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은 유아사춘기?

직장맘 조회수 1673 추천수 0 2018.02.26 12:18:52
1. 7시도 되기 전에 일어나더니...눈도 못뜨고 앉아 있다가
엄마: 시우야 더 자고 싶으면 엄마 옆에 누워 (난 더 자고 싶다구)
시우: 아니...내일은 더 일찍 일어날거야. 내 생일까지 8일 남았어.
엄마: 그러네 28일까지 너무 기대되서 잠이 안와?
시우: 응 레고 블록 사고 싶은 거 5개 찜해놨어.
엄마: 어떤 걸 고를지 궁금하다
**식품관 2층 가서 고르자
시우: 그런데 내맘에 드는게 없으면 다른데 가서 고를거야.

2. 왜 나만 어린이집에 가야 하는데...?
가야하는거면 1시반에 하원할꺼야.
엄마: 엄마가 일해야 해서 1시반에는 데리러 올 사람이 없어.
시우: 나도 나리 누나랑 놀고 싶어
푸르메: 나리 누나는 16살이지 어른이 아니야. 너랑 남우 둘을 하루종일 돌보는거는 못해.
(남우는 봄방학이라 학교를 안가는데...시우는 어린이집을 가야하는 상황 )
사촌 누나 나리가 봄방학이라서 1주일 잠마실을 왔는데...낮에 남우랑 놀고, 제가 퇴근해서 애둘이랑 부대끼니...저녁 먹기 전부터 넉다운. 7시에 방에 들어가서 눕더니 30분 휴식시간 선포...(육아퇴근 한거죠~)
니들은 이제 나리 누나 쉬게 좀 해라. 누나 힘들게 하면 다시는 우리집에 안오겠네..엄마도 좀 쉬게 일찍 자자.
남우, 시우: 아. 왜!?!? 지금 양치하기 싫어! 더 놀거야!
엄마: 지금 안자도 양치는 지금 해.
엄마한테 버럭하고 그렇게 말하지 말라고 했지.

3. 인어공주는?
시우: 엄마 세상에 귀신이 있어?
엄마: 글쎄
시우: 엄마 세상에 인어공주가 있다.
엄마: 그래? (인어공주 이야기 해준적 없는데)
시우: 응...그런데 죽었어.
엄마: 그래?
시우: 시체야. 시체.
엄마: (아니 얘가 시체라는 말도 알아????)
시우: 머리는 이렇게 생겼고..뼈가 어쩌고 저쪄고....
엄마: 인어공주 이야기 알아?
나중에 해줄까?
시우: 아니 몰라..그래
(이게 정말 천국일까? 요시타케 신스케 책을 읽어서? 인어공주는 어디서..들었지..?)

4. 엄마 나 손에 쥐났어.
시우: 엄마 나 손에 쥐났어.
푸르메: 응? 너도 이제 손에 쥐나니?
시우: 응...아주 작은 외계인들이 내 손 위에서 뛰어놀고 있는 거 같아.
(이게 정말 사과일까? 그림책에서 작은 외계인들이 사과에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8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1661
87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1656
86 [건강] 내몸에주는 최고의휴식 '건강단식캠프' 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19 1648
85 [자유글] 아구..ㅠㅠ bupaman 2017-03-23 1642
84 [자유글] 다들 탄산수 드실때 조심하세요. bupaman 2017-03-22 1641
83 [자유글] 기다리고 기다리던 진정한 여름. 신나는 물놀이터 ^^ imagefile 아침 2018-07-28 1639
82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imagefile [2] xiaoxuan 2018-05-05 1620
81 [책읽는부모] [공지] 책읽는부모 11기 _7월 도서 배송 지연 안내입니다 베이비트리 2017-07-17 1618
80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615
79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602
7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1600
77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1596
76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1594
75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1580
74 [자유글] 점점 더워지는 것 같아요.. bupaman 2017-06-22 1579
73 [자유글] 내일 드디어 쉬는 날이네요~ bupaman 2017-06-05 1557
72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1555
71 [자유글] 장염걸렸네요 ..ㅠㅠ bupaman 2017-03-28 1554
70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를 읽고 sunhwaone 2017-06-29 1547
69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1541