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쭈쭈가 세상에서 젤 좋아~

직장맘 조회수 27183 추천수 0 2011.04.19 12:29:57
3a3bec7645b33343a834820846f4565e. » 한겨레 자료사진

딸이 태어난 지 벌써 13개월이 되었다. 

생후 90일이 채 안된 아이를 부모님께 맡기고 회사에 나가기란 참 쉽지 않았다.

그 조그맣던 아이가 뒤집고, 기고, 서고 하더니 지금은 온집을 누비며 걸어다니고 있다.  하루종일 함께 있어 주지 못해 미안한마음에 힘들지만 회사에서 유축을 해서 지금껏 모유수유를 하고 있다. 

퇴근해서 집에 가면 아이는 한걸음에 달려와서 엄마 옷을 걷어 올리며 ‘쭈쭈’를 달라고 한다. 한  10분을 열심히 빨다가 어느 정도 만족이 되면 혼자서 장남감을 가지고 놀기도 하고 책을 넘겨 보기도 한다.  아이가 노는 틈을 타서 저녁을 먹으려고 식탁에 앉으면 아이는 어느새 내 발치에 와서 자기를 안으라고 한다.  그러고는 엄마 숟가락으로 이 반찬 저 반찬 찌르며 자기가 먹는 시늉을 한다. 그렇게 하는 게 지겨워지면 이내 엄마옷을 다시 걷어올리려 하며 쭈쭈를 찾는다. 할머니, 할아버지가 아무리 놀아준다고 해도 먹히지 않는다.

매번 나의 저녁식사는 왼쪽팔로는 아이를 안아서 젖을 먹이고 오른손으로 밥을 먹는다. 아이는 젖을 먹기도 하고 손가락으로 만지작거리며 가지고 놀기도 하고 엄마와 할머니가 얘기하는 것에 참견도 하면서 낮동안 그리움에 젖었던 엄마 품을 떠날줄 모른다.

모유수유를 하니 아이는 밤에도 한두번씩 꼭 깬다. 자는 동안에도 엄마가 곁에 있는지 확인할 때도 있다. 하루 출퇴근 왕복 세시간씩 직장 다니며 밤중수유까지 하니 때론 헉헉 거릴 때도 있다. 아이가 잘 자는 날은 나도 푹자고 아이가 컨디션이 좋지 않거나 유독 자주 깨는 때는 내내 골골거리며 직장을 다닌다. 

모유수유를 하면서 아이에게 메이는 일도 많고 내 생활도 없고 잠도 깊이 못잘 때가 많지만 모유수유를 하기 때문에 낮동안 엄마의 부재로 인한 허전함을 그나마 충족시켜줄 수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할머니,할아버지와 조금만 놀다보면 엄마가 올 것이고 엄마가 오면 쭈쭈를 실컷 먹을 수 있겠지 하는 기대감이 아이에게 있는 것 같다.

 엄마가 회사 다녀오면 저녁 내내 엄마 쭈쭈를 빨고 또 빨면서 우리 딸래미는 내일을 살 새로운 기운을 얻는 듯하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28 [나들이] [이벤트공지] 봄나들이 어디로 갈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3-30 31414
3327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988
3326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1]천체망원경을 지르다 imagefile [3] i29i29 2013-07-28 29797
3325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9758
3324 [직장맘] 어린이집 수족구에 비상! 우리집도... imagefile yahori 2010-07-14 28532
3323 [자유글] SBS스페셜에서 황혼육아를 하고 계신 할마, 할빠를 찾고 있습니다. saaaaa819 2019-11-28 28370
3322 [나들이] 용인 죽전 무료 물놀이장 탐방기 imagefile ofineday77 2010-08-12 27806
» [직장맘] 엄마 쭈쭈가 세상에서 젤 좋아~ imagefile jenmi 2011-04-19 27183
3320 [다이어트 8화] 한번쯤은 배 부르게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26700
3319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6440
3318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6169
3317 [직장맘] 15개월 딸래미... 드디어 엄마 쭈쭈 빠빠이~ imagefile jenmi 2011-06-09 25822
3316 [가족] 출산 뒤 “피곤해” 거부…남편의 폭발 “내가 짐승이야?”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4-16 25778
3315 [나들이] 온천노천탕과 보문사 앞바다 즐기는 석모도 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7-02-02 25420
3314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5136
3313 겨울이면 더 새는 '요실금'…케겔운동 어떨까요 imagefile babytree 2010-11-23 24999
3312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1탄 완벽한 솔루션을 가진 전문가는 없다) imagefile [8] corean2 2012-02-14 24880
3311 [자유글] 1학년 받아쓰기 imagefile [6] 꿈꾸는식물 2015-06-04 24685
3310 "늦으면 뼈 손상"…류머티즘 관절염 조기진단을 imagefile babytree 2010-11-02 24637
3309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미국 급식 문화 속에서 꽃피운 도시락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2-04 2439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