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022195_P_0.jpg » 한겨레 자료 사진

 

커서 엄마가 되고 싶은 이유는 “아빠는 찌찌가 작잖아”

 

양선아 기자님의 글(http://babytree.hani.co.kr/story/48311) 을 읽다가 제 아이의 어록도 함 공개하고 싶어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

 

작년10월에 세 돌이 지났는데 작년 초만 해도 두돌 지났는데 왜 이렇게 말을 못하나

많이 고민했었습니다. 고민도 잠시 잠깐, 이제는 너무 말을 잘해서 엄마가 머리가 아프네요.

작년 한 해 엄마를 울리고 웃겼던 아이의 어록입니다.

 

1. 엄마: 형민아, 쉬 안해도 돼?
형민: 아니, 괜찮아. 어제 쉬 했어. (이때 형민이에게 어제는 모든 과거를 뜻했음.)


 

2. 엄마: 형민이가 엄마를 이렇게 잘 도와주다니. 고마워~
형민: 고맙긴 뭘... -.-;; (꼬마버스 타요를 넘 많이 본 듯. 하나누나가 자주 하는 말)


 

3. 토마토가 초록색이었다가 빨간색이 된 것을 보고 

형민: 엄마, 토마토가 '변신'했어요.

 

4. 그림책에서도 자주 못 본 낙타는 직접 얼굴을 마주 대하고 보니 '기분 좋은 말(馬)'

(눈이 쳐져서 웃는 것 처럼 보였나)

비오는 날 달님이 하늘에 안 나오는 건 '우산이 없어서'이다. 꼬마시인 형민군.

 

5. 자기 꼬추를 만지작 거리던 형민군에게 엄마가 걱정스럽게 말했다.

'형민아, 꼬추 아무한테나 보여주면 안돼. 엄마랑 아빠한테만 보여주는거야.'

그 말을 듣고 잠시 생각하던 형민군. '엄마, 그럼 나무한테는?' ^^;;

아무한테나라는 말을 잘 못알아듣는건가...음...

 

6. 아침에 찻길에 널브러져 있는 담배 꽁초들을 보며 한마디.
"엄마, 왜 담배가 죽어있어?"

 

7. 형민이는 커서 '엄마'가 되고 싶단다.

이녀석, 내가 정말 좋은가보군. 하면서 나름 뿌듯.
'엄마 되고 싶어? 엄마가 좋아?'했더니 '응' 하는 형민군.
그래서 '아빠는? 아빠는 안되고 싶어?' 했더니 '아빠는 찌찌가 작잖아.' 한다.

아니, 그럼 나를 좋아한 이유는 오로지...?
'엄만 찌찌 있고 아빠는 찌찌 없어서 싫어?'
형민군 대답. '아니, 아빠도 있는데 작잖아.'
음... 영악한 것!

 

8. 형민이가 어린이집에서 배추를 두 포기 수확해왔다.

농약 안 친 배추라서 속에서 벌레가 꼬물꼬물 나왔다. 내가 깜짝 놀랐더니

형민이가 왜 배추에서 벌레가 나오냐고 물었다.

내가 깨끗한 배추라서 벌레가 사는 거라고 했더니

형민이가 잠깐 생각하고 이렇게 말했다.
"엄마, 그럼 지저분한 배추는요?"
아하! 깨끗한 배추의 반대말은 약 친 배추가 아니라 지저분한 배추였구나. ^^

 

9. 형민이가 좋아하는 로보카 폴리.

경찰차 폴리 팔에는 피(P)가 써 있다는 걸 알게 된 형민군은

마트에서 주차장 표시 P만 봐도 폴리에 있는 피가 왜 여기 있냐고 묻는다.

헬리콥터 헬리에는 H가 써있는데,

형민군에게 이건 무슨 글자냐고 물었더니 '사다리'란다.

지금이 아니면 나올 수 없는 이 기발한 대답~

 

10. 아빠가 출근할 때, 뽀뽀뽀는 안하고

'안녕히 다녀오세요' 하고 예쁘게 배꼽인사를 하는 형민군.

그러고는 곧 '조심해 다녀와. 찻길에서는 손 들고 건너'.

 

11. 고맙긴 뭘~의 업그레이드 버전.

 내가 자동차 스티커 책을 사다줬더니 갖은 아양을 다 떨면서

"엄마, 고마워. 이 책 사다줘서 정말 고마워." 하며 나를 끌어안고 뽀뽀를 한다.

내가 "고맙긴 뭘~" 했더니 이 녀석이 하하 웃으면서 하는 말.

"엄마, 그런 말은 어디서 배웠어?"

 

형민군의 어록. 기억하기가 점점 힘들어지고 있답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3328 [자유글] 육아 정말 쉬운게 아니네요 fkfmr555 2018-12-18 5944
3327 [자유글] 눈이 옵니다~ imagefile yahori 2018-12-13 4487
3326 [자유글] 크리스마스 씰 imagefile yahori 2018-11-29 4329
3325 [자유글] [영상] ‘사립 유치원 비리’ 중간 점검 (feat. 장하나) 베이비트리 2018-10-29 4876
3324 [책읽는부모] [문어목욕탕]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23 5755
3323 [책읽는부모] <우리 어떤 놀이 할까?> 숲 체험 동시집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5100
3322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의 연관 그림책 <내가 엄마를 골랐어!>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4249
3321 [책읽는부모] 로봇 소스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17 4495
3320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독후감 쓰기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ㅠㅠ file [1] 고려교장 2018-10-17 4336
3319 [자유글] 저 피아노 배워요 imagefile [1] 아침 2018-09-18 5139
3318 [자유글] 잠시 머물다 간 손님...^^ imagefile 아침 2018-09-11 3876
3317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나서... imagefile [4] 푸르메 2018-09-10 4826
3316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 춤을 책으로 배우는 기분이긴 하지만 imagefile 강모씨 2018-09-08 4350
3315 [자유글] 웰다잉: Death Cafe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정은주 2018-09-06 5767
3314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8-31 3497
3313 [요리] 남은 치킨으로 치킨마요덮밥 ^^ imagefile 아침 2018-08-31 4222
3312 [직장맘] 여름이 가네요 [7] 푸르메 2018-08-30 3730
3311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3580
331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2] puumm 2018-08-27 3808
3309 [건강] [수수팥떡 건강강좌 안내]무더위에 지친 몸과 맘~비우고&맑게 채우고~ imagefile kkebi33 2018-08-22 300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