 20039
3287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19994
3286 [자유글] `우유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 현명한 우유 선택법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19829
3285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605
3284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9114
3283 고3 수험생들 '꼿꼿한 자세'잃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9040
3282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9005
3281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8999
3280 [자유글] 프랑스 엄마들이 우월한 이유 imagefile [6] sano2 2012-02-13 18985
3279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8956
3278 근육량 적은 노인, 당뇨·고혈압 가능성 높다 imagefile babytree 2010-07-20 18869
3277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8865
3276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18803
3275 [자유글] [이벤트 공지] 엄마표 장난감 자랑하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8 18722
3274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701
3273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8429
3272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imagefile [5] i29i29 2013-09-13 18377
3271 [나들이] 개똥이 친구의 집은 제주민박 유월인가? imagefile [14] 강모씨 2012-10-25 18311
3270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무늬만 정원, 사랑에 빠지다! imagefile [10] pororo0308 2014-03-31 18238
3269 [가족] 1년 넘게 아내에게 말 못한 비밀 하나 imagefile [9] 박상민 2013-05-27 18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