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o, 각종 화학첨가물, 수입밀, 미세먼지, 방사능, 항생제, 성장촉진제, 환경호르몬 기타 등등

제가 싫어하고 피하고 싶어하는 것들이예요.

다방면으로 유난스러운 삶을 살고 있지요...ㅎㅎ

 

그 중 미세먼지는 그거 피하겠다고 숨을 안 쉴 수도 없고...

문 꽁꽁 닫고 공기청정기 돌려도 미세먼지만 잡아주지

포름알데히드, 라돈, 휘발성유기화합물, 이산화탄소 수치가 높아지니 환기를 해야하는데

조금이라도 미세먼지 낮아질 때 한다고 신경쓰며 골치 아프게 삽니다.

미세먼지 피한답시고 햇빛 못 보고 밖에서 못 뛰어놀아서 더 허약해지는 건 아닌지 또 고민이고요.

 

그래도 작년에 비해서는 제 기준이 좀 느슨해졌어요.

미세먼지 측정기도 구입하고,

어려서 마스크 잘 못 쓰던 둘째를 위해

유모차에서 쓸 수 있는 diy 공기청정기도 만들기도 했었고요. 

(선풍기 앞에 초미세먼지 필터를 달았던건데 모터 과열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으니

권장하지는 않습니다 ^^; 저는 첫째 등하원 시킬 때 잠깐씩 사용했어요.)

이리 유난 떨다가 어느 신문사 기자님 눈에 띄어 인터뷰하고 기사도 났었지요 ㅎㅎ

 

i.jpg

(기사에 실렸던 사진입니다.

초미세먼지 100이 넘던 날 유모차 커버를 씌우고 안에 선풍기+필터를 돌려서

저 허술한 시스템의 효과를 확인하는 장면이고요)

 

아무튼 측정기 들고 여기저기 재어보니

특별히 시스템이 갖춰진 곳 빼고는 실내나 실외나 비슷한 수치가 나오더라구요.

목적지의 공기도 더러운데 잠깐 가는 길 신경써서 뭐하나 싶어

외출할 일 있으면 마스크도 안 끼고 작년에 비해 막 나갑니다.

 

그래도 심한 날은 아이들을 밖에서 뛰어놀게 할 수는 없으니...

마음 같아서는 춥거나 덥거나 마음껏 뛰어놀게 하고 싶고

비오는 날은 우비 입혀서 물웅덩이에서 놀리고 싶고

눈 많이 내린 날은 원없이 눈싸움, 눈사람 만들기 시키고 싶은데

걱정도 되고, 때때로 화도 나고, 아이들에게 참 미안합니다.

파란 하늘 보고 싶어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248 [나들이] 나들이 떠나야겠어요!ㅎㅎ hyochi88 2018-03-07 729
324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imagefile [2] 아침 2018-02-28 916
3246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1238
3245 [자유글] 친구 남편 장례식장에 다녀왔어요 [1] 아침 2018-02-28 1187
3244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꼼짝 마, 소도둑! imagefile 아침 2018-02-27 832
3243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1324
324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신기한 스쿨버스 우르르 쾅쾅 날씨 탐험 imagefile 아침 2018-02-26 930
3241 [직장맘] 7살은 유아사춘기? [1] 푸르메 2018-02-26 1252
3240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제93회 주제와 변주가 열립니다! image indigo2828 2018-02-25 696
3239 [선배맘에게물어봐] 직장맘 아이(초2)에게 폴더 핸드폰 필요할까요? [7] 푸르메 2018-02-23 1057
3238 [건강] 설레는 봄,새로운 출발~건강한 몸&맘으로 봄맞이준비를^^~ imagefile kkebi33 2018-02-23 633
3237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1406
323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하늘 100층짜리 집 imagefile [2] 아침 2018-02-22 1196
3235 [자유글] 오랜만이에요. 명절 잘 보내셨나요?^^ imagefile [2] 아침 2018-02-21 1035
3234 [직장맘] 유치원에 다시 간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2-04 1454
3233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1391
3232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1341
3231 [요리] 요즘 저희 집 오븐이 아주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 imagefile 아침 2018-01-25 1393
3230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1349
3229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디지털 세상 준비하기 imagefile [6] 강모씨 2018-01-21 1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