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케이티 엄마입니다. 

속닥속닥 게시판에 정말 오랜만에 쓰네요. 

지난 한 해 제 글 읽어주신 여러분, 댓글로 말 걸어주신 분들을 포함해 

베이비트리에 오시는 분들 모두 편안한 연말 보내고 계시기를 바랍니다. 

요즘 영희 님이 통 안 보이셔서 걱정이 조금 되는데..이메일이라도 보내볼까 했다가 저도 이런저런 사정으로 마음이 복잡한 일이 많아서 그마저 못 해봤네요. 별 일 없으시길..

정숙 님은 셋째 무사히 낳아 바쁘신거 알고 있고, 

순화 님과 은주 님이야 언제나처럼 글로 잘 만나고 있구요. 

강남구 님, 박진현 님, 지호 엄마, 모두 제가 댓글은 못 달고 있지만 글과 만화, 재미나게 읽고 있습니다. 뽀뇨 아빠 엄마, 저도 최근에 운전 면허를 땄는데 남편 덕을 톡톡히 봐서 두 분의 운전 연습 이야기도 재미있게 읽었는데 댓글은 못 달았네요;; 근데 형주 님도 요즘 안 보이시네요. 바쁘신가봐요. 


강모씨 님, yahori 님, 난엄마다 님, 푸르메 님 가끔이나마 소식 들려주셔서 반가웠어요. 

양선아 기자 님 늘 고생 많으신데, 덕분에 올해도 베이비트리와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요즘 여기저기 댓글로 말씀 많이 나눠 주시는 아침 님, 덕분에 속닥속닥 게시판에도 한번씩 들어와 보게 되네요. 


케이티는 11월에 2차 수술을 마쳤습니다. 

수술은 잘 되었는데, 회복 과정 중에 문제가 생겨 12월 초에 새벽길을 달려 응급실엘 가야 하는 상황이 한번 있었어요. 4박 5일간의 입원 끝에 집에 돌아온 후엔 별 일 없이 잘 지내고 있습니다. 

요즘 여기저기 독감으로 힘든 분들 많던데, 

모두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서이슬
'활동가-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다. 막연했던 그 꿈에 한발 더 가까워진 것은 운명처럼 태어난 나의 아이 덕분이다. 아이와 함께 태어난 희소질환 클리펠-트리나니 증후군(Klippel-Trenaunay Syndrome)의 약자 KT(케이티)를 필명으로 삼아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라는 제목의 연재글을 썼다. 새로운 연재 <아이와 함께 차린 글 밥상>은 아이책, 어른책을 번갈아 읽으며 아이와 우리 가족을 둘러싼 세계를 들여다보는 작업이다. 내 아이 뿐 아니라 모든 아이들을 함께 잘 키워내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도움이 되는 글과 삶을 꾸려내고 싶다.
이메일 : alyseul@gmail.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alyson0215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61344/1b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8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2기 신청합니다. kolmani 2017-10-16 1972
107 [책읽는부모] 2018 인디고 유스 북페어 - 인간이라는 가능성 image indigo2828 2018-07-14 1971
106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1969
105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1962
104 [요리] [인디고 서원의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영화관 옆 심야식당 image indigo2828 2017-02-05 1960
103 [책읽는부모] 11기 지원합니다~ 푸르메 2017-05-15 1954
102 [자유글] [시쓰는엄마]수많은 넋을 기리며 [2] 난엄마다 2017-06-11 1943
10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지원합니다♡ elpis0319 2017-01-31 1942
100 [자유글] 추석 얼마 안남아 그런지.. 월요병 심하네요 ㅠ qowp32 2017-09-25 1939
99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1932
98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932
97 [자유글] 집에가면서 치킨이나 사들고.. bupaman 2017-06-13 1932
» [자유글] 베이비트리 오시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1] 서이슬 2017-12-31 1918
95 [자유글] 기다리고 기다리던 진정한 여름. 신나는 물놀이터 ^^ imagefile 아침 2018-07-28 1918
94 [자유글] 금요일이 제일 좋네요~ㅎ [1] bupaman 2017-06-09 1912
93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1902
92 [자유글] 금요일아 얼른되라~ [1] bupaman 2017-06-08 1902
91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1895
90 [자유글] 여러분 하늘에 세월호 리본 보셨어요? bupaman 2017-03-24 1895
89 [건강] 가족 여름휴가는 건강단식캠프로오세요-[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7-17 188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